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0

« 2018/10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Add to Flipboard Magazine. MediaPaper FlipBoard [GO]



KBS2 TV 수목 드라마 '칼과 꽃'에서 운명적인 사랑에 가슴아파하는 주인공 연충 역을 맡고 있는 엄태웅은 포스를 내뿜는 카리스마와 순애보적인 사랑의 내면 연기로 시청자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고 있다.


15회 방송분에서 연충은 자신을 대신해서 화살을 맞은 무영의 상처를 확인하기 위해 정신을 잃고 쓰러진 후 가슴에 둘러진 천을 보고 나서 무영이 공주임을 확신하게 된다. 무영이 공주임을 알게 된 연충은 이에 홀로 가슴 아파한다. 그리고 무영에게 "아직 늦지 않았습니다. 더 이상 손에 피를 묻히려 하지 마시오. 살아남은 것이 살아가는 것이 가장 소중한것입니다"라며 복수를 그만둘 것을 말한다.

그러나 무영은 "나는 총관님이 생각하는 사람이 아닙니다. 허나, 복수만을 위해 사는 사람은 맞습니다"라며 복수를 이어갈 것임을 암시하자 연충은 무영에게 "가시오. 내가 해 줄 수 있는 것은 이것뿐입니다. 우리는 다시는 만나지 말아야 합니다. 다시 만나면, 나는, 당신을 죽여야 합니다"라며 무영을 끝까지 지키는 순정의 '끝판왕'다운 모습을 보여주었다.


연충, 엄태웅은 그동안 자신이 힘이 부족해 공주를 지키지 못한 것을 자책하며 연개소문 옆에서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힘을 키워 조의부 총관 자리까지 올랐다. 무영과 공주가 동일인물이라는 사실을 알게 된 연충은 혼란스럽지만 한 여자를 지키기 위해 애쓰는 등 엄태웅 특유의 애틋하고 슬픈 눈빛 연기로 안방극장 팬들의 가슴을 울렸다.


방송 이후 각종 인터넷 연예 게시판에는 많은 팬들이  "슬픈 갈색눈이 정말 매력적이다.", "달빛에 비치는 연충에 슬픈 마음이 보여 마음 아팠다", "무더위에서 혼신의 힘을 다하는 엄태웅, 역시 최고!"라며 응원의 글을 남겼다.


한편, 무영을 보내주려는 연충의 모습을 남생(노민우 분)이 목격하고, 가뜩이나 총관 자리를 뺏겨 복수의 칼날을 품고 있는 남생이기에 앞으로 연충에게 어떤 위협을 가하게 될지 '칼과 꽃'은 회를 거듭 할수록 극적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다.


/ Photo provided by 심엔터테인먼트  Press Release

/ MediaPaper.KR mediapaper@ymail.com  Sejin Oh

/ The News Article was written by receiving a Press Release.

Add to Flipboard Magazine. MediaPaper FlipBoard [GO]





Visit Sejin Oh's profile on Pinterest.
Posted by Oh Sejin mediapaper

댓글을 달아 주세요


Add to Flipboard Magazine. MediaPaper FlipBoard [GO]

 

 


'엄포스' 엄태웅이 KBS 2TV 수목 드라마 '칼과 꽃'에서 절절하고 애틋한 멜로 연기로 시청자들의 가슴을 울렸다.

 

엄태웅과 감각적이고 치밀한 연출력으로 정평이 나 있는 김용수 PD와 재회해 화제가 되고 있는 '칼과 꽃'은 원수지간 선대의 어긋난 운명 속에서도 사랑에 빠지는 연인 연충과 무영의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다.

 

극 중에서 엄태웅은 연개소문(최민수)의 서자로 영류왕(김영철) 딸 무영(김옥빈)과 사랑에 빠지는 주인공 연충 역을 맡아 천륜과 사랑 사이에서 갈등하는 한 남자의 비극적 운명을 자신만의 스타일로 그려내고 있다. 특히 전작인 '적도의 남자'에서 보여준 동공연기에 이어 이번 작품에서는 온몸을 내던지는 액션과 함께 가슴 시린 멜로의 내면 연기를 소화해내 안방극장 팬의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지난 11일 방송된 4회 방송분에서 연충, 엄태웅은 특유의 애틋한 눈빛과 심금을 울리는 연기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먹먹하게 만들었다. 연충은 연개소문의 첩자이자 인질을 사살한 죄로 참수형을 받게 되고, 연충이 태자와 공주를 살리면서도 아버지인 연개소문을 지키려고 진실을 고백하지 않은 것과 연개소문과의 부자관계이지만 인정 받지 못해 한 번이라도 만나기 위해 인질을 사살한 것 등이 밝혀지면서 연충을 향한 무영 공주의 연민의 깊이를 더욱 깊어만 간다.

 

이 모든 사실을 알게 된 공주의 고백에 연충은 가슴이 아리지만, 의연하게 "공주님의 마음, 그걸로 충분하옵니다"라고 담담하게 말한다. 이어서 연충과 무영은 손을 잡고서 한참을 마음 아프도록 애타는 시선으로 쳐다본다. 이들의 애틋한 사랑에 많은 시청자가 가슴 아파하였다.

 

4회 방송이 끝난 후 시청자들은 "매회 엄태웅의 연기는 온힘을 다하는 느낌이다. 역시 최고다", "빛나는 카리스마 연기와 애틋한 내면연기가 일품이다", "칼과 꽃을 이끄는 엄포스의 마력에 빠질 수 밖에 없다"는 등의 댓글을 보내고 있다. 지난 2009년 MBC TV '선덕여왕' 이후 4년 만에 사극에 다시 출연한 엄태웅은 '칼과 꽃'에서 와이어 액션과 눈빛 연기, 내면의 감정 연기 등 연기내공을 한껏 쏟아내고 있다.


/ Provides Photo by 심엔터테인먼트 Press Release
/ MediaPaper.KR
mediapaper@ymail.com  Sejin Oh
/ The News Article was written by receiving a Press Release.

 

 

 

 

Add to Flipboard Magazine. MediaPaper FlipBoard [GO]





Visit Sejin Oh's profile on Pinterest.
Posted by Oh Sejin mediapaper

댓글을 달아 주세요


Add to Flipboard Magazine. MediaPaper FlipBoard [GO]

 

 

배우 김옥빈이 7년만의 안방극장 복귀식을 치뤘다.
 
KBS 새수목드라마 ‘칼과 꽃’이 지난 3일 밤 그 베일을 벗은 가운데, 무영 역을 맡아 7년만에 안방극장에 복귀한 김옥빈에 시청자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칼과 꽃’은 증오를 상징하는 칼과 사랑을 말하는 꽃으로, 고구려를 배경으로 원수지간 선대의 어긋난 운명 속에서도 사랑에 빠지는 연인 연충과 무영의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김옥빈은 ‘칼과 꽃’을 통해 7년 만에 브라운관에 복귀하는 동시에 데뷔 후 처음으로 사극에 도전하며 더욱 화제를 모았다.
 
특히 어제 방송된 1회에서 잔잔한 내레이션으로 극의 포문을 연 김옥빈은 고구려의 공주다운 위엄있고 강인한 모습에서 변복을 하고 저자거리를 드나드는 호기심 많은 소녀의 모습까지 다양한 매력을 보여주며 눈길을 끌었다. 또 7년만의 드라마 복귀임에도 변함없는 외모와 고운 한복자태로 시청자들에게 확실히 눈도장을 찍었다.
 
방송이 끝난 후 시청자들은 관련 게시판을 통해 ‘오랜만에 드라마에 복귀한 김옥빈 반갑다’ ‘무영과 연충의 강렬한 첫만남 인상깊었다’ ‘공주 역의 김옥빈 너무 예쁘다’ ‘오랜만에 정통사극 ‘칼과 꽃’ 앞으로 잘 지켜보겠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오늘밤 10시에 방송될 KBS ‘칼과 꽃’ 2회에서는 무영이 연충에게 알 수 없는 이끌림을 느끼며 운명적으로 마주한 두 사람의 아슬아슬한 로맨스가 시작될 예정이다.

 

/ Provides Photo by 마스크 Press Release
/ MediaPaper.KR
mediapaper@ymail.com  Sejin Oh
/ The News Article was written by receiving a Press Release.

Add to Flipboard Magazine. MediaPaper FlipBoard [GO]





Visit Sejin Oh's profile on Pinterest.
Posted by Oh Sejin mediapaper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