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08

« 2018/08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Add to Flipboard Magazine. MediaPaper FlipBoard [GO]




'파랑새의 집' 경수진이 작가의 꿈을 포기할 위기에 처했다.


"난 좋아하는 일에 재능이 없다"라고 스스로의 한계를 깨달은 경수진이 "이제는 그만 둘 수 있다"고 부모님 앞에서 선언한 것. 꿈을 쫓아 안정된 직장도 포기한 경수진이 과연 어떤 선택을 할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14일 방송된 KBS 2TV 주말연속극 '파랑새의 집'(극본 박필주 연출 지병현) 34회에서는 작가의 재능이 없음을 직시한 강영주(경수진 분)의 서글픈 자조가 전파를 탔다.


이날 영주는 자신이 쓴 대본에 다른 작가가 투입 됐음을 알게 됐다. 영주는 여덟 번 대본을 수정했다. 하지만 대본은 공동작가에 의해 전혀 달라졌다.


영주는 친구에게 "재능은 다르구나. 그래서 시작도 다르구나"라면서 "그래도 노력하면 될 거라 생각했다. 그런데 난 내가 좋아하는 일에 재능이 없더라"라고 솔직한 속내를 털어놨다.


또한 방송에서는 영주의 입봉작이 전파를 탔다. 드라마에서 영주는 그간 부모님께 숨겨왔던 고마움과 감사의 마음을 담았다.


영주는 "나는 엄마 아빠의 이야기를 하고 싶었다. 쓰고 싶은 이야기를 썼고, 내 이름도 나왔다"라며 "나 이제 그만 둘 수 있다. 고마워 그리고 미안해"라고 말하며 부모님 앞에서 눈물을 쏟아냈다.


이날 영주는 담담하게 고백했지만 씁쓸한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행복을 찾아 힘겹게 한발을 내디뎠지만 자신의 부족함만 깨달은 것. 이날 영주의 발언은 이상과 현실 사이에서 고민하고 방황하는 20대 청춘들의 고백이기도 했다. 이날 눈물을 애써 감추는 영주의 모습에 시청자들 역시 함께 울었다. 20대들의 전폭적인 지지를 받고 있는 영주는 과연 어떤 선택을 할지 기대가 모아진다.


한편, '파랑새의 집'은 시련을 극복해 나가는 청춘들의 성장과 혈연을 뛰어넘는 가족의 확장을 담아낸 드라마. 토, 일요일 오후 7시55분 방송된다.


/ Photo & Media provided by KBS, 인넥스트트렌드  Press Release

/ MediaPaper.KR mediapaper@ymail.com  Sejin Oh

/ The News Article was written by receiving a Press Release.




Add to Flipboard Magazine. MediaPaper FlipBoard [GO]





Visit Sejin Oh's profile on Pinterest.
Posted by Oh Sejin mediapaper

댓글을 달아 주세요


Add to Flipboard Magazine. MediaPaper FlipBoard [GO]


Canon EOS 5D Mark II | Manual | 1/200sec | F/3.5 | ISO-640 | 2014:09:15 16:55:49


tvN ’아홉수 소년’의 경수진이 장소를 가리지 않고 특급 애교를 선보였다.


매주 금, 토 저녁 8시 35분에 방송하는 tvN 금토드라마 ‘아홉수 소년’(연출 유학찬, 극본박유미)에서 김영광(강진구 역)의 열렬한 사랑을 받고 있는 마세영 역의 경수진이 깜찍한 애교로 촬영장을 녹이고 있다. ‘아홉수 소년’ 측이 공개한 현장 스틸 사진에서 경수진이 장소를 불문하고 애교 만점 눈웃음을 선보여 눈길을 끌고 있는 것.


공개된 사진에서 경수진은 함께 출연 중인 배우 김현준(박재범 역)과 함께 대본을 맞춰보다 크게 함박웃음을 터뜨리며 촬영장의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전하고 있다. 특히 촬영에 들어가기 전 앞머리에 헤어 롤을 한 채로 카메라 앞에 선 경수진의 털털한 매력이 눈길을 끌고 있다. 경수진은 또 상대역인 김영광과 함께한 영화관 신에서는 양손으로 토끼 귀를 만들어 깜찍한 토끼로 변신하는가 하면, 사무실에서는 카메라를 향해 윙크를 하며 귀여운 모습을 선보였다.


이와 관련해 tvN ‘아홉수 소년’ 제작진은 “경수진이 촬영 틈틈이 동료 배우나 스태프들과 다정하게 장난을 치기도 하고 매일 같이 경수진표 특급 눈웃음을 지으며 촬영장을 환하게 밝히고 있다. 촬영장 분위기를 한껏 끌어 올리는 경수진의 애교가 ‘아홉수 소년’ 팀에 활력소가 되고 있다”고 전했다.


/ Photo & Media provided by  tvN  Press Release

/ MediaPaper.KR mediapaper@ymail.com  Sejin Oh

/ The News Article was written by receiving a Press Release.

Add to Flipboard Magazine. MediaPaper FlipBoard [GO]





Visit Sejin Oh's profile on Pinterest.
Posted by Oh Sejin mediapaper

댓글을 달아 주세요


Add to Flipboard Magazine. MediaPaper FlipBoard [GO]

 

Canon EOS 5D Mark III | Shutter priority | 1/400sec | F/3.2 | ISO-400 | 2013:05:07 14:08:24

“그림이야,사진이야?”, 오는 5월 27일 첫 방송 예정인 KBS 2TV 월화 미니시리즈 <상어(극본 김지우, 연출 박찬홍, 제작 에넥스텔레콤)>가 마치 한 폭의 수채화 같은 현장 스틸 사진을 공개했다.

 

KBS 2TV 월화 미니시리즈 <상어>는 가족의 복수를 위해 사랑하는 여인에게 조차 칼끝을 겨누는 남자와 치명적 사랑 앞에 흔들리는 여자의 이야기를 다룬 드라마로 김남길과 손예진, 하석진, 이하늬 등이 캐스팅 되며 많은 드라마 팬들의 기대를 받고 있는 작품. 성인 역할과 높은 싱크로율을 자랑하는 아역들의 캐스팅으로 시청자들의 관심을 더욱 받고 있다.

 

오늘 제작사가 공개한 현장 스틸 사진 속에는 연준석과 경수진이 비가 내리는 숲 속 길을 따라 함께 뛰어 오고 있다. 비를 피해 함께 뛰어오고 있지만 그들의 얼굴에는 웃음이 가득하다. 손을 잡고 뛰어오는 듯 보이지만 자세히 보면 손목을 잡고 뛰고 있는 것이 보인다. 두 사람의 손목을 잡고 뛰는 모습에서 순수함이 엿보여 보는 사람으로 하여금 더욱 미소 짓게 만든다.


사진을 보고 있노라면 두 사람의 사랑이 지금 내리는 봄비처럼 살며시 스며드는 것 같아 보인다. 이 한 장의 사진만으로 보는 이로 하여금 첫사랑의 순수했던 기억을 떠올리게 하고, 또 두 사람의 풋풋한 사랑에 웃음이 절로 나게끔 하고 있다. 황순원의 문학작품 속 ‘소나기’에서 비를 피해 뛰는 소년과 소녀가 연상되기도 하는 이 장면은 과연 드라마 속에서 어떤 음악과 어울려 어떤 영상으로 그려질 지 기대감을 더욱 갖게 만든다.


이 장면은 지난 7일 경기도 파주에 위치한 소령원 근처 산책로에서 촬영했다. 살수차까지 동원되어 촬영한 장면이라 조금 긴장한 두 사람.특히 연준석은 경수진의 손목을 잡고 뛰어야 하는 장면에 부끄러워해 스태프들의 귀여움을 사기도 했다는 후문. 비를 맞으며 열심히 뛰어오는 두 사람의 모습이 현장에 있었던 스태프들에게도 첫사랑이 생각날 만큼 아름다워 보였다고 한다.


매회 새로운 현장 스틸 사진이 공개될 때마다 화제를 불러 일으키고 있는 드라마 <상어>. KBS 2TV 새 월화 미니시리즈 <상어>는 ‘직장의 신’ 후속으로 5월 27일 첫 방송될 예정이다.

 

/ Photo provided by  에넥스텔레콤, 쉘위토크 Press Release
/ MediaPaper.KR
mediapaper@ymail.com  Sejin Oh
/ The News Article was written by receiving a Press Release.

 

Add to Flipboard Magazine. MediaPaper FlipBoard [GO]





Visit Sejin Oh's profile on Pinterest.
Posted by Oh Sejin mediapaper

댓글을 달아 주세요


Add to Flipboard Magazine. MediaPaper FlipBoard [GO]

 

Canon EOS 5D Mark III | Shutter priority | 1/250sec | F/2.8 | ISO-800 | 2013:04:24 10:34:34

5월 27일 첫 방송 예정인 KBS 2TV 월화 미니시리즈 <상어(극본 김지우, 연출 박찬홍, 제작 에넥스텔레콤)> 속 경수진이 새로운 첫사랑의 아이콘으로 등극할 전망이다.
 
경수진은 '직장의 신' 후속으로 27일 첫 방송되는 KBS 2TV 새 월화 미니시리즈 <상어>에서 열정적이며 강한 자존심을 갖고 있지만 한편으로는 외롭고 슬픈 내면을 갖고 있는 어린 '조해우' 역으로 캐스팅 되어 시청자를 만날 예정.
 
경수진이 맡은 '조해우'는 서로 남남처럼 사는 부모의 모습에 괴로움을 삭이고 조부에 의지하며 겉으로는 강한 자존심과 당당한 모습을 보여주는 소녀. 하지만 그녀도 아직은 어린 18살 고등학생이기에 가슴 깊은 곳에는 슬픔과 외로움이 가득하다. 그런 해우에게 어느 날 '한이수'라는 친구가 나타나고 '이수'로 인해 슬픔과 외로움에서 조금씩 벗어나 마음이 치유되어간다.
 
드라마 <상어> 속에서 경수진은 어린 '한이수' 역을 맡은 연준석과 어린 '오준영' 역의 노영학과 함께 출연, 두 사람의 첫사랑으로 등장해 이들의 사랑을 한 몸에 받는다.

Canon EOS 5D Mark III | 1/250sec | F/2.8 | ISO-1250 | 2013:04:27 16:09:10

 
지난주 제작사가 공개한 촬영 현장 사진 속에서는 상대역인 연준석과 풋풋하면서도 아련함이 느껴지는 분위기를 선보여 누리꾼들 사이에서 많은 기대와 관심을 받았다. 연준석과의 '케미' 외에도 누리꾼들 사이에서 교복을 입은 경수진의 모습 또한 화제를 불러 일으키기도 했다. 드라마 <상어> 속에서 경수진이 맡은 어린 '조해우'의 역할이 아직 고등학생이기 때문에 극 중 교복을 입고 등장해 시선을 더욱 집중 시킨 것이다. 20대의 나이에도 아직 고등학생 교복을 입고 어색하지 않을 만큼 '동안'을 자랑하는 그녀의 모습에 많은 남성 팬들의 마음이 설레었다고.
 
이번에 제작사가 공개한 사진 속에서도 경수진은 청순함과 풋풋함을 선보이며 어린 해우로 변신했다. 교복을 입은 그녀의 모습에서 봄바람 같이 따뜻한 설렘이 느껴지면서도 그녀의 눈빛에서 슬픔을 엿볼 수 있었다. 경수진의 모습이 아닌 '조해우'로 변신한 그녀의 모습에 많은 남성 팬들이 첫사랑의 모습을 떠올릴 수 있을 것이다.
 
그녀의 전 작품인 '그 겨울, 바람이 분다' 속에서는 조인성의 첫사랑으로 등장해 많은 누리꾼들에게 눈도장을 찍은 그녀가 이번에는 김남길과 하석진의 첫사랑으로 등장, 청순하면서도 발랄한 모습에 내면에 슬픔을 갖고 있는 역으로 또 한번 많은 남성 팬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김남길, 손예진, 하석진, 이하늬 등이 출연하는 KBS 2TV 새 월화 미니시리즈 <상어>는 '직장의 신' 후속으로 5월 27일 첫 방송될 예정

 

/ Provides Photo by 에넥스텔레콤
/ MediaPaper.KR mediapaper@ymail.com  Sejin Oh
/ The News Article was written by receiving a Press Release.

Add to Flipboard Magazine. MediaPaper FlipBoard [GO]





Visit Sejin Oh's profile on Pinterest.
Posted by Oh Sejin mediapaper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