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08

« 2018/08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Add to Flipboard Magazine. MediaPaper FlipBoard [GO]

 

엄태웅의 본격적인 복수의 시작으로 극 전개가 급물살을 타며 긴박감 넘치는 구성과 배우들의 몰입감 높은 열연으로 시청자들의 눈을 확실히 사로잡으며 수목극 1위 자리를 거머쥔KBS‘적도의 남자’(극본 김인영, 연출 김용수 한상우, 제작 팬 엔터테인먼트)가 두 사람의 애절함과 애틋함이 묻어나는 사진을 공개했다.
 
지난 주 ‘적도의 남자’에서는 장일(이준혁 분)이 선우(엄태웅 분)을 죽이려 한 사실을 알고 있는 수미(임정은 분)가 장일의 목을 점점 조여가며 극의 긴장감을 더한 가운데, 선우(엄태웅 분)가 아버지의 죽음을 하나씩 파헤쳐가며 노식(김영철 분)과 장일(이준혁 분)을 향한 본격적인 복수의 칼날을 세우는 모습이 그려졌다.
 
반면, 극 초반 ‘문학커플’이라 불리며 시청자들의 가슴을 설레게 하며 지고지순한 사랑을 키워왔던 선우(엄태웅 분)와 지원(이보영 분)의 13년만의 애틋한 재회는 지원을 싸늘하게 외면하는 선우의 차가운 모습만 그려져 시청자들의 마음을 애타게 했다.
 
이런 가운데 두 사람의 애절하고도 뜨거운 ‘격정 포옹’사진이 공개 돼 눈길을 끌고 있다.
 
공개 된 사진에는 아련한 눈빛으로 서로를 바라보는 엄태웅,이보영의 모습과 13년간의 그리움과 애틋함이 고스란히 묻어나는 뜨거운 포옹장면이 담겨있다. 특히, 엄태웅이 선물한 스카프를 목에 두른 이보영의 모습이 애틋함을 한층 더하고 있다.
 
자신의 복수를 위해 지원을 향한 사랑을 숨기고 외면할 수 밖에 없는 엄태웅과 그를 지켜볼 수 밖에 없는 이보영의 애절한 마음이 고스란히 전해지며, 두 사람의 로맨스가 앞으로 어떻게 전개될지 궁금증과 함께 시청자들의 애간장을 녹이고 있다.
 
사진을 접한 네티즌들은 “사진만 봐도 가슴이 두근두근”, “애틋함이 너무 안타깝다.”, “문학커플 등장! 기다렸어요~”,“복수도 좋지만, 두 사람 보면 애간장 녹아요.” 등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오늘 2일(수) 방송에서는 경필 사건을 담당하게 된 장일(이준혁 분)이 진정인과 담당검사 관계로 선우(엄태웅 분)와 다시 만나면서 또 한번 숨막히는 심리전이 전개되는 가운데, 지원(이보영 분)이 선우가 간직하고 있던 자신의 사진을 우연히 보게 된다.
 
한편, 얽히고 얽힌 인물들간의 갈등이 폭발하며 긴장감이 최고조를 이룬 가운데, 엄태웅의 치밀한 복수의 시작과 함께 다시 시작된 이보영을 사이에 둔 이준혁과의 피할 수 없는 애틋한 삼각 로맨스를 예고하며 흥미를 더하고 있는KBS‘적도의 남자’13화 방송은 오늘(2일) 밤 KBS 2TV에서 9시 55분에 방송된다.

 

/  MediaPaper.KR  mediapaper@ymail.com  Sejin Oh

Add to Flipboard Magazine. MediaPaper FlipBoard [GO]





Visit Sejin Oh's profile on Pinterest.
Posted by Oh Sejin mediapaper

댓글을 달아 주세요


Add to Flipboard Magazine. MediaPaper FlipBoard [GO]

 

Canon EOS 5D Mark II | Manual | 1/1000sec | F/2.8 | ISO-1250 | 2012:04:10 14:18:03

11일 방송된 7화가 전국시청률14.3%로 자체최고시청률 경신하며 꾸준한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는‘적도의 남자’가 엄태웅, 이준혁의 상반된 매력이 돋보이는 키스신 대결을 펼친다.
 
‘문학커플’이라 불리며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고 있는 엄태웅(선우)과 이보영(지원)이 서로에게 끌리는 마음을 조심스레 나누며 가까워 지는 모습이 그려지며 달콤한 러브라인이 본격화한 가운데, 엄태웅과 이보영, 이준혁과 임정은 커플의 상반된 매력이 물씬 풍기는 키스신 사진이 공개돼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고 있다
 
공개된 사진에는 버스에 나란히 앉아 수줍은 듯 엄태웅(선우)에게 다가가 입을 맞추는 이보영(지원)의 모습이 담겨있다. 서로의 심장 소리가 들릴 만큼 밀착한 풋풋한 두 사람이 펼치는‘버스 키스’는 서툴지만 서로에게 느끼는 설렘과 떨림이 온전히 담겨있다.
 
특히, 애틋함과 설레는 마음이 고스란히 전해지는 이보영과 슬픈 듯 아련한 표정의 엄태웅의 모습이 엇갈리며 첫사랑의 설레임이 담긴 풋풋함과 알 수 없는 애잔함이 더하며 복수를 준비하는 엄태웅의 운명과 두 사람의 로맨스가 어떻게 전개될지 시청자들의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반면,‘욕망커플’이준혁(장일)과 임정은(수미)은 도발적이고 아찔한 취중키스를 펼친다.
서로에게 이끌리는 엄태웅(선우)과 이보영(지원)의 모습을 보며 분노가 폭발한 이준혁(장일)이 괴로운 감정을 임정은(수미)에게 쏟아내며 강렬한‘취중 키스’를 퍼붓는다. 농밀한 두 사람의 키스는 엇갈린 사랑과 자신의 채울 수 없는 욕망의 감정을 폭발시키듯 격정적이며 처절한 슬픔을 고스란히 담고 있다.
 
이 두 키스신을 접한 네티즌들은 ‘이들의 캐릭터를 명확하게 보여주는 키스다.” “선우와 지원의 입맞춤은 왠지 가슴 찡하다”“수미의 고통이 느껴지는 장면이다””앞으로 이들의 엇갈린 삼각로맨스 향방이 궁금하다.”등의 뜨거운 반응이 이어졌다.
 
오늘(12일) 방송되는8회에서는 안마 봉사를 받는 손님으로 가장해 선우에게 접근한 진노식(김영철)과 선우의 위험한 재회가 그려진다. 자신에게 접근한 진노식의 목소리를 기억해 낸 선우가 진노식의 정체를 밝히는 모습과 다시 한번 자신에게 닥칠 위험을 감지하고 자신 때문에 불행해질 지원을 걱정하며 거리를 두는 모습이 애틋하게 그려진다. 또한, 아버지라 주장하는 문태주(정호빈 분)가 선우를 찾아오면서 새로운 국면을 맞는다.

 

/  MediaPaper.KR   mediapaper@ymail.com  Sejin Oh

 

Add to Flipboard Magazine. MediaPaper FlipBoard [GO]





Visit Sejin Oh's profile on Pinterest.
Posted by Oh Sejin mediapaper

댓글을 달아 주세요


Add to Flipboard Magazine. MediaPaper FlipBoard [GO]

 

Canon EOS 5D Mark II | Manual | 1/100sec | F/2.8 | ISO-5000 | 2012:04:03 16:04:33

4일 방송된 KBS2 수목드라마 ‘적도의 남자’ (극본 김인영ㆍ연출 김용수 한상우ㆍ제작 팬 엔터테인먼트)가 자체최고 시청률을 기록하며 ‘옥탑방 왕제자’를 1%로 차로 바짝 추격하며 반격을 시작했다.
 
5일 오전 시청률조사회사 AGB닐슨미디어리서치에 따르면 지난 4일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적도의 남자’ 5회의 시청률은 전국기준10.2%, 수도권기준 10.7%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 4일 방송된 4회 방송분 8.5%보다 1.7% 포인트나 상승한 수치다.
 
동 시간대 방송된 MBC ‘더킹투허츠’와 SBS ‘옥탑방 왕세자’가 각각 13.5%와 11.2%로 소폭
하락한 가운데 나홀로 시청률 상승세를 타고 있어 수목극 시청률 전쟁이 더욱 치열해 질것으로
예상된다.
 
이 날 방송에서는 실명 선고를 받고 실의에 빠진 선우가 차츰 아버지의 죽음과 자신의 사고에 대한 기억을 되찾으면서 장일에 대한 복수심을 불태우는 장면이 그려졌다.

Canon EOS 5D Mark II | Manual | 1/160sec | F/2.8 | ISO-5000 | 2012:04:03 16:08:36
 
 특히, 선우가 장일의 집에 머물면서 두 사람의 숨막히는 심리전이 펼쳐져 보는 이들을 압도했다. 자신을 죽이려 했던 장일 앞에서 태연한 눈빛으로 일관한 엄태웅과 죄책감과 두려움으로 불안에 떨다가도 그의 앞에서는 평정심을 유지하는 이준혁의 대결이 시청자들의 이목을 사로잡기에 충분했다.
 
 방송 후 네티즌들은 “엄태웅의 동공 연기 최고!”, “싸늘한 이준혁 연기에 소름돋았다.”, “두 사람 때문에 무릎꿇고 봤다”, “보는 내내 긴장되서 숨을 못 쉬었다.”등의 폭발적인 반응을 보였다.
 
 이로써 ‘적도의 남자’는 이준혁에 대한 엄태웅의 핏빛 복수를 예고하며 치열한 수목극 전쟁에서 시청률 반등에 성공할 수 있을지 시청자들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 MediaPaper.KR mediapaper@ymail.com  Sejin Oh

Add to Flipboard Magazine. MediaPaper FlipBoard [GO]





Visit Sejin Oh's profile on Pinterest.
Posted by Oh Sejin mediapaper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