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0

« 2017/10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  

Add to Flipboard Magazine. MediaPaper FlipBoard [GO]

[공군공감-발췌]

 

빨간모자, 각개전투, 화생방 등등 '훈련소'라는 단어와 연관되어 생각나는 것들이다. 공군인이라면 꼭 가보았을 훈련소의 정식명칭은 공군기본군사훈련단이다. 모든 공군인의 요람 같은 곳이다. 기본군사훈련단이 공군인의 요람이라면, 공군 제3훈련비행단은 어린 보라매들의 둥지다. 제3훈련비행단은 공군 유일의 훈련비행단이기 때문이다. 조종사가 되기 위해서는 누구나 거쳐가야 하는 곳이며, 학생 조종사들이 푸른 하늘의 꿈을 품고 비상을 하는 곳이다.

 

NIKON D3X | Shutter priority | 1/500sec | F/10.0 | ISO-200 | 2012:05:17 09:51:56


이륙하고 있는 KT-1의 모습.

 

촬영을 하던 날 제3훈련비행단의 하늘은 맑았다. 푸른 색의 하늘을 배경으로 이륙하는 KT-1의 모습은 항공기보다는 바다를 가르는 배 같았다.

 

NIKON D3X | Shutter priority | 1/800sec | F/5.0 | ISO-100 | 2012:05:17 10:15:46

 

순수 국내기술로 제작된 훈련기인 KT-1이다.

 

3훈련비행단에는 초급 비행 훈련기인 KT-1이 있다. KT-1은 최초로 순수 국내기술를 이용하여 제작된 항공기이자 훈련기이다. KT-1은 동급 항공기 중에서 최고의 회전 성능과 낮은 실속 속도를 가지고 있으며, 각종 다양한 기동 비행이 가능하다. KT-1은 주날개 일부가 파손되더라고 하중을 지탱할 수 있어 신뢰성이 높으며, 지상에 정지한 상태(0ft-0kts)에서도 조종석에서 비상 탈출 할 수 있다. KT-1은 해외에서도 인정받는 항공기이다. 2003년 인도네시아에 7대를 수출한 이후 5대를 추가로 수출하였다. 그리고 2007년 7월에는 터키와 15대의 추가 구매옵션으로 40대 수출계약을 맺는등 세계로 나아가는 훈련기다.

 

 

NIKON D3X | Manual | 1/500sec | F/9.0 | ISO-100 | 2012:05:17 11:24:15

 

활주로에서 이동중인 KT-1의 모습.


 

초음속 전투기부터 스텔스 폭격기까지 나오는 것이 지금의 현황이다. 이러한 상황에 단순해 보이기만 하는 KT-1 훈련기의 모습이 초라해 보일 수도 있다. 하지만, 훈련기의 중요성은 갈수록 중요해지고 있다. 훈련기는 어느 나라건 보유하고 있고 전체 보유 수량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크다. 이는 훈련기가 전투기처럼 돋보이는 존재는 아니지만 평시든 전시든 상관없이 존재 가치가 높으며, 특히 전투기 등의 일선 조종사 양성에 필수적인 기체이기 때문이다.

 

 

NIKON D3X | Manual | 1/500sec | F/8.0 | ISO-100 | 2012:05:17 11:27:45

 

이륙을 앞둔 KT-1의 모습. KT-1 사이로 정비사들이 분주하게 움직이며 이륙 준비를 하고 있다.

 

 

NIKON D3X | Manual | 1/200sec | F/4.5 | ISO-200 | 2012:05:17 14:51:11

 

KT-1을 정비중인 정비사들.

 

정비요원들의 손길이 없으면, KT-1의 비행은 불가능하다. 다른 어느 비행장에서와 마찬가지로, 제3훈련비행단에서도 정비사들은 보이지 않는 곳에서 스텝으로서 묵묵히 그들의 임무에 집중하고 있다. 이들이 없으면, 무대의 주연인 조종사들이 하늘로 비상하는 것은 꿈도 꿀 수 없다.

 

 

NIKON D3X | Manual | 1/500sec | F/6.3 | ISO-100 | 2012:05:17 11:31:31

 
이륙을 위해 활주로에 대기중인 KT-1의 모습.

비록 훈련기인데도 불구하고, 이륙을 준비하는 KT-1이 내는 굉음은 상당히 컸다. 학생 조종사의 꿈을 품은채 날아오르는 KT-1 포부가 느껴지는 듯 싶었다.  

 

 

NIKON D3X | Manual | 1/320sec | F/8.0 | ISO-200 | 2012:05:17 14:54:30

 
학생 조종사가 최고의 비행을 다짐하며 정비사와 수신호를 주고 받고 있다
 

비행전 조종사들은 철저한 브리핑을 한뒤 비행에 임한다. 하지만, 시시각각으로 변하는 기상상황과 같은 요소들로 인해 탑승 순간부터 비행을 처음부터 준비할때가 많다고 한다. 특히 KT-1의 경우 바람의 영향을 많이 받는다고 한다. 최고의 비행을 다짐하며, 수신호를 보내는 학생 조종사의 모습에서 긴장감이 느껴졌다.

 

 

NIKON D3X | Manual | 1/8sec | F/4.5 | ISO-100 | 2012:05:17 19:40:58

 

학생조종사들과 하루 일과를 마친 KT-1 뒤로 석양이 보인다.

 

비행이 끝나면, 조종사들은 자신이 조종했던 비행기들을 자세히 살펴본다고 한다. 혹시 비행중 파손된 곳은 없는지, 이상이 있는 곳은 없는지 살펴보는 것이다. 항공기와 조종사는 생과 사를 함께 한다. 비록 기계지만, 조종사들은 본인의 항공기를 수족처럼 여긴다고 한다.

 

 

NIKON D3X | Manual | 1sec | F/8.0 | ISO-100 | 2012:05:17 20:21:43

 

NIKON D3X | Manual | 1sec | F/8.0 | ISO-100 | 2012:05:17 20:23:49

KT-1은 학생 조종사들과 가장 가까운 곳에서 그들과 동거동락을 하는 존재이다. 그리고 학생 조종사들의 기쁨과 슬픔 때로는 절망까지 함께한다. 전투기 조종사부터 수송기 조종사까지 꼭 한번 거쳐가는 훈련기가 바로 KT-1이다. 대한민국 공군 조종사들의 추억과 꿈이 어린 항공기인 것이다. 오늘도 꿈을 안고 하늘을 날아오르는 KT-1. 국산 훈련기 KT-1과 학생 조종사들의 푸른 꿈을 응원한다.

 

NIKON D3X | Manual | 1/160sec | F/10.0 | ISO-100 | 2012:05:18 13:59:18

참고문헌
1) 인텔엣지(주). 2011 <KODEF 군용기 연감 2012-2013> 플래닛미디어.
2) 대한민국 공군. 2012. <월간 공군 9월호>  대한민국 공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Add to Flipboard Magazine. MediaPaper FlipBoard [GO]





Visit Sejin Oh's profile on Pinterest.
Posted by Oh Sejin mediapaper

댓글을 달아 주세요


Add to Flipboard Magazine. MediaPaper FlipBoard [GO]

 

the Red Arrow and Black Eagles

 

[Reciprocity] Team Leader's gift exchange

 

 

Wing Commander's Special Gift to the Red Arrows

 

 

 

 

 

 

 

 

 

 

 

 

 

 

 

 

 

 

 

 

 

 

 

 

 

 

 

 

 

 

 

/ MediaPaper.KR receiving a Press Release.

/ Photo taken by Msgt Bohyun Pyun

/ The News Article was written by ROKAF Black Eagles(https://www.facebook.com/blackeagles.kr)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Aero-Unit > 1-ROKAF-Black Eagles' 카테고리의 다른 글

The Red Arrow and Black Eagles  (0) 2012.07.04
ROKAF T-50 BlackEagels AeroBatic Team In England.  (0) 2012.07.02
Add to Flipboard Magazine. MediaPaper FlipBoard [GO]





Visit Sejin Oh's profile on Pinterest.
Posted by Oh Sejin mediapaper

댓글을 달아 주세요


Add to Flipboard Magazine. MediaPaper FlipBoard [GO]

 

NIKON D200 | Aperture priority | 1/800sec | F/2.8 | ISO-100 | 2010:05:04 13:46:37

 

대한민국 0.01%, Walking Fortune, 낭만의 상징 Pilot, 그리고 빨간마후라. 

 

해병대와 공수부대가 싸우면? 

Canon EOS-1Ds Mark II | Shutter priority | 1/640sec | F/9.0 | ISO-160 | 2009:11:05 13:42:28


 

홍상수 감독의 영화 '하하하'의 성옥(문소리)의 전 남편은 수색대, 현재 남자친구는 해병대, 지금 자신에게 수작을 거는 남자는 공수부대 출신이다. 그녀는 '나는 왜 센 사람만 엮이지?'라고 푸념을 한다. 잠시 후 영화에서 그녀의 현재 남자친구(해병대)와 수작을 거는 남자(공수부대)가 길 한복판에서 마주한다. 영화는 어릴 적 항상 궁금했지만, 끝내 사실을 확인할 수 없었던 그 의문, '해병대와 공수부대가 싸우면 누가 이길까?'로 관객들의 긴장감을 높인다. 많은 이들이 앞의 질문에 핏대를 세우는 이유는 그들이 다만 싸움을 잘해서가 아니다. 그들이 표상하는 것은 '용기', 그 용기에 우리는 열광한다.

 


대한민국 공군조종사

Canon EOS-1Ds Mark II | Shutter priority | 1/640sec | F/10.0 | ISO-160 | 2009:11:05 14:09:45

 

구름위를 날고 있는 T-59

 

당신은 공군조종사에 대해 얼마나 알고 있는가? 조종사는 멋진 옷을 입고 푸른 하늘을 날아다니는 낭만적인 사람이라고 생각한다면, 정말 낭만적인 시각에서만 본 것이다. 비행 전에는 셀 수 없이 다양한 상황들을 준비하고, 비행 중에는 9G까지 치솟는 중력가속도에 손목, 허벅지, 종아리의 실핏줄이 터지고, 비행을 마치면 온몸에 힘이 빠지고 다리가 후들거려 서있기조차 힘든 조종사의 삶을 조금이라도 안다면 당신은 '낭만'이라는 단어는 뒷주머니에 넣고 이렇게 물을 것이다. '그럼 왜?' 라고.

 

대한민국 0.01%만 맬 수 있는 것

NIKON D200 | Aperture priority | 1/320sec | F/8.0 | ISO-100 | 2010:05:04 13:35:13

 

조종석 내 학생조종사와 교관

 

5천만 전 국민 가운데 0.01%에도 미치지 못하는 극소수의 사람만이 맬 수 있는 것.  돈으로 구할 수 있는 것도 아니고, 맨다고 해서 부귀영화를 상징하는 것도 아니다. 외려 맴으로써 감당하기 힘든 짐을 어깨에 메는 것, 그래도 굳이 그것을 매려 하는 이를 찾아 경상북도 예천에 갔다. (예천비행단은 '실습과정-기본과정-고등과정'으로 이루어지는 공군 비행교육과정의 세 번째 단계인 고등과정을 광주비행단과 함께 담당하고 있다) 

"~할 경우는?" X 100

NIKON D200 | Aperture priority | 1/60sec | F/5.6 | ISO-400 | 2010:05:04 10:28:01

 

끊임없이 질문하는 교관조종사

 

NIKON D200 | Aperture priority | 1/60sec | F/6.3 | ISO-400 | 2010:05:04 10:35:41

대답에 급급한 학생조종사

 

 

10시 10분, "비행 브리핑 시작하겠습니다" 라는 학생 조종사의 짧은 보고와 함께 비행 브리핑이 시작됐다. 콜사인, 날씨, 해당 항공기 특성, 훈련공역, 임무내용 등 학생조종사의 브리핑에 이어 비행교관의 질문이 쏟아진다.

 "측풍이 불면? 항공기가 네 생각보다 빠르면? 바람이 일정하지 않으면? 타기지에 내려야 한다면?" 과 같은 수많은 질문들이 학생조종사에게 쏟아진다. 보고 있는 사람이 미안할 정도로 교관은 학생을 공격했다. 질문과 대답이 오고갈 뿐인데 브리핑룸이 서늘해졌다. 40여 분간 진행된 브리핑은 교관의 "이상"에 이은 학생의 "보고 끝" 보고와 함께 종료되었다.

 

왜 이 길을 택했냐는 질문에..

 

NIKON D200 | Aperture priority | 1/250sec | F/5.6 | ISO-100 | 2010:05:04 11:26:43

 

비행장구를 들고 항공기로 향하는 그녀

 

 교관이 나가고 한숨을 쉬는 그녀는 이소영 중위(25). 2009년 공군사관학교를 수석으로 졸업한 그녀는 실습-기본-고등과정으로 이어지는 공군의 비행교육을 받고 있다. 두 단계를 수료했고, 마지막인 고등과정에 있다. 그녀는 약 4톤의 무게, 9미터 너비의 T-59(Hwak)를 조종한다. 브리핑 정리에 정신없는 그녀에게 물었다.

 "왜 이 길을 택했나? 힘들지 않나?"
 "어렸을 때부터 조종사가 되고 싶었다"

 "그게 다인가?"
 "어렸을 때 위를 쳐다봤는데 푸른하늘에 그려진 흰색 비행운이 눈에 들어왔다. 그때 조종사가 되어야겠다고 생각이 들었다"

  문득 '29살 때 야구장에서 타자가 친 공이 시원하게 나가는 모습을 보는 순간 소설을 써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는 무라카미 하루키의 말이 생각났다.

NIKON D200 | Aperture priority | 1/60sec | F/6.3 | ISO-100 | 2010:05:04 11:40:35

비행을 준비하는 그녀

 

 "어렸을 적 꿈을 향해 달려가는 지금, 행복한가?"
 "비행 한 소티에 울고 웃는 학생조종사라 행복하고 말 겨를이 없다. 다만 준비한 대로 비행을 잘하고 내려오면 느껴지는 기분을 행복하다고 말할 수 있을 것 같다"

 "비행이 무섭거나 두렵지 않은가?" 
 "무섭거나 두려울 이유가 없다. 배운대로 하면 된다. 교관님을 믿고 준비한다"

  11시 55분에 이륙을 위해 그녀는 G-Suit와 헬멧 등을 챙기고 오늘 조종할 비행기가 있는 이글루로 향했다. 항공기를 꼼꼼히 점검한 후, 항공기에 시동을 걸어 굉음과 함께 어두운 이글루를 나와 활주로로 들어갔다. 그리고 땅을 박차곤 하늘로 올라갔다. 넓은 바다로 향하는 작은 물고기처럼 빨간 점과 함께 아득하게 멀어져갔다.

 

Canon EOS-1Ds Mark II | Shutter priority | 1/640sec | F/10.0 | ISO-160 | 2009:11:05 14:22:58

 

  예정된 비행시간은 1시간 10분. 비행대대에서 그녀를 기다리고자 돌아가고 있는데 조종사 한 명이 하늘 너머를 지긋이 응시하고 있었다. 그녀의 담당교관 김종석 소령(36)이었다.


'학생'을 떼어내는 비행교관

 

그녀의 담당교관 김종석 소령



 

  교관조종사,  '학생조종사'라는 단어에서 학생'을 떼어내 '조종사'로 만드는 것이 그의 임무지만, 학생조종사가 주어진 목표를 제대로 수행하지 못하면 가차 없이 학생조종사를 둥지에서 떼어내는 것도 그의 임무다. 제 자식 같은 학생조종사의 꿈을 포기하게 하는 것은 가혹한 일이지만, 0.1초의 실수로 생사의 갈림길을 오고가는 조종사의 삶을 아는 교관은 어쩔 수 없이 그들의 날개를 접게 해야만 한다.

  "학생이 걱정되지 않은가?"
  "나는 학생을 믿는다"
  "믿는다고 걱정이 안 되는 것은 아니지 않은가"
  "기본적으로 비행은 위험하다. 항공기가 하늘을 날아갈 때 겉으로는 항상 똑같이 보인다. 그러나 매일매일이 다르고 순간순간이 다르다. 그 셀 수 없는 상황들 속에서 하늘을 나는 것은 예술이다. 그리고 그 예술을 가능하게 하는 것이 교관들의 몫이다"

 그렇게 말하고 그는 하늘을 지긋이 바라봤다.


 '용기'라고 부르는 개념에 미소지을 권리

 

함께 비행을 마친 교관과 학생조종사

 

  오후 1시 00분, 이륙한 지 한 시간 오 분이 지나자 그녀의 항공기가 눈에 들어왔다. 기지 위를 한 바퀴 돈 그녀는 랜딩기어를 내리고 사뿐히 착륙했다.  

 1947년 노벨문학상 수상자인 앙드레 지드는 생떽쥐베리의 책 「야간비행」에 다음과 같은 서문을 적었다.


 끊임없이 죽을 위협을 무릅쓰는 조종사는
우리가 일상적으로 '용기'라고 부르는 개념에 미소지을 권리가 있다.

  한 시간이 넘는 비행에서 돌아온 그녀의 두 볼에는 선명한 산소마스크 자국이 그려져 있었다. 그 자국 아래 보이는 그녀의 미소가 그 어떤 미소보다 싱그럽게 느껴졌다. 

 

 전 세계에서 유일하게 대한민국만 조종사에게 빨간 마후라를 매어 준다. 그 유래도 유래지만, 언제나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는 대한민국 공군 조종사로서의 긍지와 자부심을 나타내기 때문이다. 나는 그녀가 빨간 마후라를 매게 될 지 알 수 없다. 그건 아무도 모른다. 그녀는 앞으로도 수많은 테스트를 단 한차례의 실수 없이 통과해야만 한다. 나는 바랄 뿐이다. 하늘이 그녀를 받아 주기를.

 

 

 대한민국 조종사만 맬 수 있는 빨간 마후라

 

 

 

/ MediaPaper.KR receiving a Press Release.

/ The News Article was written by ROKAF(http://www.afplay.kr/)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Add to Flipboard Magazine. MediaPaper FlipBoard [GO]





Visit Sejin Oh's profile on Pinterest.
Posted by Oh Sejin mediapaper

댓글을 달아 주세요


Add to Flipboard Magazine. MediaPaper FlipBoard [GO]

 

NIKON D3X | Shutter priority | 1/500sec | F/4.5 | ISO-400 | 2012:06:25 15:47:14

 

우리나라 공군 특수비행대로는 처음으로 국제에어쇼에 데뷔하기 위해 연습 중인 '블랙이글스'의 모습을 공군 홍도팀에서 사진을 공개 했다.

 

공군 특수비행팀 블랙이글스는 6월 30일부터 7월 15일까지 영국에서 열리는 리아트, 판보로 에어쇼 등 해외 에어쇼에 참가하기 위해 분해하여 대한항공 특수 화물기 항공편으로 공수해, 현지에서 조립 후 연습비행 중이다. 이 사진들은 6월 25일(현지시간) 영국 잉글랜드 동부 상공을 비행하는 모습.

 

 

NIKON D3X | Shutter priority | 1/400sec | F/8.0 | ISO-400 | 2012:06:25 15:46:09

 

NIKON D3X | Shutter priority | 1/500sec | F/11.0 | ISO-400 | 2012:06:25 15:34:13

 

NIKON D3X | Shutter priority | 1/500sec | F/10.0 | ISO-400 | 2012:06:25 15:35:39

 

NIKON D3X | Shutter priority | 1/500sec | F/9.0 | ISO-400 | 2012:06:25 15:35:08

 

NIKON D3X | Shutter priority | 1/500sec | F/9.0 | ISO-400 | 2012:06:25 15:26:32

 

NIKON D3X | Shutter priority | 1/500sec | F/10.0 | ISO-400 | 2012:06:25 15:35:42

 

/ 자료제공 대한민국 공군&공감

/ MediaPaper.KR mediapaper@ymail.com  Sejin Oh

/ The News Article was written by receiving a Press Release.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Aero-Unit > 1-ROKAF-Black Eagles' 카테고리의 다른 글

The Red Arrow and Black Eagles  (0) 2012.07.04
ROKAF T-50 BlackEagels AeroBatic Team In England.  (0) 2012.07.02
Add to Flipboard Magazine. MediaPaper FlipBoard [GO]





Visit Sejin Oh's profile on Pinterest.
Posted by Oh Sejin mediapaper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