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0

« 2018/10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Add to Flipboard Magazine. MediaPaper FlipBoard [GO]



SBS 월화드라마 <비밀의 문>(부제 의궤살인사건 / 극본 윤선주 / 연출 김형식) 의 이선(이제훈 분)의 눈에 눈물이 마를 날이 올까. 이제훈이 이선이 되며, 이선이 웃을 수 있길 바라는 시청자들의 응원이 날이 갈수록 간절해지고 있다. 


<비밀의 문>에서 영조(한석규 분)와 이선의 갈등이 심화되며 백성과 아버지 사이, 둘 다 지켜 내고픈 국본의 마음이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다. 어제 방송된 <비밀의 문>에서 이선은 아버지에게 백성들 앞에 죄를 자백하고 함께 용서를 구하자 설득. “백성 앞에 무릎 꿇을 일이 있다면 함께 무릎 꿇고 아버지 곁에 서겠다” 말하며, “어떤 어려움이 있든 처음부터 끝까지 함께 겪을 것”이라 권유했지만, 영조는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아버지를 향한 진심이 담긴 용서의 권유는 되려 아버지를 향한 역심을 품은 죄로 덮여 동궁전에 유폐되는 위기에 봉착. 또한, 유일하게 믿고 의지할 수 있던 신료 채제공(최원영 분)을 대전으로 보내게 되며 국본의 쓸쓸함은 이루 말할 수 없게 됐다. 하지만, 진실을 덮기 위해 살육을 행하는 영조를 막고자 이선은 동궁전을 나와 맹의를 손에 쥐었다. 아버지와 아들의 비극이 가까워질수록 시청자들은 이선을 응원. 그가 영조의 마음을 돌려 아버지와 함께 성군으로 자리하길 바라는 마음이 커지고 있다. 


이선의 위기와 슬픔에 이은 그의 주변 사람들의 아픔까지 모두 이선이 감내해야 할 일 들로 여겨지는 것은 이선이 나라의 안위를 지키는 군주의 모습을 그리고 있기 때문. 또한, 그런 군주의 얼굴에 웃음 꽃이 피길 바라는 시청자들의 마음이 간절해지며, 그를 응원하는 마음 역시 갈수록 커 가고 있다.


한편, 긴장감과 박진감 넘치는 전개와 흩뜨림 없는 배우들의 감정 연기는 명불허전 명품드라마, ‘명드’를 완성. 진실을 묻으려 하는 아버지와 맹의 진본을 손에 쥔 아들의 모습으로 막을 내린 13화에 이어 이선은 아버지의 살육을 멈추고 진실을 알릴 수 있을  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 Photo & Media provided by  SBS  Press Release

/ MediaPaper.KR mediapaper@ymail.com  Sejin Oh

/ The News Article was written by receiving a Press Release.

Add to Flipboard Magazine. MediaPaper FlipBoard [GO]





Visit Sejin Oh's profile on Pinterest.
Posted by Oh Sejin mediapaper

댓글을 달아 주세요


Add to Flipboard Magazine. MediaPaper FlipBoard [GO]



 SBS 월화드라마 <비밀의 문> (부제 의궤살인사건 / 극본 윤선주 / 연출 김형식)이제훈이 극중 아버지 영조(한석규 분)와의 비극을 예고. 이선과 영조의 본격 대립을 짐작케 했다.

 

어제 방영된 <비밀의 문>에서 이선은 강필재 살인사건의 진범이 검거되며 옥에서 풀려났다. 진범은 김택(김창완 분)의 숨겨진 아들 이었고, 그에게 살인을 사주한 것이 아버지 김택이라는 사실에 이선은 '말이 되는 일인가' 반문을 남겼다.

 

이어진 국청에서 진범에게 살인을 사주한 이가 누구인지 심문했으나 아들은 끝까지 아버지의 이름을 고하지 않았고, 아들은 참수형을 맞게 됐다.

 

이선은 사람으로서 또 아버지로서 행해서는 안될 김택의 악행을 덮을 수 없어 옥에 갇힌 김무(곽희성 분)를 찾아가 목숨은 구해줄 테니 진실을 고하라 제안. 아버지이기에 그럴 수 없다는 김무의 말에 "억울하게 죽어간 이들을 위해 아니 앞으로 있을 지도 모를 또 다른 희생을 막기 위해 부디 진실을 밝혀 달라" 설득했지만 아들의 확고한 마음을 꺾지 못했다.

 

이같은 사건종결에 이선은 아비는 누구이고 또 아들은 누구 인지 물으며 자신과 아비 그리고 진실을 쫓는 것에 대한 고뇌를 표현. 이는 앞으로 펼쳐질 진실 추적에 이선과 영조의 대립을 예고. 아들의 진심과 진실 사이 갈등하게 될 이선의 모습을 미리 짐작케 했다.

 

특히 이제훈은 부자간 비극을 바라보는 이선의 시선에 고뇌와 연민 그리고 갈등 섞인 감정을 담아 표현. 담담한듯하지만 깊은 슬픔을 담은 눈빛으로 이 같은 비극의 참담한 결말을 더욱 가슴 아프게 느껴지게 했다.

 

한편, 비극적 사건 이후 원손을 찾은 이선의 모습에서는 진정한 아버지의 모습이 드러났다. 이선은 아들이 왕자라는 이유만으로 겪을 일들에 대한 염려를 표했고, 되도록 신역을 늦게 알았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전했다. 이는 이선이 어린시절부터 영조의 선위파동에 희생됐던 모습과는 상반된 아버지의 모습으로 영조와 이선 그리고 이선과 아들 정조의 대조적인 부자 사이를 느낄 수 있게 해 전개를 더욱 궁금케 했다.

 

부자간 비극 서막을 연 <비밀의 문>은 맹의 사본을 쥔 이선이 아들로서 아버지의 진실을 덮을 것인지, 국본으로서 진실을 밝혀낼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 Photo & Media provided by SBS   Press Release

/ MediaPaper.KR mediapaper@ymail.com  Sejin Oh

/ The News Article was written by receiving a Press Release.

Add to Flipboard Magazine. MediaPaper FlipBoard [GO]





Visit Sejin Oh's profile on Pinterest.
Posted by Oh Sejin mediapaper

댓글을 달아 주세요


Add to Flipboard Magazine. MediaPaper FlipBoard [GO]


SBS ‘비밀의 문’에서는 위기에 빠진 서지담(김유정)을 구하기 위해 좌포청 종사관에 맞서는 운심(박효주)의 강단 있는 모습이 그려졌다.

 

서균(권해효)으로부터 딸 지담을 기생으로 만들어달라 부탁 받은 부용재 행수 운심은 지담을 기생으로 변장시켜 기방에 숨어있도록 했다. 그러나 곧 좌포청 종사관 변종인(정문성)이 부용재에 들이닥쳐 수배자 명부를 보이며 지담을 추포하려 했다.

 

이에 운심은 서지담을 구하고자 “부용재는 나랏일 하시는 분들이 많이 오시는 곳이다. 준법하는 마음 하난 뼛속에 깊이 새겨 두는바, 국법을 위법한 무도한 년을 기녀로 삼을 일 없다”고 말하며 행수로서의 포스 넘치는 카리스마를 내보였다.

 

그러나 종사관은 서지담에 자신의 수청을 들라 했고, 부용재와 운심을 곤란하게 하지 않기 위해 수청을 들겠다 수락했다. 종사관이 지담의 옷고름을 풀려는 순간 또 한번 운심은 기방의 문을 열고 “부용재 오늘은 그만 문 닫겠다”고 말해 종사관을 저지시켰다. 세자 이선(이제훈)이 지담을 구하기 위해 소식을 듣고 달려왔던 것.

 

극중 서균과 함께 지담의 가장 가까운 조력자로 활약하고 있는 운심은 이날 방송된 ‘비밀의 문’ 6회에서 기존 단아하면서도 친근한 모습과 달리 아름다움과 카리스마가 공존하는 강인한 기생 포스를 보여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한편, 이선과 지담의 계속되는 인연으로 미묘한 기류가 형성되며 두 사람의 러브라인과, 이들을 지키기 위해 위험도 마다하지 않는 서균, 운심 등 조력자의 활약이 앞으로 어떤 전개를 맞을지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 Photo & Media provided by  SBS  Press Release

/ MediaPaper.KR mediapaper@ymail.com  Sejin Oh

/ The News Article was written by receiving a Press Release.

Add to Flipboard Magazine. MediaPaper FlipBoard [GO]





Visit Sejin Oh's profile on Pinterest.
Posted by Oh Sejin mediapaper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