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08

« 2018/08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Add to Flipboard Magazine. MediaPaper FlipBoard [GO]


MBC창사 50주년 특별기획드라마 <빛과 그림자>(최완규 극본, 이주환 이상엽 연출)에서 가슴 통쾌한 재기를 위해 발 빠르게 움직이는 강기태(안재욱 분)의 성공스토리가 본격화 될 것으로 전망되며 시청자들의 기대를 한몸에 모으고 있다.

오늘 밤 방영되는 드라마 <빛과 그림자> 37회에서는 강기태가 ‘빛나라 기획’의 재정비와 잃어버린 4년을 되 찾기 위한 발 빠른 움직임을 그려내며 속도감 있는 전개가 펼쳐질 예정이다.

기태는 ‘빛나라 기획’을 통한 신인 개발과 음반 제작을 주도적으로 진행하는 한편 공백기간 동안 많은 변화를 겪은 연예계의 판도를 다시 되돌릴 계획을 세우고 뛰어난 감각을 통해 유쾌 통쾌한 재기의 발판을 마련할 것.

특히, 현재 한국의 주요 수출 산업으로 자리잡은 엔터테인먼트 시장 초기의 모습을 담아내는 드라마 <빛과 그림자>의 유쾌 호쾌한 ‘강 사장님’ 강기태의 쇼 비즈니스 성공 스토리는 세월을 뛰어넘어 시청자들의 공감을 불러일으킬 수 있는 재미와 긴장감을 동시에 그려내며 시청률을 견인하고 있다.

드라마 <빛과 그림자>의 한 관계자는 “지난 주 강기태의 귀환에 대한 시청자들의 반응이 굉장히 뜨거웠다. 유쾌한 반전과 통쾌한 한 방으로 재미를 더할 수 있도록 전 배우들과 스태프들이 노력하고 있다. 앞으로 남은 이야기를 통해 더욱 흥미롭고 재미있는 이야기를 선보여 드릴 예정이니 마지막까지 많은 성원과 관심 부탁 드린다.”고 전했다.

/ MediaPaper.KR  mediapaper@ymail.com  Sejin Oh

Add to Flipboard Magazine. MediaPaper FlipBoard [GO]





Visit Sejin Oh's profile on Pinterest.
Posted by Oh Sejin mediapaper

댓글을 달아 주세요


Add to Flipboard Magazine. MediaPaper FlipBoard [GO]


MBC창사 50주년 특별기획드라마 <빛과 그림자>(최완규 극본, 이주환 이상엽 연출)에서 그 어떤 음모와 함정에도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항상 정면으로 상대와 맞서 일어서는 강기태(안재욱 분)가 부둣가에 나타난 사진이 공개되어 시선을 모은다.
 
지난 34회에서 강기태는 장철환(전광렬 분)을 향한 최후의 반격으로 준비했던 기자회견을 앞두고 김부장(김병기 분)의
방해공작이 시작되어 다시 한 번 위기에 몰리는 상황으로 끝이나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장철환의 비리가 녹음된 테이프가 공개만 된다면, 기태가 그 동안 억울하게 썼던 누명도 벗고 장철환을 몰락시킬 수 있는
절호의 기회가 되는 셈 이기에, 기자회견의 성패 여부는 기태의 앞날을 크게 좌우하게 될 것으로 점쳐지고 있다.
 
한편, 이번에 공개된 <빛과 그림자>의 스틸 사진 속에서 기태는 조태수(김뢰하 분)와 함께 부둣가로 추측되는 장소에서
심각한 표정으로 서 있어, 녹음 테이프의 행방이 부둣가와 깊은 관련이 있는 것인지 오늘 밤 방송되는 <빛과 그림자>의
전개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는 상황이다.
 
때문에 부둣가에서 무언가 결정적인 사건 해결의 실마리가 펼쳐질 지 알 수 없는 상황에서 누리꾼들은 “안전한 모습으로
부둣가에 서 있는 기태와 태수의 모습에서 안도감이 듭니다!”, “두 사람의 표정이 심상치 않아 또 다른 사건이 터진 것은
아닌지 걱정이예요!”, “한시도 눈을 뗄 수 없는 반전이 매력입니다. 끝까지 포기를 모르는 강기태 파이팅~!” 이라며
다양한 추측과 응원의 메시지를 보내고 있다.
 
강기태를 둘러싼 각 인물들의 인생사를 극명하게 다루며 몰입도 높은 스토리로 사랑 받고 있는 월화드라마 <빛과 그림자>는
오늘 저녁 9시 55분 MBC에서 35회가 방송된다.

/ MediaPaper.KR  mediapaper@ymail.com  Sejin Oh
Add to Flipboard Magazine. MediaPaper FlipBoard [GO]





Visit Sejin Oh's profile on Pinterest.
Posted by Oh Sejin mediapaper

댓글을 달아 주세요


Add to Flipboard Magazine. MediaPaper FlipBoard [GO]


MBC창사 50주년 특별기획드라마 <빛과 그림자>(최완규 극본, 이주환 이상엽 연출)속 강기태(안재욱 분)의 탈주극이 또 한 번의 위기를 겪고 있다. 

지난 12일 방송된 <빛과 그림자> 31회에서 조태수(김뢰하 분)의 도움으로 탈옥과 도주에 성공한 강기태가 한때 절친한 친구였으나 지금은 자신을 위기로 몰아넣은 ‘원수’ 차수혁(이필모 분)에게 전화를 걸어 “너희들(장철환, 차수혁, 조명국)에게 복수하기 전까지는 죽을 수 없다”고 말하며 강하게 자신의 의지를 표명했고, 조명국을 찾아가 추궁하던 중 결국 조명국이 쏜 권총에 맞아 팔에 부상을 입었다.

부상을 입은 기태는 힘들게 돌아간 은신처에서 태수 측의 도움으로 치료를 받아 위기를 넘기는 듯 하였으나, 무장 탈영병을 잡는다는 명목으로 검문 검색을 강화하며 포위망을 좁혀오던 경찰 병력이 은신처를 습격, 태수와 함께 체포될 위기에 처하는 장면으로 31회가 마무리되었고 이에 시청자들은 조급해하며 애타게 다음 회를 기다리고 있다고.

뿐만 아니라 기태가 탈옥, 도주했다는 소식을 들은 장철환(전광렬 분)은 기태의 도주 소식을 상부에 들키지 않으려 전전긍긍 하면서도 "저항이 심한 경우 사살해도 좋다”는 명령까지 내려가며 기태를 체포하려 해, 장 실장의 악행의 끝이 어디일지 궁금증을 더했다. 

또한 장철환보다 먼저 기태를 찾아내려는 중앙정보부장 김재욱(김병기 분) 사이의 암투에 대해서도 치밀한 전개가 암시되어 극 전개에 대한 흥미를 더하고 있다.

한편 이정혜(남상미 분)는 수혁과 만나 기태의 탈옥 소식을 전해 들으며 최악의 경우 기태가 사살될 수도 있다는 이야기에 심란해 했고, 장철환은 ‘기태를 풀어준다면 뭐든 하겠다’며 약속하는 유채영(손담비 분)을 향해 묘한 웃음을 지어 기태를 구하기 위한 두 여자의 노력에도 귀추가 주목된다.

이에 한 제작진은 “기태의 탈주극에 시청자들이 보내는 찬사가 기쁘다. 현장의 모든 연기자와  스태프가 매 순간 최선을 다 하고 있으니 앞으로도 지켜봐달라”며 더욱 흥미진진해질 드라마에 대한 자신감과 시청자들의 관심에 대한 감사를 전했다.

이처럼 체포될 위기에 처한 기태가 어떻게 그 위기를 헤쳐나갈지, 기태를 먼저 찾아내는 이는 누구일지 또 기태를 구해낼 여신은 과연 누가 될 지 손에 땀을 쥐게 하는 드라마 <빛과 그림자>는 오늘 3월 13일 화요일 저녁 9시 55분 MBC에서 32회가 방송된다.

/ MediaPaper.KR  mediapaper@ymail.com  Sejin Oh

Add to Flipboard Magazine. MediaPaper FlipBoard [GO]





Visit Sejin Oh's profile on Pinterest.
Posted by Oh Sejin mediapaper

댓글을 달아 주세요


Add to Flipboard Magazine. MediaPaper FlipBoard [GO]


배우 신다은이 안재욱과 남상미에게 일침을 가했다.

23일 방송된 MBC ‘빛과 그림자’(최완규 극본, 이주환 이상엽 연출) 17회에서는 명희(신다은 분)가 자신이 일하는 피에르(김광규 분)의 의상실에 영화 촬영 의상을 맞추러 온 정혜(남상미 분)와 마주치며 반감을 표하는 장면이 전파를 탔다.

명희는 정혜의 옷 치수를 재며 “강기태(안재욱 분)가 우리 오빠인 것 아느냐”며 운을 뗀 후 “내가 이정혜씨에 대해 모르면 몰라도 다 안 이상 우리 오빠는 안 된다”며 똑 부러지게 자신의 생각을 밝혀 정혜를 당혹케 했다.

이어 “궁정동이 뭐하는 데인지 나도 이제 알 만큼 안다”라며 기태와 헤어질 것을 당부했다. 사실 정혜는 궁정동에서 장철환(전광렬 분)의 사심 가득한 제안을 거절하고 나왔지만, 명희는 이러한 내막을 전혀 모르고 있기 때문에 더욱 반대하고 나선 것.

결국 기태와 마주친 정혜는 “우린 아무 사이도 아니다”라며 기태와의 관계를 정리하려 한다. 이에 이유가 궁금해진 기태는 명희를 불러 정혜와 될 수 없는 이유를 물으며 다그치고, 명희는 궁정동 이야기를 하며 자신이 정혜를 반대하는 이유를 똑 부러지게 설명해 기태를 충격에 빠뜨려 눈길을 끌었다.

신다은은 이날 방송을 통해 똑 부러진 성격을 부각시킨 ‘당찬 명희’를 리얼하게 연기해 극의 긴장감을 고조시키는 동시에 기태와 정혜의 러브라인에 흥미를 더해 앞으로 신다은이 그려낼 ‘당찬 명희’의 활약에 대한 시청자들의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 MediaPaper.kr mediapaper@ymail.com Sejin Oh

Add to Flipboard Magazine. MediaPaper FlipBoard [GO]





Visit Sejin Oh's profile on Pinterest.
Posted by Oh Sejin mediapaper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