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06

« 2018/06 »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Add to Flipboard Magazine. MediaPaper FlipBoard [GO]




폴라리스 엔터테인먼 ‘틸다 스윈튼 도플갱어’로 화제가 됐던 정명옥이 또 한번의 <설국열차> 패러디를 선보인다.

 

개그우먼 정명옥이 ‘SNL 코리아’에서 영화 <설국열차>의 총리 메이슨역으로 분한 틸다 스윈튼으로 재등장한다. 지난 10일(토) 방송된 ‘SNL 코리아-<설국열차>편’에서 틸다 스윈튼과 100%의 싱크로율을 선보였던 정명옥은 순백색의 의상과 독특한 구강구조는 물론 틸다 스윈튼 특유의 발성까지 완벽 소화하며 시청자들에게 큰 웃음을 선사했다.

 

오는 24일(토) 방송될 ‘SNL 코리아’에서는 유세윤, 박재범, 김민교, 김원해 등 지난 패러디편에 출연했던 모든 출연자들이 재등장해 더 강력한 웃음 폭탄을 선사할 예정. 특히 유세윤과 정명옥의 대립 장면은 극한 반전을 예고하고 있어 시청자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한편, ‘SNL 코리아’ 관계자는 “정명옥의 변신은 제작진들도 예상치 못한 ‘신의 한 수’ 였다. MBC ‘웃고 또 웃고-나도 가수다’에서 박정현, 인순이 모창 때도 그렇지만 한 사람 안에 이렇게 다양한 모습이 담길 수 있다는 사실에 놀랐다”고 전했다.

 

더 강력한 패러디로 신선한 웃음을 선사할 ‘SNL 코리아-<설국열차>편’은 8월 24일 토요일 밤 11시 tvN에서 방송된다.


/ Photo provided by KOEN Press Release

/ MediaPaper.KR mediapaper@ymail.com  Sejin Oh

/ The News Article was written by receiving a Press Release.

Add to Flipboard Magazine. MediaPaper FlipBoard [GO]





Visit Sejin Oh's profile on Pinterest.
Posted by Oh Sejin mediapaper

댓글을 달아 주세요


Add to Flipboard Magazine. MediaPaper FlipBoard [GO]

 

 

최강희와 주원이 얼큰이로 변신했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는 '길로와 서원 대두짤'이라는 제목의 게시글이 올라와 누리꾼들 사이에서 화제가 됐다. 이는 MBC 수목 미니시리즈 '7급 공무원'(극본: 천성일/연출: 김상협/제작: ㈜사과나무픽쳐스, (유)커튼콜제작단)의 깨알 같은 패러디물로 '7급 공무원'에 대한 뜨거운 관심을 입증하고 있다.

 

서원(최강희)와 길로(주원)의 달달 로맨스와 관련된 대두짤 시리즈는 두 사람의 실감나는 표정을 임팩트 있고 귀엽게 표현했다. 이어, 양쪽 볼에 띄운 홍조는 이들의 수줍은 관계를 강조시킨 가운데 톡톡 튀는 내용이 웃음을 자아내고 있다.

 

특히, 길로가 진지한 얼굴로 서원에게 이별을 고하는 모습이라든지, "병원에서 머리 더 줄여달라고 그럴 걸 그랬나? 괜찮아? 안 무거워"라는 서원에게 길로가 "괜찮아. 버틸 만 해"라며 안심시키는 모습은 보는 이들에게 큰 웃음을 선사한다.

 

이에, 인터넷 커뮤니티 사이트에서는 "대두짤도 웃긴데 스토리까지 살아있어ㅋㅋ" "올ㅋ 씽크빅 대박!" "길로 완전 해맑아ㅋㅋ 귀욤열매 먹고 머리 대빵 커져랏!" " 캐멋진 길로가 겸댕이가 돼버렸네ㅋ" 등 다양한 반응을 이어갔다.

 

/ MediaPaper.KR mediapaper@ymail.com  Sejin Oh
/ The News Article was written by receiving a Press Release.

Add to Flipboard Magazine. MediaPaper FlipBoard [GO]





Visit Sejin Oh's profile on Pinterest.
Posted by Oh Sejin mediapaper

댓글을 달아 주세요


Add to Flipboard Magazine. MediaPaper FlipBoard [GO]

 

걸그룹 이엑스아이디(EXID) 멤버 엘리(LE)가 인기 작곡가 신사동 호랭이와 함께 찍은 사진을 공개해 시선을 모으고 있다.
 
지난 25일, 엘리(LE)가 걸그룹 이엑스아이디의 공식 트위터를 통해 “내가 만든 곡을 열심히 들어주는 호랭이 오빠, 고맙습니다.” 라는 짤막한 문구와 함께 작곡가 신사동 호랭이와 찍은 두 장의 사진을 공개해 네티즌들의 눈길을 끌고 있는 것.
 
공개된 사진 속 신사동 호랭이와 엘리(LE)는 다정하게 브이(V)를 그리고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으며, 또 엘리(LE) 가 작곡한 곡을 귀담아 들어주는 듯한 신사동 호랭이의 모습이 담겨 있어, 사진을 접한 네티즌들은 “두 분의 훈훈한 모습이 보기 좋다.” “엘리의 자작곡 <매일밤> 너무 좋다.” “엘리는 물론, 이엑스아이디는 무한한 가능성이 있는 그룹이다.” 등의 뜨거운 반응을 나타내고 있다고.
 
이에 작곡가 신사동 호랭이는 “엘리(LE)는 작사, 작곡능력이 뛰어나다. 감수성이 풍부하며 표현 력이 탁월해 향후 가수뿐 아니라 작곡가로써도 기대가 된다.”며 엘리(LE)에 대한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는 후문.
 
또한 엘리(LE)는 그룹 이엑스아이디 디지털 싱글 ‘매일밤’의 작사와 작곡을 맡았으며, 현아&현승 ‘트러블메이커(Trouble Maker)'의 랩 메이킹과 허각& 엘리(LE)의 ‘그 노래를 틀 때마다’ 작사에 참여, 최근 여성 4인조 그룹 쥬얼리(Jewelry)의 새 앨범 타이틀곡 ‘룩앳미(Look At Me)’의 통통 튀는 공감 가사를 만들어내며 작사 능력을 또 한번 입증한 바 있다. 
 
/  사진제공 : 벤자민엔터테인먼트, AB엔터테인먼트

/ MediaPaper.KR mediapaper@ymail.com  Sejin Oh

/ The News Article was written by receiving a Press Release.

Add to Flipboard Magazine. MediaPaper FlipBoard [GO]





Visit Sejin Oh's profile on Pinterest.
Posted by Oh Sejin mediapaper

댓글을 달아 주세요


Add to Flipboard Magazine. MediaPaper FlipBoard [GO]

 

Canon EOS 5D Mark II | Aperture priority | 1/80sec | F/2.8 | ISO-6400 | 2012:06:15 21:23:04

“낭자가 먼저 나를 죽였소. 그 혀로, 그 말로.”
 
시청자들에게 매력적인 캐릭터로 주목 받고 있는 ‘닥터 진’ 김재중(김경탁 역)의 매회 의미심장한 명대사가 화제다.
 
드라마에서 김재중(김경탁 역)은 매사 신중하고 과묵한 종사관역을 맡아, 시련에 부딪힐 때마다 인상적인 대사로 자신의 상황을 압축해서 표현해왔다.
 
지난 8회 방송에서 먼 길을 떠나려는 영휘(진이한 분)가 경탁에게 영래(박민영 분)를 부탁하고, 이에 경탁은 “내가 죽어서 낭자를 살릴 수 있다면 기꺼이 내가 죽겠네. 혹 낭자가 죽어야 내가 살 수 있다면 그때도 내가 죽을 것이야.”라며 그녀를 향한 자신의 깊은 애정을 표현했다. 또 9회에서 경탁과의 혼사를 고사하고 죽여달라 비는 영래에게 “낭자가 먼저 나를 죽였소. 그 혀로, 그 말로”라는 짧지만 임팩트있는 대사로 그의 무너지는 심정을 드러냈다.
 
그리고 20년지기 죽마고우인 영휘는 안동김씨 가문의 비리로 더럽혀진 조선을 뒤집겠다는 사명으로 비밀조직의 우두머리가 되어 경탁과의 대립을 피할 수 없다. 이하응(이범수 분)을 암살하려다 붙잡힌 경탁은, 결국 그 집안에서 버려질 것이니 나와 뜻을 함께하자는 영휘에게 “버려지는 것이 두려우면 쓰이지도 않았겠지. 서있는 곳만 다를 뿐 우린 같은 처지라네”라며 따를 수 밖에 없는 가혹한 운명을 얘기했다.
 
이런 명대사 릴레이에 시청자들은 “김경탁 입만 열면 명대사가 줄줄, 명대사 제조기”, “오늘 방송에서도 명대사 작렬! 실망시키지 않는다”, “상황을 대변하는 대사들을 잘 표현해내는 것 같다”며 뜨거운 반응을 보임과 동시에, 대사를 응용한 각종 패러디물을 만들어 그 관심을 입증하고 있다.
 
이에 드라마 관계자는 “혼란스러운 인물들의 감정과 정치적인 상황들이 김경탁의 대사로 인해 시청자들에게 훨씬 더 극적으로 전달되는 것 같다”며 “극의 특성상 대사에 문어체가 많은데, 김재중이 어색하지 않게 소화해주어 대사를 잘 살리는 것 같다”고 전했다.
 
한편, 김재중은 최근 16회에 등장한 ‘낭자가 죽어야 하는 이유는 알겠소. 이제 내가 살아야 하는 이유를 말해보시오’를 자신만의 명대사로 꼽으며, “타임슬립 스토리 속에서 혼란스러운 상황에 처한 김경탁의 운명을 가장 잘 표현한 말인 것 같다”고 그 이유를 밝혔다.

 

/ MediaPaper.KR mediapaper@ymail.com  Sejin Oh

/ The News Article was written by receiving a Press Release.

Add to Flipboard Magazine. MediaPaper FlipBoard [GO]





Visit Sejin Oh's profile on Pinterest.
Posted by Oh Sejin mediapaper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