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1

« 2018/11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Add to Flipboard Magazine. MediaPaper FlipBoard [GO]



tvN 월화드라마 ‘치즈인더트랩’(이하 ’치인트‘)(극본 김남희, 고선희, 전영신 /연출 이윤정)의 유정(박해진 분)과 홍설(김고은 분)이 한층 더 끈끈해져 설렘 지수를 높이는 반면 유정의 싸늘함이 점점 더 모습을 드러내 안방극장을 급속 냉각시켰다.


어제(22일) 방송된 13회에서는 정설커플(유정+홍설)이 서로에게 마음을 열고 시시콜콜한 일들까지 이야기할 정도로 가까워져 시청자들을 훈훈케 했다. 홍설은 백인호(서강준 분)에게 공부를 가르쳐 주고 있다는 사실은 물론, 길에서 우연히 백인하(이성경 분)를 만났다는 것 등 사소한 일상들을 모두 공유했다. 이에 설은 고자질쟁이가 된 것 같다고 어색해했고 유정은 정말 가까워진 기분이라며 활짝 웃어 설렘을 더했다.


특히, 스트레스성 위염으로 쓰러진 설의 병실에 찾은 유정이 좁은 병원 침대에 나란히 누워 그녀를 꼭 안아줄 때엔 여심은 물론 남심까지 두근거리게 만들었다는 반응. 하지만 두 사람이 점점 가까워질수록 유정의 차가운 면모가 수면 위로 떠올라 시청자들을 옴짝달싹 못하게 했다.

 

학교에서 일어난 족보 사건에 대해 전해들은 유정은 설에게 “어차피 다들 널 이용하려는 것 뿐이니까 걔들 사정 일일이 다 봐줄 필요 없어”라고 단호한 조언을 전했다. 뿐만 아니라 인호의 사정을 알게 된 유정은 그의 빚을 갚아주는 대신 설에게서 떨어져주는 조건을 내걸었다. 그의 얼음처럼 차가운 눈빛과 표정은 안방극장을 급속 냉각시키기 충분했다고.


방송 직후 시청자들은 “정설커플은 더 편해지고 달달해지는데 전개를 계속 예측할 수가 없음”, “한 시간이 10분 같아요. 시간 왜 이렇게 빨리 감”, “치인트는 엄청 설레다가 갑자기 긴장되다가.. 진짜 방심할 수 없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처럼 한없이 다정하다가도 다가가갈 수 없을 만큼 차가워지는 유정의 모습은 시청자까지 냉탕과 온탕을 오가게 만들며 60분을 쥐락펴락했다. 이에 점점 방심할 수 없는 애정전선의 정설커플이 남은 3회 동안 어떤 행보를 이어갈지 궁금증이 더해지고 있다.


한편, 어제(22일) 방송에서는 홍설이 가지고 있는 유정의 족보를 탐내는 상철선배(문지윤 분)의 뻔뻔함이 분노를 불러 일으켰다. 때문에 족보와 관련된 새로운 사건이 시작됐음을 알려 흥미진진함을 배가시켰다.


tvN 월화드라마 ‘치즈인더트랩’ 14회는 오늘(23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 Photo & Media provided by tvN,  YTREE COMPANY Press Release

/ MediaPaper.KR mediapaper@ymail.com  Sejin Oh

/ The News Article was written by receiving a Press Release.

Add to Flipboard Magazine. MediaPaper FlipBoard [GO]





Visit Sejin Oh's profile on Pinterest.
Posted by Oh Sejin mediapaper

댓글을 달아 주세요


Add to Flipboard Magazine. MediaPaper FlipBoard [GO]



배우 이병헌이 지난 11월24일 일본 국제 포럼에서 영화 ‘레드2(일본 타이틀 ‘레드: 리턴즈’)에서 호흡을 맞춘 배우 헬렌미랜과 함께 영화 프로모션을 진행했다.




지난 22일 청룡영화제에서 인기상을 수상하고 '단언컨대 영화의 진짜 주인공은 스태프들'이라는 개념발언을 하며 화제가 된 이병헌은  영화 '레드2' 프로모션을 위해 다음날 하네다 공항으로 출발했다. 이 날 하네다 공항에는 300여명의 이병헌의 팬들이 이병헌을 마중나왔고 니혼테레비, 일간스포츠 등 수십여 일본 유수의 매체들이 취재를 나와 여전한 이병헌의 인기를 입증했다.


프로모션 당일인 24일에 이병헌은 30여개의 매체인터뷰와 레드카펫 행사를 소화했다. 레드카펫에서는 일일이 팬들과 눈을 맞춰주고 싸인을 해주는 등 월드스타다운 매너를 선보여 팬들의 환호를 받았다.




이 날 '레드2' 프로모션에는 일본의 주요 방송국인 후지테레비, 아사히 테레비 외에도 각 지역에서 온 50여매체가 뜨거운 취재열기를 보였으며 700여명의 팬들의 인산인해를 이뤄 분위기를 고조시켰다.


특히, 프로모션 행사가 시작된 후 이병헌과 헬렌미렌이 영화 ‘레드2'에서 함께 타고 촬영했던 차 ‘로터스’를 배경으로  등장했다. 영화의 이름과 같은 붉은 색의 멋진 자동차 앞에 선 눈부신 두 배우를 향해 취재진의 플래쉬가 연신 터져나왔다.


이병헌의 팬들의 뜨거운 함성과 팬 서비스에 헬렌미렌은 ‘이병헌의 인기는 촬영 때 부터 전해 듣기는 했지만, 이렇게까지 열광적일 줄은 몰랐다. 아시아의 스타와 함께 일을 하게 되어 영광이다’라며 무대위에서 이병헌의 손을 잡기도 했다.




영화 ‘레드:리턴즈’의 일본 배급사인 월트디즈니 재팬의 관계자는 ‘이병헌씨의 적극적인 홍보와 참여에 새삼 놀랐다. 월드스타임에도 불구하고 겸손되게 홍보에 임하고 최선을 다해주는 모습에서 그가 성공한 이유를 발견했다’며 그의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병헌을 비롯하여, 브루스 윌리스, 존말코비치, 헬렌미렌, 안소니 홉킨스, 케서린 제타존스 등 할리우드 톱스타들이 뭉친 초호화 캐스팅의 액션 블록버스터물인 영화‘레드2’는, 은퇴한 전직 CIA요원들이 ‘나이트 쉐도우’의 음모를 막기위해 다시 한번 뭉치는 이야기 이다.




영화 ‘레드2’는 지난 7월 한국에서 '레드: 더 레전드'라는 제목으로 개봉하여 약 300만의 관객수를 동원, 매력적인 집착형 킬러로 변신한 이병헌의 열연에 힘입어 전작에 비해 3배가 넘는 흥행을 이끌며 '이병헌의 힘'을 보여줬다.


이병헌은 25일 연이는 매체 인터뷰를 마치고  26일 귀국하였으며 현재는 전도연, 김고은 등과 함께 촬영 중인 영화 ‘협녀:칼의기억’의 촬영으로 바쁜 일정을 보내고 있다.


/ Photo provided by BH엔터테인먼트  Press Release
/ MediaPaper.KR mediapaper@ymail.com  Sejin Oh
/ The News Article was written by receiving a Press Release.



Add to Flipboard Magazine. MediaPaper FlipBoard [GO]





Visit Sejin Oh's profile on Pinterest.
Posted by Oh Sejin mediapaper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