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2

« 2018/12 »

  •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  
  •  

Add to Flipboard Magazine. MediaPaper FlipBoard [GO]



청순한 외모, 탄탄한 음악성을 겸비해 ‘홍대여신’으로 사랑 받고 있는 싱어송라이터 선비가 아주 특별한 뮤직비디오를 29일 선보인다.


음악에 따라 자유자재로 변하는 팔색조 목소리를 지닌 선비는 첫 번째 미니앨범 수록곡 <Fairy Tale (동화속 이야기)>의 뮤직비디오를 멜론 등 음악 사이트를 통해 공개한다.


이번 뮤직비디오는 지난해 10월 발표한 미니 앨범 수록곡의 마지막 뮤직비디오로 앨범을 발표하며 “모든 노래를 영상화 하겠다”고 했던 선비의 약속을 8개월 만에 이루게 해줘 큰 의미가 있다.


선비는 뮤직비디오를 통해 대중들과 소통을 하며 존재감을 알린 아티스트. 데뷔 싱글인 KBS 2TV 시트콤드라마 <패밀리> OST 때부터 뮤직비디오와 인연이 시작됐다.


당시 OST의 경우 공식 뮤직비디오 제작은 흔치 않던 일이었고 특히나 시트콤의 OST 공식 뮤직비디오는 선례가 드문 일. 국내 첫 번째 시트콤 OST 뮤직비디오라 할 수 있는 <I Think I Love U So>가 대중의 큰 관심을 받았고 두 번째 OST <You & I Together>뮤직비디오, 같은 곡의 보너스트랙 '봉지커플 Version‘ (배우 박희본, 심지호 듀엣곡) 메이킹 영상까지 공개하며 많은 사랑을 받았다.




첫 번째 미니앨범 "처음... 소리를 그리다"를 발표한 선비는 아역 배우 김유정이 출연한 타이틀곡 <스르르르>의 뮤직비디오가 폭발적인 관심을 받으며 확실한 존재감을 심어줬다.

이어 올 초 본인이 직접 출연한 <GIPS (깁스)> 뮤직비디오를 통해 청순한 외모와 몽환적이 분위기로 ‘홍대여신’으로 사랑 받는 계기가 됐다.


이처럼 뮤직비디오로 큰 사랑을 받은 선비는 미니앨범 中 마지막으로 남은 <Fairy Tale> 의 뮤직비디오를 공개하며 자신과의 약속을 지킴과 동시에 팬들의 사랑에 화답 하게 됐다.


선비에게 아주 특별한 의미를 지닌 <Fairy Tale> 뮤직비디오는 샌드아트의 거장 신미리와의 콜라보를 통해 환상적인 영상을 완성해 대중들의 많은 관심도 기대케 하고 있다.


신미리는 TV 등 각종 대중매체와 강연, 행사 등을 통해 대중의 관심을 한 몸에 받고 있는 샌드 아티스트. 선비의 노래를 듣고 떠오르는 스토리를 작품으로 표현했고 여기에 선비의 이야기를 들려주는 듯한 립싱크 영상이 이루어지며 환상적인 샌드아트 뮤직비디오가 탄생하게 됐다.


영상을 더욱 몰두하게 만드는 가슴 속에 스며드는 선비의 보이스와 노래는 많은 음악 팬들의 사랑을 받을 것으로 기대되며 벌써부터 다음 앨범과 새로운 음악들과 영상들에 대한 기대와 기다림을 갖게 한다.


/ Photo & Media provided by Kairos Enterprise (주)  Press Release

/ MediaPaper.KR mediapaper@ymail.com  Sejin Oh

/ The News Article was written by receiving a Press Release.

Add to Flipboard Magazine. MediaPaper FlipBoard [GO]





Visit Sejin Oh's profile on Pinterest.
Posted by Oh Sejin mediapaper

댓글을 달아 주세요


Add to Flipboard Magazine. MediaPaper FlipBoard [GO]



뉴욕 브루클린을 기반으로 독립적인 음악 활동을 하던 한국인 여성 싱어송라이터 ‘Hee Young(희영)’의 두 번째 정규앨범 ‘Sleepless Night(슬립리스 나잇)’ 이 20일 정오 발매된다.

 

2012년 발매된 정규 1집 ‘4 Luv’에 이어 1년 6개월 만에 발매되는 이번 2집은 그 동안 작사, 작곡만 담당했던 지난 앨범과 달리 희영이 직접 프로듀서로 나서 앨범 전체를 진두지휘 했다. 뉴욕에서는 동양적 느낌으로, 한국에서는 팝적인 느낌으로 이국적인 색채를 한껏 살린 이번 앨범은 전세계 어디에서도 들을 수 없는 독특한 매력으로 청자들의 귀를 사로잡을 예정이다.

 

2집 앨범 ‘Sleepless Night’은 미국 곳곳을 유랑하며 녹음되어 한층 더 살아있는 사운드의 질감을 담아냈다. 악기와 보컬 등 기본 녹음 작업은 아마겐셋(Amagansett), 제임스포트(Jamesport)의 낡은 교회, 헛간 등 스튜디오가 아닌 야외공간에서 원테이크로 진행되어 마치 라이브를 듣는 듯한 생생함을 전달하며, LA를 거쳐 뉴욕에서 진행된 믹스와 마스터링은 최대한 이러한 리얼리티 사운드를 살리기 위해 더욱 심혈을 기울였다. 특히 야외에서 녹음이 이루어진 만큼 앨범 곳곳에 자동차 소리, 하품하는 소리, 테이프 레코더 끄는 소리 등 일상의 다양한 사운드가 녹음되어 있어 듣는 이로 하여금 또 다른 재미를 선사한다.

 

이번 앨범은 그간 뉴욕에서의 각종 공연에서 선보여 온 곡들을 정비한 결과물들이다. 타이틀곡 ‘Stranger(스트레인저)’는 앨범 수록곡 중 가장 최근에 만들어진 곡으로, 가장 가까웠던 사람이 낯설게 변하는 순간에 대한 소회를 풀어냈다. 이 외에도 앨범에는 28일 개봉을 앞둔 영화 ‘사랑은 당신’과 함께 뮤직비디오를 제작한 ‘I Want You Only’, 보이지 않지만 분명 존재하는 뉴욕 밤하늘의 별들에 대해 노래한 ‘Stars in New York City’ 등 이국적 향기를 품은 11곡의 트랙이 수록되어 있으며, 오프라인으로 발매되는 실물 CD에는 보너스트랙 한 곡이 추가로 수록돼 구매자들에게 특별한 선물이 될 전망이다.


[Track Comments from Hee Young]

01. Intuition

이번 앨범이 하나의 이야기라면눈으로 볼 수 없는 것들에 대해 주로 얘기하고 있는 이 앨범 이야기의 첫 마디가 되는 곡입니다지난 1년간 기타보컬,첼로로만 해왔던 라이브 공연에 가장 가까운 곡이기도 해요.

 

02. Stars in New York City

뉴욕 하늘에선 밤에 별들을 거의 볼 수 없어요그것처럼 잘 볼 수 없지만 제 맘 속에서 빛나고 있는 사람에 대한 곡이에요.

 

03. Stranger

가장 가까웠던 사람이 낯설게 변하는 슬픈 순간에 대해 지은 노래예요앨범 수록곡 중 가장 최근에 지은 곡이기도 해요.

 

04. Whiskey to Tea

한낮의 한 잔의 차그리고 한밤에 함께 하는 위스키까지함께 긴 시간을 보내고 있지만사랑한다고 말할 수 없는 상황을 노래하고 있어요저 혼자 보컬과 악기연주를 한 곡이기도 해서 저에겐 특별한 곡이에요.

 

05. Show Me What You've Got

나에게 남겨두었던 모든 걸 가지고 가달라고 말하지만동시에 ''는 떠나기 힘들어하는 이야기를 하고 있어요이번 앨범 수록곡 중 제가 가장 좋아하는 곡이기도 해요. 1절 코러스(후렴이후 등장하는 Wurlitzer라는 악기 소리는 몇 십 년 전 저희 엄마의 첫 싱글앨범 수록곡에 들어있기도 한 사운드라서 저에게는 정말 특별한 악기예요.

 

06. Happy New Year

제목처럼 새해 전날과 새해가 되던 날 사이에 지어진 곡이에요이 앨범 수록곡 중 지은 지 가장 오래된 곡이기도 하고요처음 이 곡을 공연에서 부를 때 같이 노래해주었던 친구 Gabe Rattiner가 함께 노래해주었습니다.

 

07. Sleepless Night

앨범 타이틀명이 된 잠 못 드는 밤그런 밤에 지어진 곡들이 이번 앨범에도 많아요Are You Still Waiting?’에서 백업보컬을 불러준 친구 Gregory and the Hawk Meredith Godreau가 이 곡에서도 노래해주었습니다제일 마지막 부르는 가사는 사실 jiberish(말이 안 되는 말)이에요밤새 녹음작업 후 마지막으로 피곤함이 가득한 목소리로 부른 곡이기도 하고요노래 중간에 잘 들어보시면 하품하는 사운드도 들어가 있어요.

 

08. Slow Dance Song

개인적으로 부를 때마다 가장 슬퍼지는 곡이에요옆에 있으면 가장 편하고마음을 안심시켜주는 존재가 있지만잊혀지는 노래 속에 묻어둬야 하는 이야기를 하고 있어요끝 부분에 드럼베이스로 사운드가 바뀌는 건 Gabe Rattiner의 아이디어인데슬픔 속에서도 행복한 순간들을 노래하고 있는 이 곡과 잘 맞는 것 같아요.

 

09. Then, Fade

이 앨범의 수록곡들과는 조금은 다른 사운드를 가지고 있는 곡이에요. 1절과 2절 처음 35초간은 크리스마스 조명만 걸려있는 어두운 헛간 구석에서 혼자 기타 치며 노래하던 그 모습 그대로 녹음되어 있어요.

 

10. I Want You Only

지난 두 앨범의 프로듀서였던 사울의 아코디언 연주가 돋보이는 곡입니다가장 처음 누군가를 좋아하게 되었을 때 떨리는 마음으로 고백하는 느낌으로 만든 곡이니그런 감정을 되새겨보시며 들으시면 좋을 것 같아요.

 

11. What's a Girl to Do?

어쩌면 슬픈 곡들로 채워져 있는 이 앨범의 마지막은 좀 귀엽고 Silly하게 마무리하고 싶어서 이 곡을 마지막 곡으로 결정했어요가사에 지구온난화나이아가라 폭포가수 셰릴 크로까지 나오는 건 좀 엉뚱하지만아픔이 찾아온 뒤 다시 제자리를 찾아간다는 긍정적인 메시지를 가지고 있어요.

 

12. He Was a Cloud (Bonus Track)

편지를 쓸 때 마지막 인사를 남긴 후, P.S.라고 볼 수 있는 곡이에요제일 마지막 부분에는 테이프 레코더 끄는 소리도 함께 녹음되어 있으니 귀 기울여 들어보세요.

 

Hee Young의 2집 ‘Sleepless Night’은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20일 정오부터 확인할 수 있으며, 오프라인샵과 매장을 통해 구매가 진행 중이다.


/ Photo provided by 파스텔 Press Release

/ MediaPaper.KR mediapaper@ymail.com  Sejin Oh

/ The News Article was written by receiving a Press Release.

Add to Flipboard Magazine. MediaPaper FlipBoard [GO]





Visit Sejin Oh's profile on Pinterest.
Posted by Oh Sejin mediapaper

댓글을 달아 주세요


Add to Flipboard Magazine. MediaPaper FlipBoard [GO]



코스트(3rd Coast)의 메인 보컬과 스탠딩 에그의 객원 보컬로 활동하며 완성도 높은 음악을 선보여온 실력파 여성싱어송라이터 한소현의 첫 솔로 데뷔 앨범 ‘오 마이 달링(Oh MyDarling)’이 베일을 벗었다.  


한소현은 오늘(31일) 정오,공식페이스북(https://www.facebook.com/hansohyunpage)을 비롯해 각 온라인 음원 사이트를 통해 첫 솔로 데뷔 앨범 ‘오 마이 달링(Oh My Darling)’과 배우 이민기가 출연한 뮤직비디오를 첫 공개한다.


GomPlayer 2, 2, 51, 5149 (KOR) | 2013:10:31 10:35:11


한소현의 첫 솔로 데뷔앨범에는 타이틀곡 ‘미안해’를 비롯해 ‘오마이 달링(Oh My Darling)’, ‘나잇앤데이(Night&Day)’, ‘잘자요’, ‘고어웨이(Go away)’등 총 6곡의 음악들로 연애 초기의 설레임부터 이별 후의 순간까지 이어지는 사랑의 단상들을 담아냈다.


특히 한소현은 사랑에 대한 감정을 자신만의 음악적 스타일로 투영시키기 위해 작사, 작곡은 물론 써드 코스트(3rd Coast)의 프로듀서 권성민과 함께 직접 프로듀싱에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타이틀곡 ‘미안해’는 리드미컬하면서도 모던한 락 비트의 곡으로, 다양한 악기들의 웅장한 사운드가 돋보인다. 또 이별의 순간을 담담하게 표현한 가사는 한소현 특유의 보이스 컬러와 어우러져 이별 선에 놓인 사랑의 아픔을 리스너들에게 그대로 전달한다.




앨범명과 동명의 수록곡인 ‘오 마이 달링(Oh My Darling)’은 한소현의 음악적 정체성을 가장 잘 표현한 곡으로, 몽환적인 보컬이 돋보이는 팝-발라드이다.


이외에도, 스윙재즈 리듬의 ‘나잇앤데이(Night&Day)’, 펑키한 분위기의 ’고어웨이(Goaway), 슬로우 발라드인 ‘잘자요’ 등 다채로운 장르의 음악적 시도 선보이며, 여성 싱어송라이터로서의 무한한 잠재력과 뮤지션으로서 한걸음 나아간 진보를 증명했다


또한 한소현의 첫 솔로 앨범은 기타리스트 함춘호, 일본 대표 브라스밴드 젤리피쉬(Jelly Fish)외에도 작사가 박창학, 피아니스트 양자인, 리듬기타의 대명사 샘리, 일본의 유명 영화 음악가 노리히토 스미토모(Norihito Sumitomo)등 한소현과 친분을 쌓아온 국내외 최정상 뮤지션들이 적극적으로 참여해 완성도를 높였다.


특히 타이틀곡 ‘미안해’ 뮤직비디오에는 영화배우 이민기가 남자주인공으로 출연해 눈길을 끌었다. 서정적인 분위기의 뮤직비디오 속에서 이민기는 이별의 슬픔을 풍부한 내면 연기로 표현해낸 한소현의 헤어진 연인으로 등장, 이별을 직감 후 담담한 척 애쓰는 남자 주인공을 완벽하게 소화해내 곡의 애절함을 극대화시켰다.


두 사람은 유명 배우들의 보컬 디렉터로 활약한 한소현에게 이민기가 보컬 트레이닝을 받으면서 첫 인연을 맺은 뒤 지금까지도 두터운 친분을 유지해오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한소현은 오늘(31)일 오후 7시 30분, 첫 솔로 앨범 발매를 기념하기 위해 서울 마포구 서교동 위치한 잭비님블(JACKB NIMBLE)에서 쇼케이스를 갖고 활발한 음악 활동을 이어간다. 


/ Photo provided by take1music 테이크원뮤직  Press Release

/ MediaPaper.KR mediapaper@ymail.com  Sejin Oh

/ The News Article was written by receiving a Press Release.


Add to Flipboard Magazine. MediaPaper FlipBoard [GO]





Visit Sejin Oh's profile on Pinterest.
Posted by Oh Sejin mediapaper

댓글을 달아 주세요


Add to Flipboard Magazine. MediaPaper FlipBoard [GO]



여성 싱어송라이터 루아민이 10 2일 정오 데뷔 앨범 A Storyteller를 발매했다.

 

루아민은 1991년생으로 올해 22세의 젊은 싱어송라이터로이번 데뷔앨범부터 전곡 본인이 작사,작곡을 해 그 실력이 더욱 눈길을 끌고 있으며작사,작곡과 보컬 이외에도 기타와 피아노 연주가 가능한 실력파이다.

 

특히앨범 수록곡 중 그리다와 Falling In Love’ 두 곡은 하나의 감정에서 나온 곡으로 원 테이크’ 방식을 사용해 탁월한 감성과 실력을 보여 음악팬들의 뜨거운 관심을 모으고 있다.

 

발매된 앨범은 총 6곡으로 구성되어 있으며타이틀곡인 ‘Falling In Love’는 그리운 사랑하는 이와 그때로 다시 돌아가고 싶은 마음을 표현한 곡으로섬세한 피아노 연주와 그녀의 호소력 짙은 목소리가 깊은 그리움의 감정으로 몰아 넣는다.

 

루아민의 소속사 관계자는 루아민의 음악을 들어보면 그 감성과 실력을 바로 알 수 있다고 생각한다녹음을 한번에 끝낼 정도의 깊은 감성을 가지고 있다가을에 듣기 좋은 음악인 만큼 많은 관심을 부탁 드린다고 전했다.

 

여성 솔로 가수의 활동이 활발하지 않은 요즘깊은 감성적인 목소리가 돋보이는 싱어송라이터 루아민의 앞으로의 행보가 기대된다.


/ Photo provided by 인더소울 엔터테인먼트  Press Release

/ MediaPaper.KR mediapaper@ymail.com  Sejin Oh

/ The News Article was written by receiving a Press Release.



Add to Flipboard Magazine. MediaPaper FlipBoard [GO]





Visit Sejin Oh's profile on Pinterest.
Posted by Oh Sejin mediapaper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