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09

« 2018/09 »

  •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  
  •  
  •  
  •  
  •  

Add to Flipboard Magazine. MediaPaper FlipBoard [GO]



MBC 주말드라마 ‘사랑해서 남주나’(극본 최현경, 연출 김남원 최병길, 제작 아이윌미디어)의 박근형과 차화연이 결국 재혼을 포기하며 이별을 택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지난 9일 방송된 ‘사랑해서 남주나’ 44회에서는 현수(박근형 분)와 순애(차화연 분)가 바닷가로 여행을 떠나며 아름다운 추억을 가슴에 새긴 채 이별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현수와 순애는 재혼식 대신 가기로 한 여행을 서둘러 다녀오자고 의기투합한 뒤 휴대전화도 꺼둔 채 둘만의 추억을 만드는 데 주력했다. 바닷가를 목적지로 차를 달린 두 사람은 마음이 가는대로 가다 서다를 반복하며 자신들에게 주어진 현재의 행복을 충실하게 누렸다.

 

영화 속 한 장면처럼 해변을 뛰어다니고, 시장을 함께 구경하며 추억 만들기에 나선 두 사람은 함께 밥을 지어먹으며 서로에게 집중했고, 지금 현재 곁을 지키고 있는 서로의 존재에 감사했다. 순애는 “선생님 덕분에 평생 못 누린 행복을 다 누려봤다. 고맙다”고 인사했으며, 현수 역시 “나도 순애 씨 덕분에 행복해지는 걸 배웠다. 고맙다”고 화답했다.



 

어느 때보다 따뜻하고 행복한 시간을 보낸 두 사람이었지만 이 같은 여행엔 목적이 있었다. 마지막 여정지로 남산을 찾은 현수와 순애는 앞서 두 사람이 자물쇠를 걸어놓고 행복한 재혼생활을 하자고 약속했던 곳으로 가 이별했다. 순애는 “선생님과 함께 보낸 시간은 내 인생에 큰 선물이었다. 앞으로 남은 시간 그 선물을 풀어보면서 살아도 아무 여한이 없지 싶다”며 “그래서 선생님과의 재혼 욕심 안 낼래요”라는 말로 마지막 인사를 건넸다. 현수 역시 “더 이상 바라는 건 욕심이오. 선물은 여기까지라고 생각합시다”라며 같은 마음을 전했다. 재민(이상엽 분)과 미주(홍수현 분)의 관계를 안 이상 재혼할 수 없다고 판단한 현수와 순애의 순순한 물러섬이었다.

 

자식들의 행복을 위해 재혼을 포기한 두 사람의 이별에 네티즌들 또한 안타깝다는 반응을 보였다. 방송 이후 네티즌들은 “현수와 순애가 아이처럼 좋아하면서 바닷가를 여행하는 데 눈물이 났다”, “아름답게 사랑하고 또 아름답게 이별하는 모습에 가슴이 짠했다”, “서로에게 긍정적인 변화를 일으킨 두 사람이야말로 진정한 사랑을 한 게 맞다”, “헤어지더라도 좋은 추억이 가슴에 남았으니 된 거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현수와 순애 캐릭터를 응원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이 같은 내용 외에도 재민이 어머니가 남긴 편지를 뒤늦게 받고 자신이 부모로부터 큰 사랑을 받았다는 사실에 눈물을 쏟는 내용 또한 전개됐다.


/ Photo & Media provided by  MBC  Press Release

/ MediaPaper.KR mediapaper@ymail.com  Sejin Oh

/ The News Article was written by receiving a Press Release.

Add to Flipboard Magazine. MediaPaper FlipBoard [GO]





Visit Sejin Oh's profile on Pinterest.
Posted by Oh Sejin mediapaper

댓글을 달아 주세요


Add to Flipboard Magazine. MediaPaper FlipBoard [GO]



화재 사고로 악연을 맺은 배우 최지우와 송종호가 다시 화염 속에서 만날 예정이다. 그 끈질긴 인연의 업보는 결국 불꽃이 되어 타버릴 것인가.

 

19일 방송될 SBS 월화드라마 ‘수상한 가정부’(극본 백운철 연출 김형식) 18회에서 별장에 함께 머물게 된 복녀(최지우)와 도형(송종호)은 불꽃 속에서 최후의 결판을 짓게 된다. 복녀의 남편과 아들을 방화 사고로 죽게 한 도형이 또 한번 복녀 앞에서 불을 지른 것이다.

 

19일 제작진이 공개한 사진을 보면 이글거리는 화염이 온통 집안을 삼킬 듯 넘실거리는데 두 사람의 결연한 눈빛에서 최후의 순간이 다가오는 느낌이다.


Canon EOS 5D Mark III | Manual | 1/125sec | F/2.8 | ISO-800 | 2013:11:18 00:03:40

 

도형의 눈빛은 분노에 떨면서도 복녀에 대한 착잡한 애증을 버리지 못하고, 복녀는 회한에 잠긴 허탈한 표정으로 눈물을 머금고 있다.


Canon EOS 5D Mark III | Manual | 1/100sec | F/2.8 | ISO-1600 | 2013:11:18 01:40:10


특히 복녀는 온 몸을 밧줄에 묶인 상태로 의자에 앉아 있다. 또 속옷이 일부 드러날 정도로 옷이 찢어지고 피를 흘린 자국도 남아 있다. 도형을 응징하려고 별장으로 초대했던 복녀는 어째서 도형에게 붙잡힌 것일까.

 

이에 앞선 17회에서 복녀는 “여기서 하룻밤 보내지 말고 그냥 서울로 올라가자”는 도형의 제의에 대해 도발적인 모습으로 “샤워를 하고 오겠다”며 유혹의 단초를 제공했다. 또 머리를 길게 풀어헤친 섹시한 스타일에 하늘거리는 쉬폰 셔츠 차림으로 관능미를 발산하며 도형의 의심과 긴장을 풀어주었다.

 

결국 복녀는 그동안 준비한 치밀한 계획의 성공으로 도형을 제압, 밧줄로 결박하고 비디오카메라 앞에서 과거의 범행 사실을 자백하라고 다그쳤다. 그리고 공범이며 사건의 은폐자인 이태식 형사(정문성)에게 도형의 음성파일로 거짓 전화를 걸어 별장으로 유인했다. 이를 위해 복녀는 이형사가 오는 시간에 맞춰 찢어진 옷차림에 피 묻은 얼굴로 달려 나가 집안으로 끌어들이는 데 성공했다.

 

이 장면의 촬영에서 최지우는 영하에 가까운 추운 날씨에 얇은 블라우스를 입고 몇 시간 동안 추운 언덕길을 달리고 또 달리며 고생했다는 후문이다.

 

한편 18회에서는 상철(이성재)의 장인 우금치(박근형)가 복녀의 시어머니 장여사(김지숙)를 상대로 모종의 담판을 지을 예정이어서 ‘꽈배기 오빠’의 맹활약이 기대된다.


/ Photo provided by SBS, 쉘위토크  Press Release

/ MediaPaper.KR mediapaper@ymail.com  Sejin Oh

/ The News Article was written by receiving a Press Release.

Add to Flipboard Magazine. MediaPaper FlipBoard [GO]





Visit Sejin Oh's profile on Pinterest.
Posted by Oh Sejin mediapaper

댓글을 달아 주세요


Add to Flipboard Magazine. MediaPaper FlipBoard [GO]


Canon EOS 5D Mark III | Aperture priority | 1/320sec | F/4.0 | ISO-100 | 2013:09:04 09:38:36


요즘 tvN 예능프로 ‘꽃보다 할배’에서 낭만파 로맨티스트로 사랑받는 탤런트 박근형이 다시 ‘까칠 할배’로 돌아왔다.

 

박근형은 오는 23일부터 방송될 SBS 월화드라마 ‘수상한 가정부’(극본 백운철, 연출 김형식, 제작 에브리쇼)에 주인공 이성재의 장인으로 출연한다. 애초부터 딸의 결혼을 반대했던 아버지로서 사위를 미워하는데다 딸의 죽음 이후 더욱 까칠해져서 사사건건 호통을 치는 ‘버럭장인’ 역할을 맡았다.

 

박근형이 맡은 우금치는 욕실용 건자재업체 회장으로 아내를 여의고 큰딸까지 잃은 채 슬픔과 분노를 안고 살아가는 인물이다. 극중에서 미혼인 작은딸 나영(심이영 분)과 함께 산다.

 

9일 제작진이 공개한 사진을 보면 콧수염을 길러 더욱 괴팍해 보이는 모습의 박근형이 심이영에게 삿대질을 하며 호통을 치고 있다. 새벽운동을 다녀온 등산복 차림이다. 막내딸에게 한바탕 잔소리를 늘어놓은 박근형은 이른 아침부터 사위의 심부름으로 자신을 찾아온 가정부 박복녀(최지우 분)에게도 못마땅한 눈초리로 인상을 쓴다.    

 

이처럼 주변 사람들을 까칠하게 대하며 고래고래 소리를 지르지만 사실은 먼저 가버린 아내에 대한 그리움, 지켜주지 못한 딸에 대한 회한의 정 때문에 마음의 문을 닫고 사는 것이다. 낮이면 사위에게 아이들의 친권을 포기하라고 윽박지르고 밤이면 딸의 무덤에 찾아가 눈물을 흘린다. 하지만 수상한 가정부 박복녀의 등장으로 인해 항상 으르렁거리던 장인과 사위가 서로의 상처를 보듬어주며 치유해가는 스토리가 감동적으로 그려질 예정이다. 

 

최근 경기도 용인에서 진행된 촬영에서 박근형은 고집스러운 이미지를 강조하듯 콧수염을 붙였다. 우금치 캐릭터를 실감나게 표현하기 위해 박근형이 미리 준비한 아이디어였는데 연출진이 “너무 잘 어울린다”며 감탄했다는 후문이다.  

 

박근형은 지난해 화제를 모았던 드라마 ‘추적자’에서 교활하고 노회한 재벌 회장으로 출연, 주인공 손현주와 김상중을 한손에 쥐고 놀며 아슬아슬한 줄타기를 했었다. 얄미울 정도로 뛰어난 연기력을 발휘한 박근형은 시청률 일등공신으로 꼽혔다.

 

‘추적자’는 최근 한국방송대상 시상식에서 3관왕의 쾌거를 이루며 다시 한번 작품성을 인정받았는데 ‘추적자’의 작가와 연출진이 다시 뭉쳐 만든 ‘황금의 제국’ 후속으로 ‘수상한 가정부’가 방송돼 박근형에겐 더 소중한 인연으로 꼽히고 있다.

 

요즘 타이완 여행에 나선 ‘꽃할배’ 박근형의 인간적 매력과 ‘수상한 가정부’의 까칠한 캐릭터가 교차되면서 시청자들에게 비교해서 보는 재미를 안겨줄 것으로 기대된다.


/ Photo provided by SBS  Press Release

/ MediaPaper.KR mediapaper@ymail.com  Sejin Oh

/ The News Article was written by receiving a Press Release.

Add to Flipboard Magazine. MediaPaper FlipBoard [GO]





Visit Sejin Oh's profile on Pinterest.
Posted by Oh Sejin mediapaper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