달력

11

« 2017/11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  

Add to Flipboard Magazine. MediaPaper FlipBoard [GO]



지성과 황정음의 무릎키스가 시청자들의 밤잠을 설치게 만든 채 연일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며 신드롬을 일으키고 있는 '비밀' 12회의 '최고의 1분'을 기록했다.

 

지난 31일 방송된 KBS 2TV 수목 드라마 '비밀'(유보라, 최호철 극본/이응복, 백상훈 연출/비밀문화전문산업회사, 콘텐츠K 제작) 12회는 질투심에 사로잡힌 세연(이다희 분)과 자신의 치부를 숨기려 하는 도훈(배수빈 분)이 조민혁(지성 분)을 더욱 압박하면서 민혁과 유정(황정음 분)이 투자유치를 벌이기 위해 소스를 개발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또한, 이 과정에서 점점 애틋해져 가는 민혁의 유정에 대한 사랑이 그려져 여성 시청자들을 설레게 했다.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비밀' 12회에서 최고 시청률을 기록한 1분은 황정음을 향한 걷잡을 수 없는 사랑의 감정에 어찌할 바 모르던 지성이 그에게 진심을 담은 거친 기습 키스를 퍼붓는 장면. 이 장면은 수도권 기준 22.4%, 전국 기준 20%의 높은 시청률을 기록했다.


특히, 지난 11회 방송에서 닿을 듯 말 듯 아슬아슬한 밀당 키스로 시청자들의 애간장을 녹인 두 사람인지라 그들이 12회에 선보인 키스신은 보는 이들의 아드레날린을 최고치로 끌어올렸다.


유정(황정음)은 민혁(지성)과의 사이가 가까워지는 것을 의식한 세연(이다희)의 계략에 의해 그의 집에서 일일 도우미로 일하게 된다. 세연은 민혁의 생일의 빌미로 그에게 음식을 차릴 것을 명령하고 민혁에 이어 도훈(배수빈)까지 불러내 4자 대면을 유도한 자리에서 유정은 결국 서둘러 자리를 떠난다. 이에, 유정이 걱정된 민혁은 유정이 혼자 서있는 버스정거장에 찾아온다.


유정의 창고 앞. 유정을 간절한 눈빛으로 바라보던 민혁은 차에서 내려 유정에게 다가가 격정적이고도 달콤한 키스를 연속으로 퍼부으며 시청자들의 심장 박동수를 폭발시켰다.


필사적으로 피하는 유정에게 숨조차 쉴 수 없도록 격렬한 키스를 퍼붓던 민혁이지만 이것도 잠시. 유정을 향해 무릎을 꿇은 뒤 눈빛 동의를 얻은 민혁은 유정의 상처받은 마음까지 어루만져 줄 듯 한 로맨틱한 입맞춤을 나눠 온라인을 뜨겁게 달궜다.


이에, 해당 장면은 국내 드라마 사상 가장 핫(HOT)한 키스신으로 '역대급'이라는 타이틀까지 얻었다. 지금까지 방송된 그 어떤 드라마도 '비밀'의 아찔한 키스신 수위를 넘지 못하는 것이 아니냐는 이야기까지 나올 정도. 무엇보다 지성과 황정음의 키스신이 더욱 애절하고 격정적인 느낌으로 살아났던 것은 이미 지독한 사랑의 아픔을 경험했던 두 사람이기에 보는 이들에게 더욱 와 닿았던 것.


결국, '비밀' 12회에서 지성과 황정음의 키스신은 시청자들에게 강렬한 사랑의 떨림을 고스란히 전한 최고의 장면이었을 뿐 아니라 지독하리만치 잔인했지만 자석처럼 서로에게 끌린 두 사람이 비로소 마음을 확인하게 된 중요한 장면이었다.


'비밀' 12회의 '최고의 1분'을 접한 누리꾼은 "지성 대박 박력쩔어!!", "미치겠다.. 여기서 못 나가겠다..", "여러분 살려주세요~ 저 나가고 싶어요. 딴것도 보고 싶은데 몇 번을 봐야 덜 설렘ㅠ", "진짜 지성 같은 남자 어디서 안 파나요? 존잘 존멋", "잠 따위 자지 않겠다.. 지성느님 사랑해여" 등의 폭발적인 반응을 보였다.


한편, 매회 폭발적인 반응을 이어가고 있는 '비밀'은 사랑하는 연인을 죽인 여자와 사랑에 빠지는 독한 정통 멜로로 지성-황정음-배수빈-이다희가 출연한다. 매주 수·목 밤 10시 방송된다.


/ Photo provided by KBS, 드라마틱 톡 Press Release

/ MediaPaper.KR mediapaper@ymail.com  Sejin Oh

/ The News Article was written by receiving a Press Release.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Add to Flipboard Magazine. MediaPaper FlipBoard [GO]





Visit Sejin Oh's profile on Pinterest.
Posted by Oh Sejin mediapaper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