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0

« 2018/10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Add to Flipboard Magazine. MediaPaper FlipBoard [GO]



가수 린이 올 한해 가장 사랑 받은 K-POP 부문의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어제(8일) 홍콩에서 개최된 ‘2014 야후 아시아 버즈 어워드’에서 ‘올 한해 가장 사랑 받은 K-POP’ 부문의 상을 수상한 린이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깜짝 인증샷을 공개해 눈길을 끌고 있는 것.

 

공개된 사진 속 린은 각선미를 자랑하는 블랙 원피스로 고혹적이면서도 매력적인 여신포스를 내뿜으며 시선을 사로잡고 있으며 “오늘 홍콩 야후 아시아 버즈 어워드에서 올 한해 가장 사랑 받은 K-POP부문 상을 받았어요! 감사합니다!”라는 소감을 함께 게재해 수상에 대한 기쁜 마음을 드러냈다.

 

특히 린은 SBS 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의 OST ‘My Destiny’로 지난 달 일본 후쿠오카에서 개최된 ‘한류 10주년 기념, 한국 드라마의 밤'에서 ‘다시 듣고 싶은 한류 OST’로 선정된 것은 물론, ‘제9회 서울 드라마 어워즈 한류드라마 주제가상’, ‘제50회 백상예술대상 OST상’, ‘2014 멜론 뮤직 어워드’, ‘2014 Mnet 아시안 뮤직 어워드’에서 ‘OST상’을 수상한데 이어 어제(8일) 홍콩에서 개최된 ‘2014 야후 아시아 버즈 어워드’에서 ‘올 한해 가장 사랑 받은 K-POP’ 부문의 상까지 연이어 수상, ‘OST의 여신’을 넘어 한류 최고의 아티스트로 거듭나 그 어느 해 보다 최고의 한 해를 보냈다.

 

린의 페이스북 인증샷을 접한 누리꾼들은 “올 한 해 최고의 곡은 단연 린의 ‘My Destiny’! 상 받아 마땅합니다!”, “린 완전 여신 포스 작렬! 수상하신 거 너무 축하 드려요!”, “OST상은 린이 다 싹쓸이 하는구나! 대단하다!” 등의 뜨거운 반응으로 린의 수상을 축하했다.

 

한편, 가수 린은 지난 8일(월) 홍콩에서 열린 2014 야후 아시아 버즈 어워드에서 ‘올 한해 가장 사랑 받은 K-POP’ 부문의 상을 수상했다.


/ Photo & Media provided by  더제이스토리  Press Release

/ MediaPaper.KR mediapaper@ymail.com  Sejin Oh

/ The News Article was written by receiving a Press Release.

Add to Flipboard Magazine. MediaPaper FlipBoard [GO]





Visit Sejin Oh's profile on Pinterest.
Posted by Oh Sejin mediapaper

댓글을 달아 주세요


Add to Flipboard Magazine. MediaPaper FlipBoard [GO]



‘야경꾼 일지’ 정윤호와 윤태영이 마치 데칼코마니처럼 비슷한 운명으로 화제다. 그런 가운데 윤태영이 결의에 찬 눈빛으로 칼을 빼 들어 그 배경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특히 윤태영의 곁에는 죽음 문턱에 이른 정윤호가 누워 있고, 정일우의 수호귀신인 고창석-이세창이 걱정스럽게 그를 바라보고 있어 궁금증을 더욱 증폭시키고 있다.

 

귀신 잡는 사극으로 ‘동 시간대 시청률 1위’ 월화극 강자로 우뚝 선 MBC 월화특별기획 ‘야경꾼 일지’(이주환, 윤지훈 연출/ 유동윤, 방지영 극본/ 래몽래인 제작) 측은 12일 무엇인가를 결심한 듯 칼을 뽑아 든 조상헌(윤태영 분)의 스틸을 공개했다.

 

지난 20부 방송에서 무석(정윤호 분)은 박수종(이재용 분)의 함정에 빠져 치명상을 입으며 죽음 문턱까지 갔고, 그의 강한 정신력으로 되 살아날 수 있다는 희망을 갖고 그를 지켜보는 야경꾼들의 모습이 그려진 바 있다.

 

공개된 사진에는 조상헌과 침상에 누워있는 무석, 그리고 이린(정일우 분)의 수호귀신인 뚱정승(고창석 분)-송내관(이세창 분)이 모습이 담겨있다. 특히 무석처럼 목숨을 잃을 위기에서 한 번 더 살아갈 기회를 얻었던 조상헌은 마치 자신의 과거를 회상하는 듯 죽음의 문턱까지 다다른 무석을 걱정 가득한 눈빛으로 응시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

 

이어 굳은 결의를 다지는 조상헌의 모습까지 공개돼 호기심을 불러 일으키고 있다. 무석을 지켜보던 조상헌이 왜 칼을 빼 들었는지, 레이저가 나올 듯 강렬한 그의 눈빛이 의미하는 바가 무엇인지 궁금증을 자아내는 것.

 

무엇보다 조상헌은 충심과 야경대 활동 사이에서 깊은 고민을 하던 무석에게 진심 어린 조언과 함께 자신 역시 귀물을 보지 못했었다고 밝히며 무석이 야경꾼으로 거듭나는데 큰 도움을 준 인물. 왕을 향한 충심부터 귀물을 보지 못했었다는 점, 박수종에 의해 죽음의 문턱에 다가가게 된 점까지 두 사람의 운명 역시 데칼코마니처럼 비슷해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과연 조상헌과 닮은 운명을 걷고 있는 무석이 조상헌처럼 죽음의 문턱에서 살아 돌아올 수 있을지, 이제 4부 남은 ‘야경꾼 일지’의 향방에 귀추가 주목된다.

 

윤태영의 결의에 찬 모습이 담긴 스틸을 접한 네티즌은 “조상헌 눈빛! 무석이 구하러 가나?”, “사진에서 조상헌의 굳은 결심이 느껴진다ㅠ 이제 4부밖에 안남았다니ㅠ 상헌찡ㅠ”, “무석아 힘을 내!”, “근데 뚱정승과 송내관 표정이 걱정스러워 보이네 무슨 일 생길까 걱정돼” 등 반응을 보였다.

 

한편, ‘야경꾼 일지’는 조선시대를 배경으로 귀신을 부정하는 자와 귀신을 이용하려는 자, 그리고 귀신을 물리치려는 자, 세 개의 세력 사이에서 펼쳐지는 이야기를 경쾌한 감각으로 그려낸 판타지 로맨스 활극.

 

야경술, 액션 등 화려한 볼거리로 귀신 잡는 사극의 면모를 유감없이 발휘하며 시청자들에게 큰 재미를 주고 있는 월화극 강자 ‘야경꾼 일지’는 매주 월,화 밤 10시 방송된다.

 

/ Photo & Media provided by  MBC, 래몽래인 Press Release

/ MediaPaper.KR mediapaper@ymail.com  Sejin Oh

/ The News Article was written by receiving a Press Release.



Add to Flipboard Magazine. MediaPaper FlipBoard [GO]





Visit Sejin Oh's profile on Pinterest.
Posted by Oh Sejin mediapaper

댓글을 달아 주세요


Add to Flipboard Magazine. MediaPaper FlipBoard [GO]



가수 린(LYn)이 새 앨범 발표와 동시 차트 1위를 기록하며 짜릿하게 컴백했다.

 

오늘(6일) 정오 각종 온라인 음악 사이트를 통해 발표한 린 정규 8집 앨범 ‘Le Grand Bleu(그랑블루)’의 타이틀 곡 ‘보고 싶어…운다’가 벅스뮤직, 올레뮤직, 소리바다의 차트 1위를 기록하고, 각종 온라인 음원 사이트의 차트 상위권에 오르는 등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는 것.

 

‘보고 싶어…운다’는 이별 후 헤어진 남자를 그리워하는 여자의 시린 마음을 표현한 감성 발라드 곡으로, 최근 소녀시대, 2NE1 등 대형 아이돌 가수들의 컴백 홍수 속에서도 공개 직후 각종 음원 차트를 강타해 ‘음원 강자’로서 린의 저력을 다시 한번 확인시켜주고 있다.

 

또한 최근 SBS 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 OST ‘My Destiny’가 국내 뿐 아니라 대만, 홍콩, 마카오의 아이튠즈 차트에서 1위를 차지하고 그 외 아시아 각국의 차트 상위권을 장악하며 높은 성적을 거두고 있기에, 이번 정규 8집 앨범의 차트 1위 성적은 ‘OST 여신’을 넘어 국내 여성 솔로가수로서 린의 확고한 입지를 드러내는 부분이라 의미를 더한다.

 

린의 정규 8집 앨범을 접한 누리꾼들은 “린 8집 앨범 전곡 다 좋다!”, “언제 들어도 애절한 목소리!”, “정규 앨범 오래 기다린 보람이 있네요!”, “오늘 린 엠카운트다운 컴백무대 기대됩니다!” 등 뜨거운 반응으로 린의 컴백을 환영했다.

 

한편, 오늘(6일) 정오 발표한 8집 앨범 ‘Le Grand Bleu(그랑블루)’로 각종 차트를 석권하고 있는 린은 오는 5월 17일(토) 이화여자대학교 삼성홀에서 단독 콘서트 개최를 앞두고 있다.

 

 

* 사진제공:  / 해당 음악사이트 캡처


/ Photo & Media provided by 뮤직앤뉴 Press Release

/ MediaPaper.KR mediapaper@ymail.com  Sejin Oh

/ The News Article was written by receiving a Press Release.

Add to Flipboard Magazine. MediaPaper FlipBoard [GO]





Visit Sejin Oh's profile on Pinterest.
Posted by Oh Sejin mediapaper

댓글을 달아 주세요


Add to Flipboard Magazine. MediaPaper FlipBoard [GO]



가수 린이 마이 데스티니(MY Destiny)로 정상을 차지했다.


SBS 수목 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 OST로 첫 포문을 연 타이틀 곡 린의 마이 데스티니(MY Destiny)가 음원 발매 당일 음원 차트 1위를 차지했다.



가수 린이 부른 MY Destiny는 지난 18일 첫 방송된 별에서 온 그대 (극본 박지은 연출 장태유) 방송에서 곡의 일부분만 흘러나온 이후 시청자들에게 음원 출시 요청이 쇄도한 가운데 포털 사이트와 음원 사이트에서 ‘별에서 온 그대 OST”, ’린-MY Destiny‘가 실시간 검색어1위를 차지하며  네티즌들의 폭발적인 관심을 받았던 곡이다.


‘별에서 온 그대’ OST Part 1 린의 ‘마이 데스티니’(MY Destiny)는 운명적인 사랑에 대한 애절한 가사와 린의 호소력 짙은 감미로운 목소리가 더해져 극의 몰입도를 높인다는 평을 받았다.

‘바람의 화원’,’찬란한 유산’ 뿌리깊은 나무’등 수많은 드라마 히트 메이커 음악 감독 전창엽감독이 직접 작사하고 진명용(JLmuse) 작곡가의 작,편곡으로 완성됐다.


린의 마이 데스티니는 극중 김수현과 전지현의 운명적인 사랑에 시청자들의 가슴을 올리는 명곡이 될 것으로 기대 된다.

첫 공개되는 ‘별 그대’ OST에 이어질 완성도 높은 후속곡들에 대한 기대감도 커지고 있다.


한편 김수현, 전지현, 박해진, 유인나가 출연하는 수.목 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는 매주 수.목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 Photo provided by SBS, 핑크스푼  Press Release

/ MediaPaper.KR mediapaper@ymail.com  Sejin Oh

/ The News Article was written by receiving a Press Release.

Add to Flipboard Magazine. MediaPaper FlipBoard [GO]





Visit Sejin Oh's profile on Pinterest.
Posted by Oh Sejin mediapaper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