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0

« 2018/10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Add to Flipboard Magazine. MediaPaper FlipBoard [GO]



개그맨 장동민과 ‘야구여신’ 공서영이 키스신 장면이 포착돼 화제다.

 

오는 11일 방송되는 MBCevery1 <무작정 패밀리 시즌3>에서는 장동민과 공서영의 본격적인 러브라인이 그려진다. 그 간의 에피소드에서 일편단심 공서영만 바라본 장동민과 공서영이 행복한 데이트를 가졌다. 가족들 몰래 비밀 연애를 시작한 두 사람은 함께 야외에서 치킨과 맥주를 먹다 눈이 맞거나, 라면을 먹다 눈이 맞아 ‘라면 키스’를 시도하는 등 평범하지만 달콤한 데이트 장면을 연출했다.

 

 하지만 가족들에게 비밀 연애가 발각되지 않기 위해 온 몸으로 막다가 크게 다친 장동민에게 병간호를 하던 공서영은 달콤한 키스를 선물. 두 사람이 완전한 연인으로서 러브라인을 그렸다.

 

현장을 지키던 한 촬영 스태프는 “서로 오빠, 동생이라 부르며 스스럼없이 편하게 지내던 두 사람이 실제 키스씬을 찍으면서 잔뜩 긴장했다.”며 “천하의 장동민이 긴장하는 모습을 보여 촬영장 분위기가 아주 즐거웠다”고 전했다.

 

또한 이날 방송에서는 박휘순과 박철이 최근 이슈를 불고 왔던 ‘비’로 변신한 모습이 공개된다. 중동적인 멜로디와 가사에 푹 빠진 박휘순과 박철은 머리부터 발 끝까지 ‘비’로 완벽 변신해 코믹 버전 뮤직비디오까지 촬영했으며, 지난 27일에는 박휘순이 트위터에 “비의 ‘라송’, 저 입술 누구 것일까요?”라는 글과 함께 특유의 뚱한 표정 사진과 함께 게재해 큰 화제를 불러일으킨 바 있다.

 

007작전을 방불케하는 동민과 서영의 짜릿한 비밀연애와 두사람의 달콤한 키스신은 11일 화요일 오후 6시 MBCevery1 <무작정 패밀리 시즌3>에서 공개된다.


/ Photo provided by MBCevery1, KOEN  Press Release

/ MediaPaper.KR mediapaper@ymail.com  Sejin Oh

/ The News Article was written by receiving a Press Release.

Add to Flipboard Magazine. MediaPaper FlipBoard [GO]





Visit Sejin Oh's profile on Pinterest.
Posted by Oh Sejin mediapaper

댓글을 달아 주세요


Add to Flipboard Magazine. MediaPaper FlipBoard [GO]

 

 

야구여신 공서영이 개그맨 양상국의 연인인 천이슬과 정면 대결을 펼쳤다.

 

28일 방송되는 MBCevery1 <무작정 패밀리 시즌3>에서 공서영과 천이슬은 개그맨 장동민에게 적극적인 구애를 펼쳤다. 극중에서 공서영과 천이슬은 미묘한 경쟁을 벌이며 장동민에게 각지 다른 자신들의 매력을 마음껏 뽐냈다.  장동민의 마음을 사로잡기 위해 공서영은 가슴골과 늘씬한 몸매를 한껏 드러낸 요가복 차림과 섹시한 블랙 원피스로 농염한 섹시미를 과시 했으며 인형 같은 외모의 천이슬은 사랑스럽고 귀여운 매력을 발산했다.

 

공서영은 스포츠 아나운서로 활동하는 당시 단아하고 지적인 얼굴에 ‘호리병’으로 불릴 정도의 반전 글래머러스한 몸매를 가진 ‘야구 여신’으로 많은 사랑을 받았다. 또한 개그맨 양상국과 공개 연애 중인 천이슬은 데뷔 전부터 부산 얼짱 출신으로 최근 KBS ‘사랑과 전쟁2’를 통해 주목 받고 있다.

 

촬영 현장을 비켜보던 한 촬영 스태프는 “장동민이 자신을 놓고 싸우는 두 미녀들을 보고 시종일관 흐뭇한 미소를 짓고 있었다”며 “지난 에피소드에서 장동민이 공서영에게 일방적인 러브 라인으로 촬영하는 것에 대해 아쉬워했었는데 이제 공서영과 연인 사이로 발전 하는 것이 아니냐는 기대를 품고 있다”며 장동민의 설레는 마음을 전했다. 

 

장동민을 사이에 둔 야구여신 공서영과 양상국의 여자, 천이슬의 치열한 매력 대결은 1월 28일 화요일 저녁 6시 MBCevery1 <무작정 패밀리 시즌3>에서 확인할 수 있다.

/ Photo provided by KOEN, MBC  Press Release
/ MediaPaper.KR
mediapaper@ymail.com  Sejin Oh
/ The News Article was written by receiving a Press Release.

Add to Flipboard Magazine. MediaPaper FlipBoard [GO]





Visit Sejin Oh's profile on Pinterest.
Posted by Oh Sejin mediapaper

댓글을 달아 주세요


Add to Flipboard Magazine. MediaPaper FlipBoard [GO]



야구여신 공서영이 엄청난 먹방 기록을 세웠다..

 

Y-STAR <식신로드>에 출연한 공서영은 프로그램 진행을 맡고있는 정준하 박지윤 창민과 함께 하루 25인분을 먹어 모두를 놀라게 만들었다. 


이날 촬영을 위해 찾은 맛집은 모두 3곳.. 첫번째 맛집에서는 4인이 9인분의 부대찌개를 먹는가 하면 간식(?)을 먹기 위에 들른 김밥집 역시 9인분을, 낙지&오징어 불고기 전문점에서 조차 7인분을 먹어 촬영장을 발칵 뒤집어 놓았다..

 

특히 몸매 좋기로 소문난 공서영은 음식이 나오자 제대로 된 먹방을 위해 머리카락부터 묶는가 하면 볶음밥도 똑같이 4등분으로 나눠먹자라고 제의하는 등 음식에 대한 열정을 보여줬다. 그러면서도 공서영은 “나는 그렇게 대식가가 아니다”라고 말해 또한번 모두를 놀라게 했다는 후문.

 

식신 정준하도 “야구여신이 아니라 아구선수다” 라고 말할 정도로 제대로 된 먹방을 보여준 공서영의 모습은 오는 7일 낮12시 Y-STAR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 Photo provided by CU미디어 Press Release

/ MediaPaper.KR mediapaper@ymail.com  Sejin Oh

/ The News Article was written by receiving a Press Release.


Add to Flipboard Magazine. MediaPaper FlipBoard [GO]





Visit Sejin Oh's profile on Pinterest.
Posted by Oh Sejin mediapaper

댓글을 달아 주세요


Add to Flipboard Magazine. MediaPaper FlipBoard [GO]

 

Canon EOS 5D Mark III | Manual | 1/125sec | F/9.0 | ISO-100 | 2013:06:03 15:04:14

 


XTM의 <베이스볼 워너비>로 한창 주가를 올리고 있는 아나운서 공서영이 표지를 장식한 MAXIM 7월호는, 국내 프로야구 전통의 명문구단이자 열성적인 팬덤을 지닌 4개팀(삼성 라이온즈, 두산 베어스, 기아 타이거즈, 롯데 자이언츠)을 콘셉트로 하여 4가지 버전의 한정판으로 발매되었다. 공서영 아나운서는 각 구단 유니폼을 아찔하게 리폼한 의상을 입고 카메라 앞에 섰다. 이 화보는 발간 전부터 야구팬들 사이에서 화제를 모았다.


맥심코리아는 홈페이지에 4개팀 각 버전의 판매량을 실시간으로 집계하여 공개하고 있는데, 이 때문에 각 팀 팬들간에 때아닌 인기 경쟁이 벌어졌다. 이를 예상치 못한 맥심코리아 관계자는 “물량을 예측하지 못해 안타깝다. 프로야구의 인기가 이 정도인 줄은 몰랐다.”고 말했다.


야구 스페셜 한정판 MAXIM 7월호에는 연예인 뺨치는 미모로 화제를 모았던 '한화 배트걸'의 화보와 메이저리거 류현진의 활약에 대한 이야기를 볼 수 있다.
 
한편 이번 촬영과 함께 진행된 인터뷰에서 공서영 아나운서는 야구에 대한 그녀의 애착을 아낌없이 보여주었다. "야구에 관심 없다는 사람을 보면 안타깝다. 아나운서가 되기 전부터 야구팬이었다"며 야구의 매력에 대해 열변을 토하기도 했다.


"MAXIM 표지 모델이 되고 싶었는데 진짜로 되니 신기하다"고 말한 그녀는 원조 걸그룹 '클레오' 출신이기도 하다.

 

그녀에게 "걸그룹 출신 아나운서라는 편견 때문에 서러웠던 적은 없었냐"고 묻자 "처음에는 '연예인 짓 더 하고 싶어서 아나운서 한다'고 부정적인 시선을 던지는 사람들이 많았다. 하지만 시간이 지날 수록 내가 야구 덕후라는 걸 알고 좋아서 한다고 생각해 주시더라"고 답했다. 다소 민감한 문제일 수도 있는 '야구 선수들과의 연애'에 대한 질문에는 “현역 선수들은 거의 다 나보다 한참 어리다. 나도 양심이 있다”고 대답해 좌중을 폭소케 했다.

 

/ Provides Photo by MAXIM Press Release
/ MediaPaper.KR
mediapaper@ymail.com  Sejin Oh
/ The News Article was written by receiving a Press Release.

 

 

 

Canon EOS 5D Mark III | Manual | 1/125sec | F/9.0 | ISO-100 | 2013:06:03 15:04:14

 

 

 

 

Add to Flipboard Magazine. MediaPaper FlipBoard [GO]





Visit Sejin Oh's profile on Pinterest.
Posted by Oh Sejin mediapaper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