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01

« 2018/01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Add to Flipboard Magazine. MediaPaper FlipBoard [GO]



‘총리와 나’ 윤시윤의 호랑이 눈빛이 포착돼 화제다. 총리와의 계약 결혼이라는 코믹한 설정과 LTE-A급 전개로 화제몰이에 성공하고 있는 KBS 2TV 월화 드라마 '총리와 나'(김은희, 윤은경 극본/이소연 연출) 측은 17일 개구진 표정을 짓고 있는 윤시윤의 촬영 비하인드 컷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훈훈한 외모의 윤시윤이 난데없이 호랑이 눈빛을 선보여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는 촬영 중 쉬는 시간에 윤시윤의 장난스런 모습이 포착된 것.


지난 10일 서울시 중구의 한 성당에서 진행된 촬영에서 윤시윤은 총리家 둘째 전민서와 막내 이도현이 뒤를 돌아보자 장난기가 발동했다. 평소처럼 훈남 미소를 보이다가 '호랑이 눈빛'으로 돌변해 아이들에게 이글이글 타오르는 눈빛을 보내며 눈싸움을 시작했다고. 이에, 전민서와 이도현은 재미있는 구경을 하듯 쳐다봐 웃음을 자아냈다.


이처럼 윤시윤은 촬영 중 휴식시간을 이용해 틈틈이 아이들과 장난을 치며 놀아줘 다정한 면모를 드러내며 총리家 아이들을 챙기고 있다.


이에 대해 네티즌들은 "표정 대박!", "완전 웃겨~아이들과 잘 놀아주는 삼촌 같아", "좋은 아빠가 될 조짐이 보인다", "아~귀여워~나라 만세도 빵 터졌을 것 같다", "나라, 만세 살뜰히 챙기는 모습도 좋아!" 등 뜨거운 관심을 보였다.


한편, 이범수-윤아-윤시윤 삼각스캔들의 시작으로 뜨거운 화제몰이를 하고 있는 '총리와나'는 고집불통 대쪽총리와 그와 결혼하고 싶어 안달 난 20대 꽃처녀의 코믹 반전로맨스로 매주 월-화요일오후 10시에 방송된다.


/ Photo provided by KBS, 더 틱톡  Press Release

/ MediaPaper.KR mediapaper@ymail.com  Sejin Oh

/ The News Article was written by receiving a Press Release.

Add to Flipboard Magazine. MediaPaper FlipBoard [GO]





Visit Sejin Oh's profile on Pinterest.
Posted by Oh Sejin mediapaper

댓글을 달아 주세요


Add to Flipboard Magazine. MediaPaper FlipBoard [GO]




이범수-윤아-윤시윤-채정안-류진 등이 출연하는‘총리와 나’가 올 겨울,스트레스 제로의 상상초월 꿀 재미를 선사하는 단 하나의 드라마로 안방극장을 책임진다.


오늘(9일) 밤 10시 첫 방송되는 KBS 2TV 새 월화 드라마 '총리와 나'(김은희, 윤은경 극본/이소연 연출)는 고집불통 대쪽 총리와 그와 결혼하고 싶어 안달 난 20대 꽃처녀의 코믹 반전로맨스를 담는다.


‘총리와 나’는 세상 어디에도 없는 쇼킹 커플 이범수-윤아의 안방극장을 들썩이게 할 ‘선 결혼 후 연애 스캔들’의 코믹 반전로맨스가 펼쳐짐과 동시에, 겉으론 완벽해 보이지만 허술한 ‘총리 가족’의 진정한 가족 되기 프로젝트로 큰 웃음과 감동을 선사할 예정이다.이에 ‘총리와 나’의 시청포인트 세 가지를 살펴봤다.




1.KBS 겨울 불패신화 이을 초긍정 ‘하이틴 가족드라마!’


‘총리와 나’는 ‘공부의 신’, ‘드림하이’, ‘학교2013’으로 이어지는 KBS의 겨울 월화 드라마 불패신화를 이을 ‘하이틴 가족 드라마’로 평가 받고 있다.


한 겨울 가족들이 옹기종기 모여 웃을 수 있는 밝고 긍정적인 ‘하이틴 가족드라마’의 연장선상에 있는 ‘총리와 나’는, 믿고 보는 배우 이범수와 소녀시대 윤아의 조합으로 10대부터 40대를 아우르며 시청자들을 매료시킬 예정이다.


특히 예측을 거부하는 ‘선 결혼 후 연애스캔들’의 엉뚱 상상초월 코믹 스토리는 추운 겨울, 예상을 빗나가는 따뜻한 웃음을 선사할 것으로 보이며,막장-불륜 등에 지쳐있는 시청자들에게 스트레스 없이 ‘꿀 재미’를 선사한 올 겨울 단 하나의 드라마가 될 것으로 보인다.


2.이범수가 이끌고 윤아가 망가진다! ‘상상초월 꿀잼 메이커들’


‘총리와 나’는 이범수부터 윤아까지 망가지기를 두려워하지 않는 ‘꿀잼 메이커’들의 활약이 예고돼 기대를 모으고 있다. 탄탄한 연기력의 이범수-윤아-윤시윤-채정안-류진 등은 코믹한 에피소드와 무한한 상상력의 나래가 펼쳐지는 ‘총리와 나’를 든든하게 채우며, 따스한 코믹 반전로맨스를 완성할 예정이다.


‘업무는 100점이지만 육아는 0점’인 대한민국 최연소 국무총리 권율 역을 맡은 이범수는 ‘호통 범수’를 넘어선 ‘대쪽범수’로 거듭나 진지한 코믹의 대가의 면모를 유감없이 발휘하며 극을 진두 지휘한다. 윤아는 구멍기자 남다정 역을 맡아 ‘총리 가족’에게 기적처럼 찾아온 선물 같은 어린 엄마의 모습으로 망가지기를 두려워하지 않는 열연을 펼칠 예정.


여기에 행정고시 차석도 계획한 총리실 최고의 엘리트 수행과장 강인호 역의 윤시윤과, 냉철하고 까칠한 총리실 공보실장 서혜주 역의 채정안, 출세가도를 달려온 야심만만한 기획재정부 장관 박준기 역의 류진까지. 이범수-윤아와 이들의 얽히고 설킨 이야기가 유쾌하게 펼쳐짐과 동시에, 만만치 않은 총리家 삼남매 ‘우리-나라-만세’(최수한-전민서-이도현 분)의 눈물 나는 ‘진짜 가족 만들기’ 사투가 상상초월 꿀 재미를 선사할 것으로 보인다.




3.웰메이드 ‘총리와 나’, 제작진도 특별하다!


대한민국 드라마 역사에 한 획을 그은 김은희-윤은경 콤비의 믿고 보는 극본과, KBS의 기대를 한 몸에 받고 있는 지니어스한 이소연 감독의 연출력이 만난 ‘총리와 나’는 잘 짜여지고, 잘 만들어진  ‘웰메이드 드라마’의 정수를 보여주며 안방극장에 새로운 바람을 불러 일으킬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총리와 나’는 ‘겨울연가’로 드라마의 ‘한류 바람’을 일으킨 김은희-윤은경 작가의 최신작이다. ‘겨울연가’를 비롯해 ‘여름향기’, ‘낭랑 18세’, ‘눈의 여왕’, ‘아가씨를 부탁해’ 등을 함께한 두 작가는 사려 깊고 섬세한 멜로드라마와 빠르고 경쾌한 코믹 가족 드라마를 넘나들며 필력을 뽐내 시청자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아왔다. 이들의 엉뚱하면서도 발랄한 상상력의 결정체인 ‘총리와 나’는 탄탄한 극본 안에서 탄생한 ‘코믹 반전로맨스’라는 점에서 기대를 모은다.


또한 ‘총리와 나’로 첫 메인 연출을 맡은 이소연 감독은 지니어스한 연출력으로 이미 정평이 나 있는 상태. 머릿속에 짜 놓은 콘티로 흐트러짐 없이 촬영장을 진두지휘하며,그 안에서 배우들이 마음껏 연기하게 만드는 그만의 섬세한 연출력은 배우들의 숨겨진 잠재력과 코믹 본능을 깨우기에 충분했다는 후문이다.


‘총리와 나’ 제작사 측은 “제작진과 배우 모두가 한 마음 한 뜻으로 올 겨울 시청자들의 스트레스를 날려버릴 꿀 재미 드라마를 만들기 위해 혼신의 힘을 다하고 있다”면서 “탄탄한 극복과 섬세한 연출력으로KBS 겨울 월화 ‘하이틴 가족 드라마’의 성공신화를 써 내려갈 ‘총리와 나’에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한편, '총리와 나'는 고집불통 대쪽 총리와 그와 결혼하고 싶어 안달 난 20대 꽃처녀의 코믹반전로맨스로 오늘(9일) 첫 방송 후 매주 월-화 10시에 방송된다.


/ Photo provided by KBS, 드라마틱 톡  Press Release

/ MediaPaper.KR mediapaper@ymail.com  Sejin Oh

/ The News Article was written by receiving a Press Release.

Add to Flipboard Magazine. MediaPaper FlipBoard [GO]





Visit Sejin Oh's profile on Pinterest.
Posted by Oh Sejin mediapaper

댓글을 달아 주세요


Add to Flipboard Magazine. MediaPaper FlipBoard [GO]



이범수를 시작으로 윤아-채정안-윤시윤이 수감복을 입고 줄줄이 포승줄에 엮인 모습이 포착돼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KBS 2TV 새 월화 드라마 '총리와 나'(김은희, 윤은경 극본/이소연 연출) 측은 6일 이범수-윤아-채정안-윤시윤의 수감복 사진을 공개했다.

 


Canon EOS 5D Mark III | Manual | 1/80sec | F/4.5 | ISO-3200 | 2013:11:23 21:32:33


'미래의 선택' 후속으로 오는 9일 첫 방송 예정인 '총리와 나'는 고집불통 대쪽 총리와 그와 결혼하고 싶어 안달 난 20대 꽃처녀의 코믹 반전로맨스를 담는다. 올 겨울 '노 스트레스! 꿀 잼!'을 선사할 단 하나의 드라마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커다란 눈과 황망한 표정으로 긴장감을 느끼게 하는 이범수(권율 역)와, 그 옆에 얼음처럼 굳어있는 표정의 윤아(남다정 역). 운명의 실 대신 포승줄로 엮인 두 사람의 모습과 함께, 또 다른 사진에서는 이범수 뒤로 윤아-채정안(서혜주 역)-윤시윤(강인호 역)이 굴비처럼 포승줄로 줄줄이 엮어 있다.



Canon EOS 5D Mark III | Manual | 1/80sec | F/4.5 | ISO-3200 | 2013:11:23 21:32:33


게다가 네 사람은 포박된 상태로 경찰차에서 내려 카메라 플래시 세례를 받고 있어 이들에게 도대체 무슨 일이 벌어졌는지 궁금증을 가지게 만든다. 특히,이들의 과장된 표정과 함께 추운 날씨에 깔깔이를 덧입고 손사래를 치고 있는 윤시윤의 모습 속에서 다소 긴장되지만 코믹한 느낌이 풍겨진다.


'선 결혼 후 연애스캔들'로 올 겨울 큰 웃음을 선사할 '총리와 나'에서 네 사람은 각각 다른 이유로 '대쪽 총리'이범수와 '구멍 기자'윤아의 계약결혼의 '비밀'을 지키기 위해 좌충우돌 에피소드를 펼쳐낼 계획. 네 사람이 수감복을 입고 포박된 이 장면은, 윤아가 앞으로 일어난 일들을 생각하며 '엉뚱한' 상상의 나래를 펼치는 장면을 담은 것이다.


지난달 23일 밤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촬영된 이 장면을 위해 추운 날씨에 수감복만을 입어야 했던 이범수-윤아-채정안-윤시윤은 누구 하나 빠짐없이 열연을 펼치며 경찰들에 의해 끌려가는 모습을 리얼하게 연기해냈다. 특히, 네 명의 배우는 포승줄로 몸을 묶이는 상황에서도 마치 '칙칙폭폭' 기차를 탄 듯 이범수 뒤를 졸졸 따라가는 연기에 웃음이 터졌고, 이에 현장 스태프들까지 웃음이 만발했다는 후문이다.


이범수-윤아-채정안-윤시윤의 줄줄이 수감복 사진을 접한 네티즌은 "흰색 신발에 수감복까지 깔맞춤했네요~ 뭔가 심각한데 재밌어요~", "우리 이범수 총리님 왜 경찰에 끌려가는지 궁금궁금~", "네 명이 세트로 큰 웃음 주시네요~", "상상의 나래 많이 펼쳐져 코믹한 자태 많이 보여주삼~"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와 관련해 '총리와 나' 제작사 측은 "이범수-윤아-윤시윤-채정안 등 네 사람이 환상의 호흡을 보여주며 즐겁게 촬영을 마쳤다"면서 "추운 날씨에도 서로를 알뜰히 챙기며 너나 할 것 없이 코믹한 장면을 위해 노력했다. 이들이 공들여 찍은 '총리와 나'를 마음껏 즐겨주시길 바라고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총리와 나'는 고집불통 대쪽 총리와 그와 결혼하고 싶어 안달난 20대 꽃처녀의 코믹반전로맨스를 담으며 오는 9일 첫 방송 이후 매주 월-화요일에 방송된다.


/ Photo provided by KBS, 드라마틱 톡  Press Release

/ MediaPaper.KR mediapaper@ymail.com  Sejin Oh

/ The News Article was written by receiving a Press Release.



Add to Flipboard Magazine. MediaPaper FlipBoard [GO]





Visit Sejin Oh's profile on Pinterest.
Posted by Oh Sejin mediapaper

댓글을 달아 주세요


Add to Flipboard Magazine. MediaPaper FlipBoard [GO]

 

2013년 1월 컴백을 앞두고 있는 배우 윤시윤. 그가 달달한 아이스크림 보이로 깜짝 변신해 관심이 쏠리고 있다.
 
공개된 스타일 잡지 '쎄씨'의 화보에는 발랄하고 큐트한 윤시윤의 모습이 담겼다.
 
큐트 보이가 돼 아이스크림으로 유혹하는 모습하며, 천진난만하게 카메라를 응시하는 모습이 특히나 인상적이다. 마치 지난 2009년 MBC '지붕뚫고 하이킥' 당시 맡았던 준혁 학생으로 돌아간 달달한 모습으로 팬들의 뜨거운 호응을 얻었다.
 
윤시윤은 해당 잡지와의 인터뷰를 통해 2013년 tvN '이웃집 꽃미남'으로 1년 만에 안방극장에 복귀하는 소감과 5월 중국 '해피 누들'로 중국과 이후 공익드라마로 일본 진출하는 소감을 전했다.
 
그는 특히 '트위터를 끊은 이유'에 대해 "소통을 위해 시작했지만, 의존하거나 실수할지도 모른다고 생각했다."면서 "지금 이 순간 든 생각이 나란 사람의 명제가 된다는 건 조심스럽다. 대신 오프라인으로 팬들과 더 자주 만나고 싶다"고 전했다.
 


최근 SBS '강심장'을 통해 허당 반전 매력을 선보이며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던 윤시윤. 그가 내년 1월 '이웃집 꽃미남'과 이후 이어질 중국, 일본 진출 등을 통해 한류스타로 우뚝 설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한편 '이웃집 꽃미남'은 인기 웹툰 '나는 매일 그를 훔쳐본다'를 원작으로 현대인의 엿보기 심리를 유쾌하고 발랄하게 풀어낸 16부작 로맨틱 코미디. 상처를 끌어안고 성 속에 스스로를 가둔 도시형 라푼젤 캐릭터인 고독미(박신혜 분)가 앞집 남자를 몰래 훔쳐보다 연하 꽃미남 엔리께 금(윤시윤 분)에게 발각되면서 펼쳐지는 로맨스를 담았다.

 

/ Photoed By CECI

/ MediaPaper.KR mediapaper@ymail.com  Sejin Oh

/ The News Article was written by receiving a Press Release.

 

Add to Flipboard Magazine. MediaPaper FlipBoard [GO]





Visit Sejin Oh's profile on Pinterest.
Posted by Oh Sejin mediapaper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