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04

« 2018/04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  
  •  
  •  
  •  

Add to Flipboard Magazine. MediaPaper FlipBoard [GO]



배우 윤태영이 ‘드라마스페셜’을 통해 강한 부성애 연기를 예고했다. 딸을 위해 마지막 진실의 퍼즐 조각을 찾아 나선다.

 

윤태영은 이번 주 일요일(2일) 밤 12시 방송되는 KBS 2TV 드라마스페셜 ‘마지막 퍼즐’(극본 이주하, 연출 김정현/제작 KBS 미디어, SBox미디어)에서 강력계 형사 재호 역으로 분한다. 딸 소희가 끔찍한 성범죄를 겪었음에도 범인을 잡지 못한 고통 속에서 살고 있는 인물이다.

 

랩 연쇄살인 사건을 추적하던 중 아동음란물을 만들어 유통시키던 태식(김민재)을 유력한 용의자로 쫓게 되고, 태식이 딸의 사건과도 관련이 있음을 알게 된다. 그리고 태식과 사건 담당 차검사(김민상)의 긴밀한 커넥션에 의심을 품고 수사와 복수를 착수해나간다.

 

“만일 내가 끔찍한 일로 딸을 잃은 아버지라면?”이라는 물음에서 시작되는 ‘마지막 퍼즐’은 법과 경찰, 그리고 어느 누구도 피해자의 상처를 보듬어 줄 수 없는 상황에서 아버지의 마음은 어떠할지 또 그가 무엇을 할 수 있을지에 대해 이야기한다.

 

‘쎈’ 단막극 ‘마지막 퍼즐’은 이처럼 끔찍한 상처를 입은 딸의 고통을 보듬어 줄 수 없었던 아버지 재호가 직접 범인을 찾아나서는 이야기다. 딸을 성폭행한 범인을 잡지 못한 죄책감과 응어리를 안고 사는 강력계 형사 재호는 딸을 끔찍이 생각하는 강한 부성애의 소유자이지만 범인을 추적할수록 ‘인정사정 볼 것 없는’ 형사가 되어간다. 딸을 위해서라면 두려울 것이 없는 아버지 형사, 윤태영의 ‘부성애’ 연기가 ‘마지막 퍼즐’에 강력한 힘을 실어줄 것으로 기대를 모으는 이유다.

 

‘마지막 퍼즐’은 점점 복수의 감정을 폭발시키는 재호의 이야기가 시청자들의 몰입감을 이끌어 낼 것으로 보인다. 또한 ‘아동 성범죄’에 대한 사회적 메시지까지 진지하고도 강렬하게 전달할 예정. 한 치의 앞을 내다볼 수 없는 긴박한 전개와 마지막까지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게 만드는 반전 또한 시청자들을 기다리고 있다. 오는 2일 일요일 밤 12시 KBS 2TV 방송.


/ Photo & Media provided by KBS Press Release

/ MediaPaper.KR mediapaper@ymail.com  Sejin Oh

/ The News Article was written by receiving a Press Release.


Add to Flipboard Magazine. MediaPaper FlipBoard [GO]





Visit Sejin Oh's profile on Pinterest.
Posted by Oh Sejin mediapaper

댓글을 달아 주세요


Add to Flipboard Magazine. MediaPaper FlipBoard [GO]



유동근과 박형식의 눈물의 포옹장면이 공개됐다.


KBS 2TV 주말드라마 ‘가족끼리 왜 이래’(극본 강은경, 연출 전창근, 제작 (주)삼화네트웍스)의 유동근(차순봉 역)이 박형식(차달봉 역)을 부둥켜 안고 눈물을 흘리고 있는 모습이 공개돼 부자 사이의 애끓는 이야기가 기대를 낳고 있다.


공개된 사진에서 박형식은 아버지 유동근에게 슬픈 감정을 토로하고 있다. 결국 북받쳐오르는 감정에 눈물을 쏟고, 유동근은 이런 박형식을 꼭 안아주며 아들의 슬픔에 동참해 진한 눈물을 흘리고 있다.


인생에 고난이 닥칠 때마다 찾게 되는 아버지의 품. 어리고 미숙한 아들은 자상한 아버지의 품이 어느 때보다 넓고 따듯하게 느껴질 것이다. 아들을 위로하는 아버지의 따듯한 모습이 보는 이들의 가슴을 먹먹하게 만들고 있다.


자식의 아픔을 온전히 내 것으로 끌어안으며 눈물 흘리는 아버지의 모습은 공개된 사진만으로도 잔잔한 감동을 전하고 있어, 이번 주 유동근이 보여줄 애틋한 부성애(父性愛)가 안방극장의 눈물샘을 자극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순봉씨의 가장 아픈 손가락인 사고뭉치 달봉은 이번 주에는 또 어떤 사건으로 아버지의 가슴을 찢어놓게 되는 것인지 애끓는 부자의 이야기가 방송을 기대하게 만들고 있다.


지난 방송에서 달봉과 서울이 같이 밤을 보냈다고 오해한 순봉씨는 두 사람의 결혼을 허락했다. 이번 주 서울은 본격적으로 신부수업을 받겠다고 나서고 12년 전 사건에 대한 진실을 고백하지 못한 달봉의 고민이 결정적인 사건을 불러오게 될 전망이다.


KBS 2TV의 주말드라마 ‘가족끼리 왜이래’는 자식들만을 바라보며 살아온 이 시대의 자식바보 아빠가 이기적인 자식들을 개조하기 위해 고육지책으로 내놓은 ‘불효소송’을 중심으로, 좌충우돌 차씨 집안의 일상을 통해 진정한 가족의 의미를 웃음과 감동으로 전할 휴먼가족드라마다.


‘가족끼리 왜 이래’ 16회는 오늘(10월11일) 저녁 7시 55분에 방송된다.


/ Photo & Media provided by  KBS, ㈜삼화네트웍스 Press Release

/ MediaPaper.KR mediapaper@ymail.com  Sejin Oh

/ The News Article was written by receiving a Press Release.

Add to Flipboard Magazine. MediaPaper FlipBoard [GO]





Visit Sejin Oh's profile on Pinterest.
Posted by Oh Sejin mediapaper

댓글을 달아 주세요


Add to Flipboard Magazine. MediaPaper FlipBoard [GO]

 

 

배우 이준기가 안방극장을 적셨다.

 

이준기는 MBC 드라마 ‘투윅스’(작가 소현경, 연출손형석, 최정규) 에서  장태산 역할을 맡아 자신의 도주소식에 걱정하고 있을 서인혜(박하선 분)에게 공중전화로 전화를 걸었다.

 

서인혜(박하선)는 “어떻게 애 목숨을 쥐고 있는 인간이 어뜨케 탈주를 해? 어떻게 그럴 수 있어?” 격앙돼서 화를 냈다.

 

장태산은 수진이 수술날 병원에 꼭 갈거라며 딸 수진에게는 자신의 방송을 보지못하게 하라고 말하며 눈물을 흘리는 장면에서 진한 부성애가 느껴져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 잡았다.

 

특히 안타깝게 누명을 쓰고 도망 다니는 이준기의 불쌍한 상황은 그를 응원하게만들고 여심을 설레게 했다.

 

이날 방송된 ‘투윅스’에서는 수사망을 피하는 장태산의 도주가 긴박하고 짜임새 있게 그려지며 시청자들의 몰입도를 높였다.

 

배우의 열정과 노력이 느껴지는 처절한 고생과 험난한 도망자로서 촬영을 통해만들어진 장면은 이준기의 물오른 연기력을 보여주고 있다.

 
/ Photo provided by 핑크스푼 Press Release
/ MediaPaper.KR
mediapaper@ymail.com  Sejin Oh
/ The News Article was written by receiving a Press Release.

Add to Flipboard Magazine. MediaPaper FlipBoard [GO]





Visit Sejin Oh's profile on Pinterest.
Posted by Oh Sejin mediapaper

댓글을 달아 주세요


Add to Flipboard Magazine. MediaPaper FlipBoard [GO]



배우 이준기가 오는 8월 7일 뜨거운 부성애를 가진 ‘국민아빠’로 돌아 온다.


이준기는 MBC 새 수목 드라마 ‘투윅스’ (극본 소현경 /연출 손형석)를통해 안방 극장에 복귀한다. 


이준기는 극중 딸을 살리기 위한 처절한 사투를 벌이는 아빠 캐릭터를 연기한다. 이준기가 맡은 장태산은 의미 없는 삶을 살다가 백혈병이 걸린 딸이 있다는 사실을알게 되고, 살인누명을 쓰고 도망치면서도 딸을 살리기 위해 어떻게든 살아남아야만 하는 남자 이야기다.


그는 맑고 순수한 아이와 호흡을 맞추며 데뷔 후 첫 부성애를 보여주는 연기로 시청자들에게진한 감동과 재미를 전하려고 고군분투 하고 있다.


이번 작품에 임하는 이준기의 자세는 남다르다. 연기잘 하는 배우, 믿고 보는 배우라는 평을 받아 왔던 그에게도 첫 부성애 연기는 쉬운 과제만은 아닐 것이다.  감정적으로 성숙한 몰입도가 필요한 역할을 맡아 실제 경험해 보지 못한 역할이지만장태산의 감정에 몰입하기 위해 연구하고 고민해 왔다.


이준기는 단 2주일간의 이야기를 16부작안에 빠른 전개로 담기 위해 리얼한 액션신과 고된 촬영 스케줄에도 웃음를 않고, 함께 하는 스텝들과 배우들을 일일이 찾아 다니며 응원하는 분위기 메이커 역도 자처하고 있다.

 

소속사 IMX 는 “배우 이준기의 새로운매력을 발견할 수 있는 작품을 만난 것 같다”며, "배우가 현장에서 최고의 집중력을 보여주고있어서 이번 작품이 더욱 기대 된다”고 전했다.

 

한편 이준기의 복귀작이자 이번 여름 가장 기대되는 작품 중 하나인 ‘투윅스’는 MBC에서 8월 7일드디어 첫 선을 보인다. 


/ Photo provided by IMX Press Release

/ MediaPaper.KR mediapaper@ymail.com  Sejin Oh

/ The News Article was written by receiving a Press Release.

Add to Flipboard Magazine. MediaPaper FlipBoard [GO]





Visit Sejin Oh's profile on Pinterest.
Posted by Oh Sejin mediapaper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