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08

« 2018/08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Add to Flipboard Magazine. MediaPaper FlipBoard [GO]

 

오늘(18일) 밤 최종회를 앞둔 MBC 수목 미니시리즈 [아랑사또전](극본 정윤정 / 연출 김상호). 지독하리만큼 비극적인 운명으로 재회한 '은오'(이준기)와 서씨 부인(강문영)의 안타까운 이야기가 마침내 그 결말을 맞는다.
 
지난 17일 방송된 19회에서 '은오'는 어머니를 위해 중대한 결심을 했다. 꿈 속에서 옥황상제(유승호)를 만난 '은오'는 "사부가 어머니를 살릴 방법은 전혀 없다고 했다. 하지만 영혼은 구할 수 있다고 한다. 그 안에서 고통 받는 어머니의 영혼을 자유롭게 해 드릴 거다. 그게 내가 할 수 있는 최선인 것 같다"며 '아랑'(신민아)에게 자신의 결의를 다졌다.

 

그리고 저승사자 '무영'과 함께 요괴 '홍련'(강문영)을 찾은 '은오'는 마침내 옥황상제가 내어준 비녀 '모심잠'을 그녀의 가슴에 내리꽂았다. 어머니의 몸은 구할 수 없을지언정, 영혼만은 고통에서 구하기 위해 어머니를 찔러야만 했던 '은오'의 가슴 아픈 운명에, 시청자들 또한 "은오는 정말 기구한 운명이네요. 어머니를 구하기 위해서 어머니를 죽여야 한다니. 마지막 장면에 너무 가슴 아팠습니다.", "엔딩 장면에서 펑펑 울었어요. 은오 엄마는 정말로 살 수 없는 건지ㅠㅠ" 등 안타까움을 감추지 못했다.

 

서씨 부인의 몸에서 빠져 나온 '무연'(임주은)의 영이 '아랑'의 몸에 들어가기 위해 달려가는 장면으로 엔딩을 맞으면서, 과연 서씨 부인과 '무연'의 운명은 어떻게 될 것인지 그 마지막 이야기는 오늘 밤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아랑사또전]은 경남 밀양의 아랑 전설을 모티브로 자신의 억울한 죽음의 진실을 알고 싶어하는 천방지축 기억실조증 처녀귀신 ‘아랑’(신민아)과 귀신 보는 능력을 갖고 있는 까칠하기 이를 데 없는 사또 ‘은오’(이준기)가 만나 펼치는 조선시대 판타지 로맨스 활극으로, 오늘 밤 9시 55분 최종회가 방송된다.

 

/ MediaPaper.KR mediapaper@ymail.com  Sejin Oh

/ The News Article was written by receiving a Press Release.

Add to Flipboard Magazine. MediaPaper FlipBoard [GO]





Visit Sejin Oh's profile on Pinterest.
Posted by Oh Sejin mediapaper

댓글을 달아 주세요


Add to Flipboard Magazine. MediaPaper FlipBoard [GO]

 

'아랑' '은오'(이준기)의 도움을 받아 본격적으로 자신의 죽음의 진실을 파헤치기 시작하면서 조금씩 변화의 지점들을 맞이했고, 보다 입체적인 캐릭터로 거듭났다. 

 

그 과정에서 신민아 역시 풍부한 감정연기를 선보이며 팔색조 연기력을 과시했다. 과거 '이서림'이라는 인물이었던 자신의 시신과 마주하고 3년 간의 원귀 생활을 떠올리며 오열하던 '아랑'의 모습은 [아랑사또전]의  명장면으로 손꼽히고 있다. 

 

이후 드라마가 중반을 넘어서면서 미스터리의 실타래들이 하나씩 풀리자 주인공들은 쉴 새 없이 충격적인 진실들과 마주해야 했다. '아랑'은 세 번의 보름만이 허락된 이승생활을 시작했고,더욱이 천상으로 돌아가면 '아랑'이든 '은오'든 누구 하나의 기억은 반드시 사라지게 되어 있는 슬픈 운명. 

 

신민아는 혼자 아픔을 삭이는 깊이 있는 눈빛연기로 보는 이들의 가슴을 먹먹하게 만드는가 하면, 감정을 억제한 담담한 내레이션으로 시청자들의 감정을 쥐락펴락했다. 

 

'은오'를 위해 '홍련'에게 자신의 몸을 내주려는 결단을 내린 '아랑' '홍련'과 마주하는 장면이 그려질 19, 그리고 마침내 결말을 맞게 될 20, 그간 시청자들을 웃고 울게 했던 신민아가 마지막까지 어떤 연기를 펼쳐 보일지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 MediaPaper.KR mediapaper@ymail.com  Sejin Oh

/ The News Article was written by receiving a Press Release.

Add to Flipboard Magazine. MediaPaper FlipBoard [GO]





Visit Sejin Oh's profile on Pinterest.
Posted by Oh Sejin mediapaper

댓글을 달아 주세요


Add to Flipboard Magazine. MediaPaper FlipBoard [GO]

 

가수 백지영이 목소리로 하나만으로 안방극장의 눈물샘을 자극하며 ‘OST의 여왕’다운 면모를 뽐냈다.
13일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아랑사또전'에서 은오와 아랑의 러브테마곡 10회에서 백지영이 부른 OST ‘사랑아 또 사랑아’는 아랑 (신민아 분)를 향한 은오(이준기 분)의 안타까운 마음을 한 층 더 부각시켰다.
 
백지영의 애절하면서 감성적인 보이스가 극의 몰입도를 높이며 시청자들의 마음까지 사로잡은 것.
'사랑아 또 사랑아'는 백지영의 아련함을 불러일으키는 보이스가 웅장하고 깊이 있는 20인조 오케이스트라와 조화를 이룬 아름다운 발라드곡이다.
온라인 음원 공개 이후에는 주요 음원 사이트 OST 차트 상위권에 랭크되며 음원 강자로서의 저력을 발휘하고 있다.
 
‘아랑 사또전’ 10회분에서 은오는 아랑을 마음에 두고 있지만 2달만 함께 할 수 있는 시한부 인생임을 알고 뒤 늦게 말해준 아랑에게 화내며 어쩔 수 없는 안타까운 상황에 괴로운 은오의 마음을 표현하듯 , 이 장면에서 등장한 백지영의 노래는 안타까운 극의 상황과 잘 어우러지며 시청자들의 호평을 이끌어냈다.
 
방송을 본 시청자들은 “제가 사랑을 하는 것처럼 마음이 아팠어요. 역시 지엉언니 목소리가 제 마음을 후벼 파네요”, “눈물샘을 자극하는 목소리”, “은오와 아랑의 안타까운 상황이 그대로 전달되는 듯 하네요. ”,“가사가 은오의 마음 같아요” 등의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 MediaPaper.KR mediapaper@ymail.com  Sejin Oh

/ The News Article was written by receiving a Press Release.

Add to Flipboard Magazine. MediaPaper FlipBoard [GO]





Visit Sejin Oh's profile on Pinterest.
Posted by Oh Sejin mediapaper

댓글을 달아 주세요


Add to Flipboard Magazine. MediaPaper FlipBoard [GO]

 

Canon EOS-1D Mark III | 1/125sec | F/3.2 | ISO-2500 | 2012:08:14 03:28:32

MBC 수목 미니시리즈 [아랑사또전](극본 정윤정 / 연출 김상호)이 오늘 밤 방송되는 5회에서 새로운 국면을 맞이하게 된다.
 
지난 주 방영된 4회에서 ‘아랑’(신민아)은 자신의 죽음의 진실을 알고자 옥황상제(유승호)를 찾아간 후 보름달이 세 번 뜰 때까지 이승에서의 삶을 허락 받는 장면이 전파를 타며 첫 번째 반전을 선사했다. 귀신과 사람의 안타까운 로맨스를 기대했던 시청자들에게 인간으로 컴백한 ‘아랑’과 ‘은오’의 제대로 된 러브스토리를 고대하게 하는 대목. 그러나 재회의 기쁨도 잠시, 5회에서 이들은 또 한번 위기를 맞으며 ‘아랑’의 죽음의 진실은 겉 잡을 수 없는 미궁 속으로 빠져들 전망. 스틸 사진에서 엿볼 수 있듯이 심각하고 긴박해 보이는 ‘은오’ 표정은 이들에게 어떤 일들이 벌어진 것인지, 또 과연 위기 속에서 이들이 무사히 빠져나올 수 있을 것인지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다.
 
한편, 시청률 상승세로 더욱 화제를 모으고 있는 [아랑사또전]은 경남 밀양의 아랑 전설을 모티브로 자신의 억울한 죽음의 진실을 알고 싶어하는 천방지축 기억실조증 처녀귀신 ‘아랑’(신민아)과 귀신 보는 능력을 갖고 있는 까칠하기 이를 데 없는 사또 ‘은오’(이준기)가 만나 펼치는 조선시대 판타지 로맨스 활극으로, 매주 수, 목 밤 9시 55분 MBC에서 만날 수 있다.

 

/ MediaPaper.KR mediapaper@ymail.com  Sejin Oh

/ The News Article was written by receiving a Press Release.

Add to Flipboard Magazine. MediaPaper FlipBoard [GO]





Visit Sejin Oh's profile on Pinterest.
Posted by Oh Sejin mediapaper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