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2

« 2017/12 »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  
  •  
  •  
2015.11.03 13:31

BMW at SEMA 2015. On News/Car2015.11.03 13:31


Add to Flipboard Magazine. MediaPaper FlipBoard [GO]


BMW M4 Coupé mit BMW M Performance Parts front view (11/2015)


The Speciality Equipment Market Association (SEMA) in Las Vegas (Nevada, USA) is regarded worldwide as the leading trade show for customisation and sports tuning. The new products presented at SEMA to trade experts influence the entire scene and set trends. At this year's SEMA show from November 3rd to 6th 2015, BMW presents a selection of distinctively sports-oriented BMW M Performance Parts to the trade fair audience. Located on the lower level of South Hall (Stand 40247), trade fair visitors will see a BMW M Performance modified BMW M4 Coupé as well as the first BMW M Performance Parts for the new BMW M2 Coupé.

What is more, the new "M Performance" inscription in dynamic technical design is to be seen on selected parts. The inscription reflects the increased dynamic flair of BMW M Performance as well as underscoring the essential functional orientation of all BMW M Performance Parts. Evidence of this is also to be seen in the new, extremely sporty parts and components with which BMW has fitted the demonstration vehicle. The new inscription will initially appear on the BMW M Performance Parts for the models BMW M2 Coupé and BMW M4 Coupé, but in future it will be used for the entire BMW M Performance product portfolio.


BMW M4 Coupé with M Performance Parts – exterior. 

The BMW M4 Coupé is regarded as the ultimate driving machine and the benchmark for sporty driving dynamics in its class. This status is also reflected in its appearance, which is defined by motor racing style. It is now possible to enhance this look even further by means of the new BMW M Performance aerodynamic components. The front inserts in high-end carbon fibre (CFRP) and the BMW M Performance front trim grille in high-gloss black give the face of the BMW M4 Coupé an even more striking expression. The lateral BMW M Performance side sill attachments made of polyurethane (PUR) with the new “M Performance” inscription emphasise the dynamic elegance of the BMW M4 Coupé. BMW M Performance exterior mirror caps in carbon fibre finish, the lateral BMW M Performance side gills in high-gloss black in the M gill elements and BMW M Performance motor racing stripes applied to the body perfectly supplement the dynamic side view.

Meanwhile at the rear of the car, a BMW M Performance carbon fibre diffuser with three strikingly shaped bars derived from motorsports and a newly designed BMW M Performance through-flow rear spoiler likewise made of carbon fibre further highlight the powerful rear section of the BMW M4 Coupé. The new “M Performance” inscription on the lateral end plates of the rear spoiler as well as the motorsports stripes on the spoiler connecting sections constitute a further distinctive visual highlight.

These attachment parts, some elaborately crafted by hand, not only give the BMW M4 Coupé a distinctive and high-end appearance, they also provide a perfect match for the car's highly expressive design. What is more, all BMW M Performance aerodynamic components are harmonised with the car's airflow response, so they ensure optimised aerodynamic performance as well as supporting an ambitious driving style. The adjustable BMW M Performance coilover suspension likewise enhances sporty driving pleasure. The lowered suspension intensifies the distinctively sporty look of the BMW M4 Coupé as well as conveying a more dynamic ride feel.


BMW M Performance exhaust system: more sound, less weight. 

The lightweight construction exhaust system comprises a stainless steel exhaust duct with a rear silencer made entirely of titanium and bearing the “M Performance” inscription when viewed from the rear. Eye-catching BMW M Performance tailpipe trim elements made of carbon fibre with M logo add another visual highlight. There are two settings available to adjust the sound characteristics of the BMW M Performance silencer system, each of which is linked to the performance characteristics of the engine activated at the press of a button. Even the standard mode is impressive with its striking, sports-style sound that is still well-suited to everyday use.

Meanwhile the powerful in-line 6-cylinder with M TwinPower Turbo Technology remains the same, offering an output of 317 kW/431 hp (combined fuel consumption: 8.3 l/100 km, combined CO2 emissions: 194 g/km)* and combining enthralling driving dynamics with impressive efficiency in a way that is unrivalled by any other engine in its output class. Fitted with an M twin-clutch transmission, the BMW M4 Coupé exhibition car at SEMA accelerates in just 4.1 seconds from standing to 100 km/h. The top speed is electronically cut off at 250 km/h.









BMW M4 Coupé with M Performance Parts – interior. 

On the inside, one eye-catching feature is the BMW M Performance steering wheel Pro with a rim in Alcantara Anthracite. The steering wheel trim element is in clear-finish carbon fibre and also bears the "M Performance" inscription. At the 12-o'clock position the steering wheel rim features a blue centre-position marking derived from motorsports.

A BMW M Performance gear selection lever for the M twin-clutch transmission (M DKG) protrudes from the BMW M Performance centre console trim, perfectly fitting the driver's hand. The light and yet highly resilient composite material carbon fibre was also used for the door handles and the handbrake handle with Alcantara gaiter. Meanwhile the driver's feet control a pedal system fitted with BMW M Performance pedal covers that are made of stainless steel. The trade show vehicle also features LED door projectors. From January 2016 the first of the new BMW M Performance Parts will be available for the BMW M4 Coupé. The entire range of parts will be available from the BMW dealer network by June 2016.





First BMW M Performance Parts for the new BMW M2 Coupé. 

Not long after the world premiere of the new BMW M2 Coupé, BMW now presents BMW M Performance Parts at SEMA 2015 which were developed especially for this compact high-performance athlete. These include black gloss trim grilles with M specific twin trim bars for the front kidney grille elements, featuring trim ring surrounds which are likewise finished in black gloss. Black gloss trim bars are also available for the side M gill elements as well as BMW M Performance exterior mirror caps in carbon fibre. A BMW M Performance rear spoiler in carbon fibre finish, the newly developed BMW M Performance suspension and the sports exhaust with flap system for the new BMW M2 Coupé with tailpipe trim elements in carbon fibre are exhibited at SEMA for the first time. Exhibits that demonstrate individualisation of the interior are a BMW M Performance steering wheel with Alcantara cover and an open-pore carbon fibre trim element, a BMW M Performance gear selection lever complete with trim element for the M twin-clutch transmission, likewise in open-pore carbon fibre, a BMW M Performance centre console combining carbon fibre and Alcantara and pedal covers in stainless steel. Further details of BMW M Performance Parts for the new BMW M2 Coupé will be available in the course of spring 2016.


/ Photo & Media provided by BMW Press Release

/ MediaPaper.KR mediapaper@ymail.com  Sejin Oh

/ The News Article was written by receiving a Press Release.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Add to Flipboard Magazine. MediaPaper FlipBoard [GO]





Visit Sejin Oh's profile on Pinterest.
Posted by Oh Sejin mediapaper

댓글을 달아 주세요


Add to Flipboard Magazine. MediaPaper FlipBoard [GO]


Canon EOS 5D Mark III | Normal program | 1/200sec | F/3.5 | ISO-100 | 2015:09:12 14:25:51


세계 최대 규모의 종합 재난/대테러 훈련인 어번쉴드(Urban Shield) 에서 대한민국 경찰청 경찰특공대(KNP)가 참가 첫해에 종합 8위를 차지했다. 


Canon EOS 5D Mark III | Shutter priority | 1/1000sec | F/7.1 | ISO-200 | 2015:09:10 09:31:36



어번쉴드는 미국 알라메다 카운디 보안국(ACSO)에서 매년 개최 되며 미국내 사업기관, 전술작전팀, 응급구조팀, 재난대비팀들이 수천명 참가하는 대규모 훈련이다. 


어번쉴드 대회가 권위가 있는 이유는 다른 전술 훈련 대회와 달리 실제 업무 공간에서 다양한 재난/대테러훈련 시나리오를 실제 주요 시설에서 실시되며, 그 시설을 관리하는 사법당국 관계자와 국내외 기관 전문가들이 전술평가관이 되어 참가팀들을 실제적이고 효과적인지 평가하고 매년 대응 플랫폼을 업그레이드 하고 있다.



Canon EOS 5D Mark III | Normal program | 1/320sec | F/5.0 | ISO-100 | 2015:09:12 15:37:14


Canon EOS 5D Mark III | Normal program | 1/400sec | F/7.1 | ISO-100 | 2015:09:13 15:39:18


Canon EOS 5D Mark III | Normal program | 1/200sec | F/3.2 | ISO-100 | 2015:09:12 14:32:39


Canon EOS 5D Mark III | Normal program | 1/160sec | F/2.8 | ISO-100 | 2015:09:12 15:41:06


Canon EOS 5D Mark III | Normal program | 1/160sec | F/4.0 | ISO-100 | 2015:09:12 14:29:54


Canon EOS 5D Mark III | Normal program | 1/40sec | F/4.0 | ISO-2000 | 2015:09:13 13:22:23


D-LUX 5 | Normal program | 1/20sec | F/2.0 | ISO-800 | 2010:01:09 17:19:18


Canon EOS 5D Mark III | Normal program | 1/200sec | F/3.2 | ISO-100 | 2015:09:12 15:40:54


Canon EOS 5D Mark III | Normal program | 1/200sec | F/10.0 | ISO-100 | 2015:09:13 15:38:44


Canon EOS 5D Mark III | Normal program | 1/60sec | F/4.5 | ISO-100 | 2015:09:13 17:03:07


Canon EOS 5D Mark III | Normal program | 1/200sec | F/8.0 | ISO-100 | 2015:09:13 16:59:27


Canon EOS 5D Mark III | Normal program | 1/125sec | F/7.1 | ISO-100 | 2015:09:13 17:01:55


SAMSUNG-SM-N910A | Normal program | 1/470sec | F/2.2 | ISO-40 | 2015:09:12 12:57:13


D-LUX 5 | Normal program | 1/160sec | F/2.8 | ISO-80 | 2010:01:10 09:54:48


Canon EOS 5D Mark III | Manual | 1/320sec | F/9.0 | ISO-400 | 2015:09:13 10:12:01


Canon EOS 5D Mark III | Normal program | 1/160sec | F/9.0 | ISO-100 | 2015:09:13 10:16:33

▲ 2015년 어번쉴드 재난/대테러 훈련 ⓒKevin Mah


어번쉴드 재난/테러 통합 대응훈련은 48시간 동안 인구 고밀도 지역에서 일어 날 수 있는 재난 및 주요 비상 사태를 대비하여 국가 사고 관리시스템(National Incident Management System, NIMS)과 표준화 된 재난 관리시스템(Standardized Emergency Management System,SEMS)을 활용하여 관리되고, 국립 응답 프레임워크(National Response Framework,NRF)를 이용하여 예방-접수-처리 및 복구를 위한 통합 훈련을 실시함으로써, 다양한 기관들의 효율적인 도시 통합 시스템을 테스트하고 보완하는데 목적이 있다.


대회관계자들은 현장 정보가 부족한 해외팀이 참가 첫해에 10위권 안으로 들어가는 것은 매우 이례적인 일이라며 경찰특공대의 우수한 성적에 찬사를 보냈다. 특히, 올해로 경찰청 창설 70주년을 맞아 세계적인 재해/대테러 어번쉴드훈련에서 참가해서 대한민국 경찰특공대가 국내외에 재난 및 대테러역량을 세계적으로 인정 받게 되었다.


어번쉴드는 매년 미국 캘리포니아주 알라메다 카운티에서 개최되며 참가팀들은 48시간 동안 무수면으로 영어로 인질구조, 기차작전, 비행기작전, 실내소탕, 실사격, 장애물코스 등 36개의 전술 시나리오를 테스트 받는다.


올해 종합 우승은 센크라멘토 시경 경찰특공대가 우승 했다.


/ 미국 오클랜드 - 오세진, Kevin Mah 기자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Add to Flipboard Magazine. MediaPaper FlipBoard [GO]





Visit Sejin Oh's profile on Pinterest.
Posted by Oh Sejin mediapaper

댓글을 달아 주세요


Add to Flipboard Magazine. MediaPaper FlipBoard [GO]


3DR SOLO는 고프로기반의 카메라와 SOLO전용 짐벌시스템으로 촬영이 가능하고 정형화된 촬영기법(일명 패턴 촬영)이 가능해집니다.

취미용 드론중에서 기술적인 부분과 사용자 편의도의 짐벌 완성도는 아무래도 취미드론시장에 선발주자인 DJI사의 젠뮤즈시리즈를 최고로 인정하고 있습니다. 아직 솔로 경우는 개선이 필요한 부분이 많이 있습니다. 다만, 기대가 되는 부분은 펌웨어상으로 개선이 될 수 있는 기술이 3DR이 보유하고 있기 때문에 사용자들이 컨플레인 사항을 리뷰하면 경쟁사에 비교해서 단기간에 문제를 해결을 해줄것으로 생각이 들고 있습니다.

짐벌세팅에서 중요한것은 CG, 짐벌 밸런스, 기체의 세팅법등등이 있습니다.

우선 3DR에서 추천하는 방법으로 세팅을 3가지중 2가지를 선행해야 할 것이 있습니다.




1. CG 설정 : 전용짐벌로 사용자 수정 사항없음

2. 밸런스 설정 : 고프로의 버전별 밸런스용 무게추를 정확하게 설치하는것

3. 기체용 앱세팅 : 솔로 전용앱에서 솔로기체 비행속도 (중간 아하로 설정 가능하면 거북이 근접 추천) / 카메라 팬 속도 : (중간 이하로 설정 가능하면 거북이쪽 추천) 





2번과 3번만 설정을 해줘도 촬영에 안정화에 도움이 있습니다.




<주의> 솔로 전원을 인가하면 기체 부팅을 하면서 짐벌도 세팅을 하게 됩니다. 이때 절대로 기체를 움직이거나 짐벌을 만지시면 않됩니다. 짐벌을 만지게되면 짐벌 조정하는 기준점이 정확하지 않아 짐벌의 오류가 일어 날 수 있습니다.


개인적으로 추가적으로 제가 드리고 싶은 사항은.. 
※ 공식적인 것이 아닌 개인적인 의견입니다

1. 기체의 지자계 및 캘리브레이션 체크 : 자동조종모드에서 기체의 오작동 및 진동의 원인이 되기도 합니다.

2. 프롭 밸런싱 확인
밸런스 문제로 기체 진동의 원인이 됩니다. 프롭은 비행시 계속 피로가 누적되어 실제로 멀정하게 보여도 비행시마다 성능이 저하되고 결국은 파괴 됩니다. 비행후 육안 검사시 괜찮더라도 일정 수준 비행하면 교체 합니다.

3. GPS LOCK기능은 전용 기능에서 사용 (셀프카메라,케이블캠,오빗,팔로우미) 하고 고도유지가 되는 모드에서 촬영 노력
DJI에서도 GPS모드에서 짐벌 촬영보다 ATTI 모드에서 촬영이 부드럽습니다. 이유는 GPS모드는 기체가 바람에 흐르는 것을 방지 하기위해서 자속 위치/고도 유지를 위해서 모터에 추력이 계속 부하가 높아지는 경우가 있습니다. 이때 진동과 기타 문제가 발생되기 때문입니다.

4. 패턴촬영이 장점이 되지만 완전 자동의 완벽한 기능은 아니다!
패턴촬영 (셀프카메라, 오빗, 케이블캠, 팔로우미)에서는 기체가 지정된 구간에서 패턴 촬영이 가능해 집니다. 

이때는 지정된 XY좌표  지정된고도와 연동되어 사용되며, 촬영의 디테일을 위해서 패턴촬영에 보조조정기능을 제공합니다. 패턴 촬영은 자동비행으로 패턴비행시는 왼쪽과 오른쪽 스틱의 기능이 세부 촬영기능으로 변경됩니다. 

패턴비행기능은 인공지능이나 만능이 아니기때문에 제조사와 사용자의 노력이 조금 더 필요합니다. 제조사의 역활은사람들이 많이 사용하는 패턴에 맞추어계속 프로그램의 버전업이 필요하고, 사용자들은  제조사가 제공하는 패턴촬영의 특징을 잘 이해하고 사용을 해야 정확한 촬영이 가능합니다.

<아래는 Orbit Lock 예제입니다.>





솔로의 H/W를 100% 활용해서, 좀 더 정확하게 촬영할려면 시나리오 촬영이 가능한 3DR Tower APP(안드로이드용)사용하면 됩니다. 단 iOS는 제공하지 않습니다.

하지만 셋팅에 주의 사항이 있으니 아래 영상을 참조해서 사용하면 됩니다. (이 기능은 육안비행을 규정한 국토부 규정에 문제가 될 수있어, 150M 고도 이하이면서 비행이 가능한 지역에서, 육안비행이 가능한 지역에서만 테스트를 권고하며, 모든 법적인 책임은 사용한 본인에게 있음을 사전 고지합니다.)


















5. DJI와 3DR의 짐벌의 운영 방식이 틀린 부분이 있음 (DJI는 2인<비행과 촬영부분분리>, 솔로는 1인 개념이 강함)
- DJI : 비행과 촬영을 2가지로 분리해서 운영 2인칭 촬영 고려. 그래서 촬영에 자유도가 더 높음. 짐벌의 3Way중 팬/틸트 중심, 롤은 보정개념 수동 촬영
- 3DR : 비행과 촬영을 같이 결함해서 1인칭 촬영 운영 고려. 그래서 촬영시 촬영부분 자동화가 가능하도록 패턴촬영 추가됨. 짐벌의 3Way중 틸트 기능이 주요 제어를 함, 팬기능은 기체에 비행으로, 롤은 짐벌에서 흔들림 보정개념으로 보입니다. 
아래의 조정기를 보셔도 이해가 되실텐데, 틸트가 중요한 포지션으로 되어있고, 틸트에관련된 부분이 강조 된것을 볼 수 있습니다. (틸트 매뉴얼<좌) 틸트 프리셋2개 및 틸트 스피드 조정) 하지만 3DR도 DJI처럼 짐벌을 APP에서 직접 제어를 할 수 있는 기능 강화도 필요해 보입니다.




6. 전용 짐벌이 마음에 들지 않으면 타사 서트 파티 제품을 사용.
전용짐벌이 가격이 높다고 생각하시는 분들이 계신것 같습니다. (저도 부담 스러웠지만 패턴 촬영때문에 구입을 했습니다. TT) 현재 전용 짐벌만 사용이 가능한건 아닙니다. 페이유나 타롯제품등 제품들도 약간의 커스텀 수정을 하면 사용이 가능합니다. 커스텀의 수준에 따라 다만 전용 패턴촬영이나 일부 기능은 제한이 있을 수 있습니다. 단점은 공식 AS에 제한이 있을 수 있습니다.

7. SOLO 전용 APP이 마음에 들지 않으면 3DR 제품을 사용.
3DR솔로 앱은 안드로이드와 iOS버전의 기능과 내용이 조금 다릅니다. 현재 안드로이드도 OS버전에 따라 전용앱이 설치가 않되는 경우도 있고, iOS는 안드로이드보다 Apple iTunes 앱등록이 까다롭기때문에 안드로이드보다 늦게 등록이 될 수 밖에 없습니다. 특히 APP제작시 모든것을 제작하는게 아니라 라이브러리를 연동하는데 현재 문제가 생긴 부분이 있는것 같습니다.

전 iOS인 아이폰으로 사용중인데 SOLO 앱에서 조정기 Mode변경 모드가 아직없고, 지도 라이브러리가 애플맵 위성 맵으로 되어있어 안드로이드 계열의 위성 지도라이브러리(구글맵)보다 축적이 터무니 없이 부족해 보입니다. 차라리 애플버전의 솔로앱은 위성보다 확대가 좀더 가능한 2D맵도 사용할수 있게 해주는게  솔로앱에서 선택이 가능하게 개선하거나 타사지도를 라이브러리로 사용가능하게 개선 하는것도 도움이 될거라 생각됩니다. (뭐 이런건 시간이 문제이라 생각합니다. 소프트웨어로 해결이 가능한 부분이 많고, 이런건 사용자면 똑 같이 불만이거든요.. iOS기기에서 오빗을 사용하면 불만 발생이100%라 생각합니다)

아무래도 DJI에 익숙해져 계신분들이 많아서 솔로의 짐벌운영이나 패턴촬영에 익숙하지 않으신 부분이 있는것 같습니다. 이부분을 몇번만 테스트 해보면 금방 익숙해지실것 같습니다.

현재 솔로는 여러가지로 기능 및 버그를 개선해 나가야 할 제품일 수 있습니다. 출시되어 버전이 3버젼인 DJI 팬텀보다 완성도에선 따라갈려면 출시된지 얼마된 버전1의 솔로는 시간이 조금 필요해 보입니다. 하지만 솔로의 잠재력은 강력한 H/W와 개방형 소프트웨어로 게체, 콘트롤러, APP 소프트웨어 개선으로 기능이 충분히 개선 될 수 있는것이 장점인것 같습니다.

그리고 임베디드 컴퓨터의 도움으로 촬영되는 패턴 촬영은 타사와 비교해서 경쟁력이 충분히 있어 보입니다.(단 픽스호크나 APM기반의 경쟁회사 제품은 금방 따라 올수도 있지만요^^)

카메라도 제조사의 설계를 하는 방식에 따라 사용법이 조금씩 다르고 명칭도 다릅니다. 물론 솔로는 후발주자라는 문제까지 있어서 아직은 보완이 필요한것도 사실이지만, 지금의 단점을 잘 알고 사용한다면 충분히 좋은 결과의 영상물을 촬영하실 수 있을 것 같습니다.


/ Photo & Media provided by  3DR & 세파스 Press Release

/ MediaPaper.KR mediapaper@ymail.com  Sejin Oh

/ The News Article was written by receiving a Press Release.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Add to Flipboard Magazine. MediaPaper FlipBoard [GO]





Visit Sejin Oh's profile on Pinterest.
Posted by Oh Sejin mediapaper

댓글을 달아 주세요


Add to Flipboard Magazine. MediaPaper FlipBoard [GO]



영화 심야식당의 원작은 일본 아마존 기준 평점 만점, 일본에서만 누적판매 240만부를 기록한 베스트셀러 만화이다. 2007년 일본 만화 잡지 '빅코믹 오리지널'에 첫 발간되어 약 9년 동안 사랑 받고 있는 이 작품의 작가 아베 야로는 불혹에 만화계로 입문했다. 광고제작자였던 그는 자신의 장점을 십분 살린 간결한 그림체와 일본인의 향수를 자극하는 서정적인 스토리로 전 세계를 사로 잡았다. 




심야식당은 과거를 알 수 없는 주인 '마스터'가 운영하는 작은 술집을 배경으로 각양각색의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밤 12시부터 아침 7시까지만 운영하는 이곳은 일명 '심야식당'으로 불리며 일을 마친 샐러리맨, 스트리퍼, 깡패, 게이 등 기존에 볼 수 없었던 주인공들이 등장, 만화계에 센세이션을 일으켰다. 아베 야로 작가는 "[심야식당]에 나오는 사람들은 보통 만화에서 주인공이 될 수 없는 사람들이다. 하지만 오히려 주인공이 아닌 삶을 살아가기에 더욱 특별하다" 라며 작품의 가치를 설명했다. 각각의 이야기마다 '마스터'가 만든 음식을 중심으로 꿈과 사랑의 기쁨과 좌절을 맛볼 수 있는 원작의 매력은 모든 연령층을 매료시키며 다양한 문화로 표현되고 있다. 




만화 심야식당은 인기에 힘입어 드라마, 뮤지컬, 영화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방법으로 삶에 지친 도시인들을 위로하고 있다. 이번 영화 <심야식당>은 이와 같이 작품성, 재미를 모두 갖춘 원작의 매력을 그대로 가져온다. 음식을 다룬 영화가 보여주던 요리 대결이 아닌 우리가 평소에 즐겨 먹는 음식이 주는 위로와 공감의 힘을 여실히 드러낼 예정이다. 


/ Photo & Media provided by 호호호비치 Press Release

/ MediaPaper.KR mediapaper@ymail.com  Sejin Oh

/ The News Article was written by receiving a Press Release.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Add to Flipboard Magazine. MediaPaper FlipBoard [GO]





Visit Sejin Oh's profile on Pinterest.
Posted by Oh Sejin mediapaper

댓글을 달아 주세요


Add to Flipboard Magazine. MediaPaper FlipBoard [GO]




'왕의 얼굴' 속 색다른 삼각관계가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KBS 2TV 특별기획드라마 ‘왕의 얼굴’(극본 이향희, 윤수정, 연출 윤성식, 차영훈, 제작 왕의 얼굴 문화산업전문회사, KBS미디어)의 서인국(광해 역)과 윤봉길(영신 역), 임지규(허균 역)의 우정보다 진한 삼각관계가 시청자들 사이에 화제몰이 중이다.


극중 광해의 호위무사이자 내관인 영신은 적들로 판치는 구중궁궐에서 유일한 친구이자 동지로 광해를 살뜰히 보살펴 왔다. 철없던 왕자 시절에는 둘도 없는 동무로, 전란의 소용돌이 속에서는 생사를 함께 했던 전우로, 권력암투의 파고를 헤쳐나가는 광해를 위해 '산전수전 공중전'을 마다하지 않는 영신은 그 순박한 천성과 천진난만한 미소로 '영블리'란 애칭까지 얻은 바 있다.


그러나 '광바라기' 영신에게 강력한 라이벌이 등장했으니, 바로 임란 후 광해의 새로운 조력자로서 급부상한 허균이다. 세자를 보증 삼아 투전판에서 노름을 벌이던 '간 큰' 선비 허균은 능글능글 한없이 가벼워 보이지만 번뜩이는 지략으로 궁중암투의 지형을 꿰며 광해를 지원사격하고 있다.


전란을 겪으며 한층 성숙해진 광해의 무게감과 허랑방탕한 허균의 가벼움이 대비되며 마치 청춘활극을 보는 듯 상큼한 '브로맨스'가 전개되는 상황에서, 주군과 허물 없이 동고동락하는 가운데 '광영커플'의 영예를 안은 영신이 허균을 본능적으로 경계하는 모습이 웃음을 자아내고 있다. 광해를 사이에 두고 '케미 경쟁'을 벌이는 영신과 허균의 코믹한 신경전이 클라이맥스를 향해 달려가는 '왕의 얼굴'의 새로운 관전포인트로 자리잡을 것으로 보인다.


숨막히는 긴장이 감도는 궁중암투의 현장에서 세 남자의 티격태격 삼각관계가 시청자들에게 유쾌한 웃음을 선사하며 예측불가의 전개 속 청량한 오아시스가 될 전망이다. 타고난 군주 광해와 충심으로 똘똘 뭉친 영신, 허당기 가득한 허균의 삼각편대가 펼칠 흥미진진한 활약에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왕의 얼굴’은 서자출신으로 세자 자리에 올라 피비린내 나는 정쟁의 틈바구니에서 끝내 왕으로 우뚝 서게 되는 광해의 파란만장한 성장스토리와 한 여인을 두고 삼각관계에 놓이게 되는 아버지 선조와 아들 광해의 비극적 사랑을 그린 '감성팩션로맨스활극'이다.


KBS 2TV 특별기획드라마 '왕의 얼굴' 20회는 오는 수요일(1월28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 Photo & Media provided by KBS미디어 Press Release

/ MediaPaper.KR mediapaper@ymail.com  Sejin Oh

/ The News Article was written by receiving a Press Release.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Add to Flipboard Magazine. MediaPaper FlipBoard [GO]





Visit Sejin Oh's profile on Pinterest.
Posted by Oh Sejin mediapaper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4.03.31 15:19

Bosch putting the autopilot on the road Car/BOSCH2014.03.31 15:19


Add to Flipboard Magazine. MediaPaper FlipBoard [GO]


NIKON D4 | Manual | 1/30sec | F/6.3 | ISO-100 | 2013:04:15 14:26:36


STUTTGART – In the coming years, the automobile will undergo major changes. “The traffic of the future is electric, automated, and connected,” said Dr. Volkmar Denner, the chairman of the Bosch board of management, during his March 18 presentation at “Automotive and Engine Technology,” the 14th Stuttgart International Symposium. “Automated driving can drastically reduce the number of accidents, and thus significantly increase road safety,” Denner said. “Moreover, a better flow of traffic also reduces fuel consumption.” Today, assistance functions are already assuming a broad range of driving functions. In the future, even higher-performance systems will provide drivers with increasingly comprehensive support, and gradually pave the way for fully automated driving.



The Bosch CEO highlighted the benefits of automated driving, and set out the challenges that still need to be solved. “The prospect of saving 1.2 million lives is a great source of motivation,” Denner said, in reference to the estimated number of road traffic deaths around the world each year. In Germany, almost 90 percent of all traffic accidents are caused by drivers. Here, comprehensive support in critical situations as well as in monotonous driving situations could significantly increase road safety. But more than that, automated driving is also economical. By drawing on up-to-the-minute traffic data, it can improve the flow of traffic and thus decrease the fuel consumption of every vehicle. And last, but not least: “Automated driving also keeps senior citizens mobile, and thus makes a contribution to social well-being,” Denner said.


Automated driving will come gradually

For more than ten years, adaptive cruise control has automatically controlled speed, as well as distance to vehicles ahead. The traffic jam assistant, which keeps vehicles travelling at speeds up to 60 kph in their lanes, is now being brought to market. This support for drivers will gradually be extended. “By 2020 at the latest, the technologies required for highly-automated driving will reach maturity. In the decade that follows, we expect to see fully-automated driving,” Denner said. While drivers in highly automated vehicles must take control of the vehicles after a short time, fully automated driving will allow them to sit back and let the car do the work, at least on freeways. And Bosch will be automating parking even sooner. Bosch technology will soon be easing cars into free parking spots autonomously via a smart phone app. In a few years, cars will even be able to find spots on their own in parking garages.


While technical limitations mean that the pace of development is gradual, this does have its advantages. “It gives drivers the time to gradually grasp the benefits of the new technology,” Denner said. Today’s drivers already show openness to these innovations. A Bosch survey in six European countries showed that 59 percent of respondents considered automated driving to be a good thing. However, they wanted to be able to actively switch it off. In purely economic terms, the market for driver assistance technologies is already an attractive one with excellent growth prospects. “By 2016, Bosch will be generating one billion euros in sales with driver assistance systems,” Denner said.


The Bosch “Automated Driving” project team was formed in 2011, and has since been working in Stuttgart and Palo Alto on the future of driving. And at the start of 2013, Bosch was the first automotive supplier to bring its automated driving technologies to German freeways. “The early tests in real traffic conditions have significantly sped up the development process,” Denner said.



NIKON D4 | Aperture priority | 1/5000sec | F/6.3 | ISO-1250 | 2013:04:15 13:30:04



Automated driving requires broad systems expertise
In the coming years, Bosch engineers still have a broad range of tasks ahead of them, as automated driving has an impact on all vehicle systems. “Only automakers and suppliers with broad systems expertise will succeed,” Denner said. The Bosch CEO summarized the five main development priorities as follows:

  1. Sensor concepts for 360° environment recognition:
    What types of sensor technologies are needed to capture the vehicle’s surroundings well enough to recommend the right actions? Bosch has already sold more than a million radar and video sensors. The company is drawing on this experience to develop high-performance yet economical environment recognition technology that will satisfy the demands of automated driving.
  2. Redundant system architecture:
    To maintain maximum availability in the event that one component fails, there will be a change in vehicle architecture. Bosch has already come up with the required redundancy for brakes, for instance. The iBooster electromechanical brake booster and the ESP system can bring the vehicle to a stop autonomously, independently of one another.
  3. Reliability in the event of malfunction and hacking:
    To check functional reliability, Bosch applies high-performance methods. However, the subsequent validation calls for new approaches if the effort of validating an autopilot system is to be kept at today’s level. Using the methods applied today, more than 250 million test kilometers would have to be driven. To protect vehicle systems from hacking, Bosch already relies on a dual architecture that keeps the infotainment features in the automotive electrical system separate from the systems required for driving. In addition, the electronics expert offers complementary hard- and software-based solutions for data security and access protection. “The automotive industry needs clear, consistent data-protection and data-security regulations,” Denner said.
  4. High-precision map data:
    While accuracy to the nearest meter is more than sufficient for current navigation systems, this is not sufficient for fully automated driving. For the latter, accuracy to the nearest ten centimeters are required. Moreover, the maps must be completely up to date to ensure that the vehicle can anticipate the correct route and stay on course.
  5. Legal regulations:
    According to the Vienna Convention of 1968, which serves as the basis for legislation in many countries around the world, only partly automated driving is legal. “Authorization regimes and questions related to product liability are currently the subject of intense debate among associations, governments, and insurance companies,” Denner said.


Automotive Technology is the largest Bosch Group business sector. According to preliminary figures, its 2013 sales came to 30.7 billion euros, or 66 percent of total group sales. This makes the Bosch Group one of the leading automotive suppliers (note: due to a change in the legal rules governing consolidation, the 2013 figures can only be compared to a limited extent with the 2012 figures). Automotive Technology largely operates in the following areas: injection technology for internal-combustion engines, alternative powertrain concepts, efficient and networked powertrain peripherals, systems for active and passive driving safety, assistance and comfort functions, technology for user-friendly infotainment as well as car-to-car and Car2X communication, and concepts, technology, and service for the automotive aftermarket. Bosch has been responsible for important automotive innovations, such as electronic engine management, the ESP® anti-skid system, and common-rail diesel technology. 


The Bosch Group is a leading global supplier of technology and services. According to preliminary figures, its roughly 281,000 associates generated sales of 46.4 billion euros in 2013 (Note: due to a change in the legal rules governing consolidation, the 2013 figures can only be compared to a limited extent with the 2012 figures). Its operations are divided into four business sectors: Automotive Technology, Industrial Technology, Consumer Goods, and Energy and Building Technology. The Bosch Group comprises Robert Bosch GmbH and its more than 360 subsidiaries and regional companies in some 50 countries. If its sales and service partners are included, then Bosch is represented in roughly 150 countries. This worldwide development, manufacturing, and sales network is the foundation for further growth. In 2013, Bosch applied for some 5,000 patents worldwide. The Bosch Group’s products and services are designed to fascinate, and to improve the quality of life by providing solutions which are both innovative and beneficial. In this way, the company offers technology worldwide that is “Invented for life.”


Further information is available online at www.bosch.com and www.bosch-press.comhttp://twitter.com/BoschPresse.


PI8517 - March 18, 2014


/ Photo & Report provided by Bosch Press Release - sujung.jang@kr.bosch.com

/ MediaPaper.KR mediapaper@ymail.com  Sejin Oh

/ The News Article was written by receiving a Press Release.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Add to Flipboard Magazine. MediaPaper FlipBoard [GO]





Visit Sejin Oh's profile on Pinterest.
Posted by Oh Sejin mediapaper

댓글을 달아 주세요


Add to Flipboard Magazine. MediaPaper FlipBoard [GO]



현재 방영중인 SBS 수목드라마 ‘상속자들’에서 우아한 외모에 허당기 넘치는 성격의 재벌가 사모님 한기애로 출연중인 김성령이 깨알 웃음 담당자로 그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지난 30일 방송에서 제국그룹의 사모님인 김성령(한기애 역)은 자신의 수발을 들어주는 제국그룹 입주 가정부 김미경(박희남 역)의 언어장애를 의심하며 그녀를 깜짝 놀라게 하려다 오히려 자신이 놀라 당황하는 모습을 보여 시청자들에게 깨알 같은 웃음을 선사했다.

 

이날 극 중 한기애 역에 완벽히 빙의하며 걸걸한 사투리로 코믹한 연기를 선보인 김성령과 친한 고향 후배 최은경(예솔엄마 역)은 박준금(지숙 역)을 내칠 음모를 꾸미던 중 곁에서 청소하던 김미경이 둘의 대화를 들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최은경이 김미경을 두고 “말 못하는 거 맞나?”라고 하자 김성령은 한대 얻어 맞은 듯 얼얼한 얼굴로 “어?”라고 대답하며 순간 김미경의 언어장애에 의문을 가졌다.

 

이어 김성령이 주방에서 그릇을 닦고 있는 김미경에 몰래 다가가 그녀를 놀라게 해 진짜 말을 못하는 것인지 확인하려는 장면이 연출됐다. 여기서 김성령은 사뿐한 걸음걸이로 두 손을 상대방에 뻗을 준비를 하며 어린아이처럼 김미경에 다가가는 코믹한 모습을 선보였다. 오히려 능청스러운 얼굴로 돌아보는 김미경에 “아이고 아부지”라고 놀라는 모습의 김성령은 평소 하는 것 마다 허술한 성격의 한기애를 더욱 실감나게 해 웃음을 자아냈다.

 

뿐만 아니라 돌아가려는 듯 등을 돌리다가 갑자기 김미경을 향해 “웩!”하며 다시 한번 그녀를 놀라게 하려는 김성령의 모습은 그야말로 폭소를 자아내기에 충분했다. 이처럼 김성령은 드라마 ‘상속자들’에서 많지 않은 분량임에도 남다른 존재감을 드러내며 깨알 같은 코믹 캐릭터로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김성령은 이번 한기애 역을 맡아 “어떻게 하면 사랑스러운 악역으로 보일 수 있을까 고민했다”며 “매사에 허술하지만 솔직한 성격의 한기애를가 진짜 김성령 너 같다”는 말을 주위에서 듣고 예전에 맡았던 재벌 캐릭터와는 전혀 다른 나만의 느낌을 찾는데 힌트를 얻었다. 내가 가진 본래의 모습에서 끌어낸 한기애라는 캐릭터가 시청자들에 편안하고 가깝게 다가설 수 있는 인물이면 좋겠다”는 말로 캐릭터에 대한 소감을 드러냈다.

 

한편 ‘상속자들’은 31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된다.


/ Photo provided by SBS, 열음ENT  Press Release
/ MediaPaper.KR mediapaper@ymail.com  Sejin Oh
/ The News Article was written by receiving a Press Release.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Add to Flipboard Magazine. MediaPaper FlipBoard [GO]





Visit Sejin Oh's profile on Pinterest.
Posted by Oh Sejin mediapaper

댓글을 달아 주세요


Add to Flipboard Magazine. MediaPaper FlipBoard [GO]

 

Canon EOS 5D Mark II | Manual | 1/13sec | F/6.3 | ISO-100 | 2012:08:23 14:47:49

올 해 10월 첫 단독콘서트를 앞두고 있는 UV가 두 번째 미니앨범을 발매한다.
 
UV의 새 앨범 타이틀은 ‘ARTIST’. 총 5곡으로 이루어진 미니앨범 ‘ARTIST’는 오는 9월 5일 음원과 음반으로 각각 출시된다.
 
이번 앨범 타이틀곡인 ‘그 여자랑 살래요’는 유로댄스 성향의 록이 가미된 UV만의 독특한 개성을 잘 살린 곡으로 엄마의 반대를 무릅쓰고 사랑을 찾아가는 가사를 담은 노래다.
 
이 외에도 작년 한 해 큰 인기를 얻은 ‘이태원 프리덤’(with JYP)을 원곡보다 파워풀 넘치고 세련된 느낌으로 리믹스한 ‘이태원 프리덤’ 리믹스 버전, 최근 일렉트로 장르로 유행중인 DUB STEP 형식의 곡 “좋아?” 등 중독성 강한 가사와 경쾌한 멜로디를 담은 곡들이 수록되어 있다.
 
특히 소속사 KOEN측은 “UV가 이번 미니앨범 작업과 10월에 열릴 콘서트 준비로 눈코 뜰새 없이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다”며, “UV의 음악을 기다려 온 팬들을 실망시키지 않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고 전했다.
 
더불어 “지난해 ‘이태원 프리덤’에 박진영이 피처링으로 참여해 화려한 인맥을 자랑한 UV가 이번에는 또 다른 국내 최고 뮤지션이 피처링을 맡았다“고 밝혀 새 앨범에 대한 궁금증과 기대감을 증폭시키고 있다.
한편, UV의 이번 앨범은 9월 5일 온라인 음원 사이트를 통해 음원 및 뮤직비디오를 공개함과 동시에 오프라인 판매처에 발매 된다.

 


/ MediaPaper.KR mediapaper@ymail.com  Sejin Oh

/ The News Article was written by receiving a Press Release.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Add to Flipboard Magazine. MediaPaper FlipBoard [GO]





Visit Sejin Oh's profile on Pinterest.
Posted by Oh Sejin mediapaper

댓글을 달아 주세요


Add to Flipboard Magazine. MediaPaper FlipBoard [GO]

E9(Echo Niner)'s new release will introduce the issue of Patch

Copyright by Oh Sejin

NIKON D7000 | Normal program | 1/60sec | F/8.0 | ISO-6400 | 2012:01:15 02:23:38

 

사진을 하는 사람들이라면 튼튼하고 여러가지로 유용한 기능이 있는 E9(Echo Niner)의 카메라 스트랩은 하나쯤 가지고 싶어 할겁니다. 특히 일반 디자인에 식상한 DSLR유저와 텍티컬적인면을 강조하는 업무용 카메라멘에게서 가장 이상적인 접접을 찾아주는 브랜드중 하나일겁니다.

디자인을 반영할때 이쁘게 할건지, 아니면 기능적인면을 강조할건지 선택을 하는데, 아무래도 카메라는 예술영역에 속하기때문에 기능보다는 디자인과 심미성을 더 강조를 하고 있습니다.

E9(Echo Niner)에서 카메라 스트랩, 휴대폰케이스, 대형 카메라 파우치에 이어 5종의 신규 패치를 선보이게 되었습니다.
5종의 패치는 종군기자와 전투사진사 보직을 디자인에 반영했고 아래리스트와 같습니다.

1. 항공전투사진사
2. 수중전투사진사
3. 지상전투사진사
4. 전쟁종군사진사
5. 전투사진사 어깨패치

NIKON D7000 | Normal program | 1/60sec | F/7.1 | ISO-6400 | 2012:01:15 02:22:35


By Laurence Chen on November 28, 2011
Photo: Laurence Chen

 

NIKON D7000 | Normal program | 1/60sec | F/8.0 | ISO-4500 | 2012:01:15 02:12:01


1. 항공전투사진사

 

NIKON D7000 | Normal program | 1/60sec | F/7.1 | ISO-3600 | 2012:01:15 02:12:18

2. 수중전투사진사

NIKON D7000 | Normal program | 1/60sec | F/7.1 | ISO-3200 | 2012:01:15 02:12:50

3. 지상전투사진사

NIKON D7000 | Normal program | 1/60sec | F/7.1 | ISO-2500 | 2012:01:15 02:14:04

4. 전쟁종군사진사
5. 전투사진사 어깨패치

NIKON D7000 | Aperture priority | 1/60sec | F/5.0 | ISO-5600 | 2012:01:05 01:17:47

NIKON D7000 | Aperture priority | 1/60sec | F/5.0 | ISO-5600 | 2012:01:05 01:31:27

NIKON D7000 | Aperture priority | 1/60sec | F/5.6 | ISO-5600 | 2012:01:05 01:14:03

NIKON D7000 | Aperture priority | 1/60sec | F/5.6 | ISO-5000 | 2012:01:05 01:14:35

NIKON D7000 | Aperture priority | 1/60sec | F/5.6 | ISO-6400 | 2012:01:05 01:15:00

NIKON D7000 | Aperture priority | 1/60sec | F/5.6 | ISO-6400 | 2012:01:05 01:15:40

NIKON D7000 | Aperture priority | 1/60sec | F/5.0 | ISO-5600 | 2012:01:05 01:16:04


NIKON D7000 | Normal program | 1/60sec | F/8.0 | ISO-6400 | 2012:01:15 02:18:11

NIKON D7000 | Normal program | 1/60sec | F/8.0 | ISO-6400 | 2012:01:15 02:17:43

NIKON D7000 | Normal program | 1/60sec | F/8.0 | ISO-6400 | 2012:01:15 02:17:06

NIKON D7000 | Normal program | 1/60sec | F/8.0 | ISO-6400 | 2012:01:15 02:18:52


/ MediaPaper.KR Copyright By Sejin Oh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Tactical > Patch' 카테고리의 다른 글

E9(Echo Niner)'s new release will introduce the issue of Patch  (0) 2012.01.15
ACU Name Patch  (0) 2011.08.30
DVM - Mountaineering Patch  (0) 2011.06.18
Add to Flipboard Magazine. MediaPaper FlipBoard [GO]





Visit Sejin Oh's profile on Pinterest.
Posted by Oh Sejin mediapaper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1.12.06 13:39

Life as a US Military Photographer Military-Country/USA2011.12.06 13:39


Add to Flipboard Magazine. MediaPaper FlipBoard [GO]

Dedicated Combat Camera units photograph operation on the ground, at sea and in air--even in battle. We joined them for two days of training

Navy Combat Camera’s standard-issue Nikon D700 and Nightstalker II night vision system by Tactical Solutions LLC.

Combat photographer work on the ground, at sea, and as shown here, in the air.

Sergeants and petty officers aren’t the only ones who can get in your face
A photographer documents simulated munitions found during a night training exercise.

Military personel editing images captured with night vision gear.

Combat Camera photographers from all branches of the U.S. military participate in Quick Shot field exercises designed to train them in small-unit combat operations.


Chen captured the U.S. Navy’s twice-yearly Combat Camera field training. In this photo, combat camera photographers watch another unit maneuver during a reconnaissance exercise.
A unit practices with M4 rifles on the firing range.

/ Mediapaper.KR Copyright By POPPhoto.com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Add to Flipboard Magazine. MediaPaper FlipBoard [GO]





Visit Sejin Oh's profile on Pinterest.
Posted by Oh Sejin mediapaper

댓글을 달아 주세요