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2

« 2017/12 »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  
  •  
  •  

Add to Flipboard Magazine. MediaPaper FlipBoard [GO]


기록의 순간, 순간의 기록

퓰리처상 수상에 빛나는 ‘수단의 기아’ 사진 뒤에
숨겨진 포토저널리스트들의 이야기

남아프리카의 ‘아파르트헤이트’ 정권 시절의 분쟁을 사진으로 담고 있던 네 명의 포토저널리스트  케빈 카터(테일러 키취 분), 그렉 마리노비치(라이언 필립 분), 켄 오스터브룩(프랭크 라우텐바흐 분), 주앙 실바(닐스 반 자스벨드 분)는 우연히 촬영 현장에서 만나 사진을 통해 소통하며 우정을 키워나간다.
 분쟁의 순간을 제 3자의 시선에서 관여하지 않고 묵묵히 사진으로 담아야 하는 그들의 삶은 열정으로 가득하지만 때론 고뇌의 순간과 마주쳐 그들을 갈등하게 한다. 과연 인간으로서 그리고 포토저널리스트로서 사건에 관여해야 하는가? 묵묵히 사건을 기록해야 하는가? 그러던 어느 날, 케빈 카터가 수단에서 찍은 기아 사진이 퓰리처 상을 수상하게 되고 전세계의 이목을 집중시킴과 동시에 케빈 카터에 대한 윤리적인 비난이 쏟아지기 시작하는데…

‘남아프리카공화국의 아파르트헤이트’와 ‘수단 기아’ 참상을 담은 포토저널리스트들의 삶과 열정, 그리고 그들의 딜레마를 담은 실화 바탕의 휴먼 드라마가 시작된다.

Canon EOS-1Ds Mark III | Shutter priority | 1/200sec | F/7.1 | ISO-400 | 2009:05:01 10:30:50

Canon EOS-1Ds Mark III | Shutter priority | 1/200sec | F/7.1 | ISO-200 | 2009:04:30 15:30:48

Canon EOS-1Ds Mark III | Shutter priority | 1/400sec | F/13.0 | ISO-400 | 2009:05:01 14:14:05

Canon EOS-1Ds Mark III | Shutter priority | 1/200sec | F/9.0 | ISO-200 | 2009:04:19 10:43:43

Canon EOS-1Ds Mark III | Shutter priority | 1/1000sec | F/3.2 | ISO-200 | 2009:04:20 17:06:03

Canon EOS-1Ds Mark III | Shutter priority | 1/200sec | F/8.0 | ISO-400 | 2009:05:01 10:42:43

Canon EOS-1Ds Mark III | Shutter priority | 1/320sec | F/4.5 | ISO-200 | 2009:03:30 11:25:22

Canon EOS-1Ds Mark III | Shutter priority | 1/160sec | F/2.8 | ISO-200 | 2009:04:30 17:25:29


세상 사람 모두가 아는 뱅뱅클럽

 

케빈 카터, 그렉 마리노비치, 켄 오스터브룩, 그리고 주앙 실바에 대해 아무도 몰랐지만 세상 사람들은 이 네 명의 사진작가가 찍은 사진은 알고 있었다. 세상 사람들이 아파르트헤이트의 진정한 공포를 모르던 시기에도, ‘아파르트헤이트의 무자비한 폭력은 이 젊은 사진작가들의 사진을 통해 세상에 드러난 바 있다.

1990 9 15, 마리노비치는 ‘AP(Associated Press)’에 사진 시리즈를 제공하였는데 이 중에는 불타는 남자를 쫓는 ANC지지자들의 모습을 포함한 사진(1990 9 15, 소웨토)도 포함되어 있다. 이 사진 덕에 마리노비치는 퓰리처 상을 수상하게 된다. 또한 1994 5, 카터는 허기짐을 이기지 못하고 기어가다 쓰러진 아이 뒤에서 아이가 죽기만을 바라며 기다리고 있는 독수리의 모습이 담긴 사진을 찍었다. 이는 뉴욕 타임즈에 실리게 되었고 더불어 퓰리처상을 수상하게 된다.

1994 4 18, 남아프리카의 최초 민주선거를 9일 앞두고 <뱅뱅클럽>은 토코자 지역의 폭력 현장을 담으러 취재에 나서게 된다. 그 날 현장에서 오스터브룩은 총상을 당하여 사망하게 되고, 마리노비치도 부상을 당했다. 그 후 2달이 지난 6월 어느 날 카터는 스스로 목숨을 끊는다.

 

나는 우울하다전화도 없고집세도 없고후원할 수 있는 돈도 없고빚 값을 돈도 없다!!!! … 살육의 현장과 시체들... 분노와 고통굶주린 아이들폭력에 굶주린 사람들경찰살인자들이들의 잔상이 나를 쫓는다내게도 운이 있다면 켄과 함께 할 수 있겠지  -- 케빈 카터의 유서 발췌


/ MediaPaper.KR  mediapaper@ymail.com  Sejin Oh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Add to Flipboard Magazine. MediaPaper FlipBoard [GO]





Visit Sejin Oh's profile on Pinterest.
Posted by Oh Sejin mediapaper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nandaa 2012.02.06 14: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케빈카터가 찍었던 사진을 보고 정말 느낀게 많았죠,, 그 소녀를 구했는가 방치해두었는가의 윤리적 문제로 케빈카터를 질책하는것 이전에 그런 문제들을 몰랐던 세상 사람들에게 이 한장의 사진으로 심각성을 일깨워준 케빈카터에게 칭찬을 해주는것이 먼저 아니였을까요??


Add to Flipboard Magazine. MediaPaper FlipBoard [GO]


우리나라에서 정식 언론사에서 여러군데의 전쟁이나 준전시지역에 대한 경험이 있는 사진기자는 그리 흔하지 않습니다.

현재 미 국무성 종군기자로 활동하고 있는 태상호 기자가 본격 첩보 스릴러 책을 정명섭작가와 공동으로 집필한 소설이 독자들에게 공개가 되었습니다.

기관이나 현장요원들의 현장감이 마치 글을 읽는 사람들이 마치 영화관에서 영화를 본듯한 착각을 일으키는 소설 같습니다.

케이든 선은 기존의 밀리터리 소설들처럼 무거운 전장의 현실감이나 현장감만을 표현하는것을 넘어 등장인물들의 감정과 현실의 갈등을 통해서 사건이 벌어지고 그것들을 해결해 나가는 과정에 추리적인 재미를 추구한다. 종군기자의 경험이 녹아있어 사실적인 묘사와 픽션의 경계에서 극적인 리얼리티를 보여주는것이 압권....

그리고 후속작이 있을것 같은 결말.... " 악마가 되겠습니다!!"

기관이나 현장요원들의 현장감이 마치 글을 읽는 사람들이 마치 영화관에서 영화를 본듯한 착각을 일으키는 소설 같습니다.

아쉬운 부분은 디테일과 정확성을 너무 살릴려고 하다보니, 문체가 교본수준으로 되어 소설의 감칠맛은 조금 반감되어 아쉽기도 하지만, 밀리터리 매니아라면 언젠가는 읽어 보아야만 할 책입니다.

태상호 기자 Blog : http://blog.naver.com/442nd

Canon EOS 5D | Aperture priority | 1/2000sec | F/2.8 | ISO-100 | 2009:01:28 15:18:17


Canon EOS-1D Mark III | Aperture priority | 1/50sec | F/8.0 | ISO-200 | 2008:06:09 23:03:36

Canon EOS-1D Mark III | Aperture priority | 1/2500sec | F/4.5 | ISO-400 | 2011:01:18 06:17:45



[출판사 서평]

미 국무성 종군기자 태상호 본격 첩보 스릴러
강릉대간첩작전, 황장엽 비서 망명 등 실제 사건 소재
전 세계를 무대 삼아 펼쳐지는 스파이들의 치열한 공방!

[케이든 선]은 이라크와 아프가니스탄 등의 분쟁 지역에서 외신 기자로 활동해온 태상호 작가와 역사 관련 인문서부터 한국형 추리 소설까지 다방면으로 작품 활동을 하고 있는 정명섭 작가가 공동으로 집필한 장편소설로서 사실적인 묘사와 추리적 요소가 절묘하게 어우러진 세련된 첩보 스릴러이다.
[케이든 선]은 기존의 밀리터리 소설들처럼 무거운 전장(戰場)의 분위기를 살리는 데만 주력하지 않는다. 등장인물들 간의 갈등을 형상화하면서 그것을 해결하는 과정에 추리적 요소를 배치함으로써 밀리터리의 요소와 첩보 스릴러의 요소를 동시에 드러내고 있는 것이다. 따라서 밀리터리 소설 마니아는 물론이고 첩보물이나 스릴러, 사실적인 이야기를 즐기는 독자라면 누구든 흥미롭게 읽을 수 있을 것이다.

시선을 사로잡는 리얼하고 스타일리시한 첩보 스릴러

[케이든 선]에서 작가는 주인공인 ‘김유선’을 통해 1996년 강릉대간첩작전, 1997년 황장엽 비서의 망명, 2003년 아프가니스탄 한국 대사관 테러 위협 등 실제로 일어난 역사적 사건들을 마치 눈앞에 펼쳐지는 실제 상황처럼 긴장감 넘치게 재구성하고 있다. 소설 속 등장인물들의 행동과 배경, 사건의 진행 과정에 대한 묘사는 실제 상황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사실적이다. 이는 태상호 작가의 특별한 경험이 반영된 결과로, 여러 경로를 통해 일반적으로 접할 수 없는 다양한 정보들이 소설 속에 고스란히 녹아 있다.
여기에 추리소설가로서 입지를 다진 정명섭 작가의 역량이 더해져 단선적인 밀리터리 소설에서 탈피, 여러 사건들이 미스터리적 얼개를 통해 서로 관계하면서 소설의 극적 요소가 한층 더 업그레이드되었다. 주인공인 ‘케이든 선(김유선)’과 북한 작전요원인 ‘리철희’의 운명적인 ‘악연’이 실제 사건 속에 긴밀하게 짜여 들어가 극적 긴장감과 추리 소설로서의 분위기가 생생하게 살아난다.
[케이든 선]은 무기 체계나 군 전술 등을 기술하는 데 주력하는 기존의 밀리터리 소설의 특징과 영화 ‘007 시리즈’나 ‘본 시리즈’에서 볼 수 있는 첩보 스릴러의 요소를 함께 지니고 있다. 태상호 작가의 실제 경험을 바탕으로 한 이야기에 정명섭 작가의 미스터리적 구성과 전개가 어울려 전에 없는 첩보 스릴러를 탄생시킨 것이다.

죽음에 대한 불안, 긴박한 순간 속의 내면 심리를 섬세하게 그려낸다

[케이든 선]은 특정한 주적(主敵)을 설정하고 이를 응징한다는 식의 단순한 구성이 아니라 특수 작전에 투입된 주인공이 임무를 수행하는 과정에서 느끼게 되는 내면 심리를 섬세하게 그려지고 있다. 종군기자로서 실전 경험이 풍부한 작가가 긴박한 실제 작전 현장에서 느낄 수 있는 불안과 공포, 긴장 등을 사실적으로 생생하게 표현하고 있다는 것은 [케이든 선]이 지닌 또 하나의 장점이다.
소설의 주인공인 케이든 선은 강릉대간첩작전에 투입돼 임무를 수행하던 중 북한 작전조원을 사살하게 된다. 비록 자신을 노리는 적이었으나 사람을 죽였다는 죄책감을 느끼게 되는 케이든 선은 작전 종료 후 악몽에 시달린다. 그는 여러 작전을 수행하면서 작전에 함께 투입된 동료의 죽음을 목격하는 한편 자신도 중상을 입게 되면서 죽음의 순간을 경험하고 그것에 대한 불안과 공포를 인식한다.
소설 속 주인공을 통해 우리는 멀게만 느끼는 죽음이라는 것이 동전의 양면처럼 살아가는 동안 계속 함께한다는 것을 깨닫게 된다. 남의 이야기처럼 생각했던 한 번도 경험하지 못한 ... 

추천사

 저자인 태상호Ted Tae는 [케이든 선]에서 북한 정보요원과 남한 정보요원과의 암투와 전술에 대해 사실적으로 구현했다. [케이든 선]은 독자들에게 좋은 읽을거리를 제공할 것이다.
- 켄 헤커슨Ken Hackathorn / IDPA 협회의 창립자

국내에서 흔치 않은 다양한 실제 전장 경험을 가지고 다년간 국내외 특수부대 밀착 취재를 해온 군사 전문 기자답게 군사 전문지 수준의 디테일이 돋보이는 소설이다.
- 김상훈 / 강원대학교 시각멀티미디어디자인학과 교수

한국 대중문학에서 테크노 스릴러는 취약한 분야 중 하나다. 이 분야를 지향하는 작가들은 적지 않지만 그에 대한 전문 지식, 무기나 국제 분쟁, 전술 등에 대한 이해가 많이 부족하다. 이런 점에서 이라크와 아프가니스탄 등의 분쟁 지역에서 미군과 함께 활동하며 각종 총기 및 전술훈련을 많이 경험해온 태상호 작가의 『케이든 선』은 국내 테크노 스릴러 분야의 새로운 전기를 마련할 것이다.
- 홍희범 / 월간 [플래툰] 편집장)

우리의 현대사를 소재로 해서 첩보전 및 특수전을 장치로 끌어다 쓴 보기 드문 밀리터리 테크노 스릴러이다. 저자의 오랜 현장 경험과 역사 인식을 담고 있는 『케이든 선』은 이 시대를 살아가는 우리들에게 충분히 흥미로운 소설이다.
- 윤민혁 / 소설가

[케이든 선]은 한국계로서는 매우 드물게 실전 경험을 가진 종군기자 태상호 작가의 오랜 현장 경험과 밀리터리 애호가로서의 깊은 지식이 그대로 녹아 있는 역작이다. 깊이 있는 디테일과 현장에서의 경험이 낳은 생생한 심리묘사는 [케이든 선]의 백미이며, 작가 개인의 경험과 삶이 배어 있는 듯 진솔한 글은 독자가 몰입할 수 있도록 한다.
- 전인건 / 학교법인 동성학원 사무국장 저자인 태상호Ted Tae는 [케이든 선]에서 북한 정보요원과 남한 정보요원과의 암투와 전술에 대해 사실적으로 구현했다. [케이든 선]은 독자들에게 좋은 읽을거리를 제공할 것이다.
- 켄 헤커슨Ken Hackathorn / IDPA 협회의 창립자

국내에서 흔치 않은 다양한 실제 전장 경험을 가지고 다년간 국내외 특수부대 밀착 취재를 해온 군사 전문 기자답게 군사 전문지 수준의 디테일이 돋보이는 소설이다.
- 김상훈 / 강원대학교 시각멀티미디어디자인학과 교수

한국 대중문학에서 테크노 스릴러는 취약한 분야 중 하나다. 이 분야를 지향하는 작가들은 적지 않지만 그에 대한 전문 지식, 무기나 국제 분쟁, 전술 등에 대한 이해가 많이 부족하다. 이런 점에서 이라크와 아프가니스탄 등의 분쟁 지역에서 미군과 함께 활동하며 각종 총기 및 전술훈련을 많이 경험해온 태상호 작가의 『케이든 선』은 국내 테크노 스릴러 분야의 새로운 전기를 마련할 것이다.
- 홍희범 / 월간 [플래툰] 편집장)

우리의 현대사를 소재로 해서 첩보전 및 특수전을 장치로 끌어다 쓴 보기 드문 밀리터리 테크노 스릴러이다. 저자의 오랜 현장 경험과 역사 인식을 담고 있는 『케이든 선』은 이 시대를 살아가는 우리들에게 충분히 흥미로운 소설이다.
- 윤민혁 / 소설가

[케이든 선]은 한국계로서는 매우 드물게 실전 경험을 가진 종군기자 태상호 작가의 오랜 현장 경험과 밀리터리 애호가로서의 깊은 지식이 그대로 녹아 있는 역작이다. 깊이 있는 디테일과 현장에서의 경험이 낳은 생생한 심리묘사는 [케이든 선]의 백미이며, 작가 개인의 경험과 삶이 배어 있는 듯 진솔한 글은 독자가 몰입할 수 있도록 한다.
- 전인건 / 학교법인 동성학원 사무국장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Add to Flipboard Magazine. MediaPaper FlipBoard [GO]





Visit Sejin Oh's profile on Pinterest.
Posted by Oh Sejin mediapaper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