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1

« 2018/11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Add to Flipboard Magazine. MediaPaper FlipBoard [GO]



3인조 걸그룹 퍼펄즈(건희, 은용, 우영)가 3인 3색의 화보를 공개해 화제다.

 

퍼펄즈는 29일 2014년 한 해를 마무리하는 의미로 새로운 매력이 돋보이는 화보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의 첫번째 콘셉트 '블랙 시크(Black Chic)'는 겨울 섹시룩의 아이템인 퍼코트와 미니스커트로 섹시한 각선미를 강조했다. 또한 크롭티와 미니스커트 사이에 보일 듯 말 듯한 복근이 매력적이다. 

 



두 번째 '핑크 로맨틱(Pink Romantic)'에서는 과한 장식과 의상을 멀리하고 비비드한 컬러의 캐주얼 패션으로 진행됐다. 무대 위 카리스마 넘치는 표정만 보여줬던 멤버들의 사랑스러운 표정을 발견할 수 있다. 마지막 '퍼펄즈 이즈 뮤직(Purfles is Music)'은 공연에 임하는 프로 뮤지션 같은 모습으로 퍼펄즈가 무대 위에서 자신있게 보여줄 수 있는 모습이다. 버건디 색의 의상과 골드 장식으로 섹시함과 고급스러움 동시에 연출했다.

 





화보 촬영장에서 퍼펄즈는 친자매로 착각할 정도의 환상 호흡을 보여줬다. 신인이라고 믿기지 않을 정도로 자연스러운 포즈와 표정을 보여줘 지켜보는 스텝들이 깜짝 놀랐다는 후문이다.

 

퍼펄즈는 데뷔 초 부터 조각 같은 몸매와 무대 매너로 국내외 팬들에게 뜨거운 눈길을 받았다. 멤버들은 데뷔 전 탄탄한 몸매를 위해 혹독한 트레이닝을 받았다. 퍼펄즈는 "계단 100개 오르내리기, 공원 12바퀴 돌기, 마라톤(10km) 등과 요가, 수영 등도 24시간 중 깨어있는 시간은 운동만 계속 했다. 기존 아이돌 중에 이렇게 운동한 아이돌은 아마 없었을 것이다"고 전했다.

 

2014년을 마무리 하는 마음으로 퍼펄즈는 "첫 데뷔 곡 '원투쓰리(1.2.3)'와 저희를 사랑해 주신 국내외 팬들에게 감사하다. 기대에 부응해 내년에도 좋은 노래와 완벽한 무대로 돌아오겠다" 라고 각오를 다짐했다.


/ Photo & Media provided by  크레센도뮤직, JG ent.   Press Release

/ MediaPaper.KR mediapaper@ymail.com  Sejin Oh

/ The News Article was written by receiving a Press Release.

Add to Flipboard Magazine. MediaPaper FlipBoard [GO]





Visit Sejin Oh's profile on Pinterest.
Posted by Oh Sejin mediapaper

댓글을 달아 주세요


Add to Flipboard Magazine. MediaPaper FlipBoard [GO]


Canon EOS 5D Mark II | Manual | 1/160sec | F/9.0 | ISO-400 | 2012:12:20 18:11:12


인기리에 종영을 앞둔 tvN 드라마 ‘식샤를 합시다’에서 배우 윤소희의 발견은 값진 수확이 됐다.


‘식샤’는 1인가구들의 생활을 그리며 미스테리한 사건과 배우들의 실감나는 먹방 연기로 방송 내내 호평을 받으며 출연한 모든 배우들이 주목을 받았다.




특히 ‘식샤’에서 처음 얼굴을 알린 신예 윤소희는 극중 ‘초긍정녀’ 윤진이 역으로 첫 방송부터 신선한 마스크와 통통 튀는 매력으로 신입답지 않은 에너지를 발산했다. 긍정 에너지를 통해 사랑스러운 ‘윤진이’ 역할의 윤소희에 대한 시청자들의 관심은 뜨거웠고 브라운관 정식 첫 데뷔작임에도 역할에 딱 들어맞는 자연스러운 연기로 ‘신예의 발견’이라는 평을 얻으며 큰 사랑을 받았다.


또한 그간 드라마에서는 많이 볼 수 없었던 ‘무한긍정녀’ 캐릭터를 마치 자기 옷을 입은 듯 자연스럽고 완벽하게 표현해내며 ‘짱짱맨’, ‘짱짱걸’, ‘로망이었어요’등 유행어를 만들어내며 첫 작품부터 시청자들의 눈도장을 제대로 찍었다.



Canon EOS 5D Mark III | Manual | 1/125sec | F/6.3 | ISO-400 | 2014:01:10 13:35:14


윤소희는 ‘식샤’의 종영을 아쉬워하며 “이번 작품이 첫 데뷔작이라 기억에 오래오래 남을 것 같다. 마지막 회를 앞두고 뿌듯하기도 하지만 윤진이를 떠나 보내는 것이 너무 아쉽다. 진이의 긍정에너지를 받아서 앞으로 배우로서 발전해 나가는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앞으로의 각오을 전했다.


한편 성공적인 데뷔를 마친 윤소희는 이미 ‘식샤’의 종영 전에 JTBC 주말드라마 ‘달래 된, 장국’과 KBS 월화드라마 ‘빅맨’에 각각 캐스팅되며 방송가 기대주로 급부상하며 ‘식샤’가 발굴한 보물임을 증명해냈다. 이에 윤소희의 앞으로의 행보가 주목된다.


/ Photo & Media provided by SM C&C, JTBC,인스타링,세씨  Press Release

/ MediaPaper.KR mediapaper@ymail.com  Sejin Oh

/ The News Article was written by receiving a Press Release.

Add to Flipboard Magazine. MediaPaper FlipBoard [GO]





Visit Sejin Oh's profile on Pinterest.
Posted by Oh Sejin mediapaper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