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08

« 2018/08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Add to Flipboard Magazine. MediaPaper FlipBoard [GO]

 

JYJ 김준수(XIA)가 안방 시청자들의 심금을 울렸다.

 

31일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천명:조선판 도망자 이야기(극본 최민기 윤수정 연출 이진서 전우성)’ 에서는 다인(송지효 분)이 원(이동욱 분)과의 엇갈린 인연에 슬퍼하며 눈물을 쏟아내는 장면이 전파를 탔다.

 

다인은 편지를 통해 "저는 나으리께 입은 은혜를 더 갚지 못할 것 같습니다. 저를, 제 집안을 결코 용서치 마십시오"라며 원과의 연을 끊을 것임을 전했다.

이 가운데 가슴이 절절해지는 송지효의 눈물 연기와 더불어 김준수의 '바보 가슴'이 배경으로 흘러나와 감동을 증폭시켰다.

 

특히 '사랑해서 소중해서 감히 다가서지도 못할 바보 가슴'이라는 가사를 노래하는 김준수의 절제하면서도 애절한 목소리는 시청자들의 마음을 깊숙이 파고들었다.

 

방송을 접한 시청자들은 “다인의 심경을 대변하는 듯 절절한 가사에 눈물이 또르르”, “김준수의 진솔한 보이스에 감성이 더 충만해지는 느낌이다”, “바보 가슴앓이를 시작한 원인커플 안쓰러워서 어쩌나”, 바보 가슴 몰입력 짱” 등의 반응을 보였다.

 

가창력의 제왕답게 절절한 사랑이야기를 풍부한 감성으로 표현한 김준수의 천명 OST '바보가슴'은 쉽게 마음을 드러낼 수 없는 애달픈 연모의 감정을

담았다.

 

절반을 달려와 이번 주 제 2막을 시작한 ‘천명’의 두 주인공 이동욱 송지효의 비극적인 멜로가 점차 고조되면서 ‘바보 가슴’은 앞으로 이들의 애절함을 한껏 증폭시킬 예정.

 

/ Provides Photo by 플래닛구공오 Press Release
/ MediaPaper.KR
mediapaper@ymail.com  Sejin Oh
/ The News Article was written by receiving a Press Release.

 

Add to Flipboard Magazine. MediaPaper FlipBoard [GO]





Visit Sejin Oh's profile on Pinterest.
Posted by Oh Sejin mediapaper

댓글을 달아 주세요


Add to Flipboard Magazine. MediaPaper FlipBoard [GO]

 

지난 주 드라마를 통해 1분 가량 선 공개되자마자 실시간 검색어 1위에 오른 OST의 황태자 김준수. 그가 부른 ‘천명 OST' 원(이동욱)과 다인(송지효)의 애틋한 러브테마곡 ‘바보가슴’ 음원이 드디어 공개된다. 김준수가 부른 ‘바보가슴’은 ‘이 정도면 충분합니다. 가슴앓이는 이 아픈 눈물은’으로 시작되며 쉽게 마음을 드러낼 수 없는 애달픈 연모의 감정을 담았다.


특히 이 곡의 하이라이트 ‘사랑해서 소중해서 감히 다가서지도 못할 바보가슴’을 담백하면서도 스트레이트하게 노래한 김준수의 돌직구 창법은 듣는 이의 마음에 한층 진솔하고 애절하게 파고든다.

 

드라마의 러브테마곡 ‘바보가슴’은 최고의 고백송 쿨의 ‘사랑합니다’를 히트시킨 위종수가 작곡하고 드라마 ‘최고의 사랑’ OST에 참여한 프로듀서 강우경이 작사했다. 은인에서 정인으로, 죄책감을 안고 시작한 원을 향한 다인의 애틋한 연모의 마음을 후반부까지 극대화 시킬 곡이다.

 

OST 제작사 플래닛구공오 측은 “녹음 당시 김준수는 열정적으로 보컬리스트로서의 프로근성과 가창력을 여실히 증명해 모든 스텝들을 감탄케 했으며 후반 믹스작업에 까지 참여하며 ‘바보가슴’에 대한 열의와 애착을 보였다”고 전했다.

 

현재 가요계에서 가장 ‘핫’한 문명진에 이어 최고의 가창력을 지닌 김준수 까지 가세, 또 하나의 명품 사극 OST 탄생을 예고하며 벌써부터 ‘천명’ OST에 대한 문의가 빗발치고 있다는 후문이다.  

 

JYJ 김준수의 OST 영향력은 눈부시다. 2010년 KBS 드라마 ‘성균관 스캔들’의 투 러브(Too love)부터 드라마와 함께 음원과 음반에서 국민적인 사랑을 받은 것으로 시작, 2011년에는 SBS 드라마 스페셜 ‘여인의 향기’에서 주인공의 메인 테마곡 ‘You are so beautiful’을 불러 주말 드라마로 20%가 넘는 후반부 시청률에 큰 기여를 했다. 또한 작년 최고의 화제가 된 KBS 수목드라마 ‘착한남자’의 OST를 불러 방송이 끝난 후에도 몇 개월 동안 가요 차트 상위권에 머무르는 저력을 과시한 바 있다


김준수는 ‘성균관스캔들’, ‘착한남자’에 이어 KBS와는 3번째 인연으로 KBS 수목 명품 드라마의 신화를 이어나가는 데 기폭제가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한편, 김준수가 부른 러브테마곡 '바보가슴'의 음원은 15일 정오(12시)에 모든 온라인 음원사이트와
인터넷 사이트를 통해서 공개된다.

 

/ Provides Photo by 플래닛공구오 Press Release
/ MediaPaper.KR
mediapaper@ymail.com  Sejin Oh
/ The News Article was written by receiving a Press Release.

Add to Flipboard Magazine. MediaPaper FlipBoard [GO]





Visit Sejin Oh's profile on Pinterest.
Posted by Oh Sejin mediapaper

댓글을 달아 주세요


Add to Flipboard Magazine. MediaPaper FlipBoard [GO]

 

Canon EOS 5D Mark II | 1/60sec | F/2.8 | ISO-2000 | 2012:04:07 04:26:18

JYJ 김준수가 지난 주 영어 곡의 녹음과 뮤직비디오 촬영을 위해 미국을 방문했다. 김준수는 세계적인 음반 회사인 소니뮤직 소속의 작곡가 브루스 오토매틱 (Bruce "Automatic" Vanderveer)과 함께 곡 작업을 진행 했으며, 마크 클라스펠드(marc klasfeld) 감독과는 뮤직 비디오를 촬영하며 L.A에서의 특별한 1주일을 보냈다.
 
2010년 JYJ 월드와이드 앨범 녹음 이후로 약 2년 만에 찾은 미국에서의 작업은 어땠을까? 미국 최고의 스텝진들과 함께 한 만큼 참여한 스텝과 아티스트 모두 기대가 높았다.
 
김준수는 “미국에서의 작업은 어렵고도 즐겁다. 항상 아티스트 스스로가 더 많은 생각을 할 수 있고, 자신의 느낌을 더 전달할 수 있도록 해주는 시스템이 여전해 인상 깊었다. 특히 에너지 넘치는 작곡가 브루스 오토매틱 (Bruce "Automatic" Vanderveer)과의 작업은 활력이 넘쳤다. 괜찮은 곡이 나온 것 같다. 뮤직비디오 현장은 한국 뮤직비디오 촬영과는 조금 차이가 있었다. 수많은 미국 스텝들 앞에서 연기를 하다 보니 쑥스러운 점도 있었다”라며 소감을 밝혔고,
 
크리스티나 아길레라(Christina Aguilera), 원티드 (The wanted), 리오나 루이스 (Leona lewis) 등과 함께 작업한 실력파 작곡가 “브루스 오토매틱 (Bruce "Automatic" Vanderveer)”은 “수많은 아티스트와 일해봤지만 준수는 그 어느 탑클래스의 아티스트의 보컬과 비교해도 뒤지지 않는다. 앞으로 미국 유명 아티스트에게도 준수를 조심하라고 나는 경고하고 싶다. 준수의 잠재력은 이미 미국 A급 아티스트의 능력을 넘어섰다. 준수라는 훌륭한 아티스트와 함께 일해서 기쁘고 계속 작업하고 싶다.”라고 전했다.
 
뮤직비디오 감독 마크 클라스펠드(marc klasfeld)는 “김준수는 순발력이 좋고 눈빛이 아름답다. 촬영장 분위기를 즐겁게 이끌어 촬영 내내 기분 좋은 작업이었다. 유투브로 타란탈레그라(TARANTALLEGRA) 뮤직비디오를 보고 함께 작업하고 싶었는데 함께 작업할 기회가 와 기뻤다.”라고 말했다.
 
이어 김준수는 “특히 뮤직비디오를 찍을 때 한국에서처럼 감독님이 동선 하나하나를 체크해 주지 않고 음악의 느낌과 상황 설명만 간단히 해주시고 롱테이크로 연기를 해야 했다. 처음에는 당황스러웠지만 점차 적응이 되어 몰입을 하기 시작하니 나도 나의 노래에 대한 내 느낌을 극대화 시켜 표현할 수 있었다. 좋은 결과물이 나올 것 같아 기대된다.” 라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김준수는 다음주 화요일 홍콩에서의 콘서트로 아시아 투어를 마무리 짓고 미국, 남미, 유럽에서의 월드투어에 돌입한다.

 

/ MediaPaper.KR mediapaper@ymail.com  Sejin Oh

/ The News Article was written by receiving a Press Release.

Add to Flipboard Magazine. MediaPaper FlipBoard [GO]





Visit Sejin Oh's profile on Pinterest.
Posted by Oh Sejin mediapaper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